사이트 검색 입력
오늘 난 인디언이에요 글 : 엘리자베스 드 랑빌리 그림 : 마리알린 바뱅 번역 : 이정주 출판사 : 시공주니어 / 28쪽 발행일 : 2010-11-10

원서 : Tom se deguise 오늘은 가장 무도회 날이에요 톰은 신이 났습니다. 토요일에 유치원에서 가장 무도회를 하기로 했거든요. 친구 루카스는 멋진 중세 기사 옷을 입을 거라고 하고, 톰은 해적 복장을 입기로 결심하지요. 그런데, 해적 옷이 너무 예전 것이라 더이상 맞지 않네요. 결국 톰은 인디언 복장을 하기로 결심했어요. 수요일에는 엄아와 함께 재료를 사고, 옷을 만드는 엄마 옆에서 재료를 준비했어요. 추장 모자는 아빠와 함께 만들었구요. 무도회 날에는 엄마가 얼굴에 색칠을 해주었어요. 『오늘 난 인디언이에요』는 가장 무도회라는 행사를 준비하는 설레임을 잘 표현한 동화책입니다. 옷과 장신구를 통해서 색다른 존재로 변장하는 것은 아이들의 모험심과 상상력을 키워줍니다. 가장 무도회를 가기 위해서 엄마, 아빠와 함께 준비하는 톰의 모습을 통해서 어떤 행사를 할 때, 그 행사뿐만 아니라 행사를 위해서 준비를 하는 과정도 무척 중요하고 즐거운 시간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글작가
엘리자베스 드 랑빌리
그림작가
마리알린 바뱅
옮긴이
이정주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