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앗! 따끔! 글 : 국지승 그림 : 국지승 출판사 : 시공주니어 / 36쪽 발행일 : 2009-10-20

병원가기 싫어하는 아이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그림책 입니다. 아이들은 준혁이를 통해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게 됩니다. 병원에 가기 싫어서 요리조리 꾀를 내는 아이의 마음이 재미있는 상상으로 잘 표현되어 있습니다. 사자, 돼지, 거북이, 카멜레온 등으로 변신하는 상상 장면에서 작가의 재치를 느낄 수 있는데, 숨어 있을 땐 카멜레온, 느려서 못 간다고 할 때는 거북이, 도망칠 땐 다람쥐, 주사를 못 맞는다고 할 때는 악어처럼, 동물의 특성과 맞아떨어지는 준혁이의 핑계가 절묘해 보입니다. 콧물이 줄줄 흘러내리지만, 준혁이는 병원에 가는 것이 내키지 않습니다. 하지만 병원에 무조건 안 가겠다고 떼를 쓰면 엄마의 불호령이 떨어질 것이 뻔하고 아이는 슬슬 핑계를 대기 시작합니다. 아이는 자신은 준혁이가 아니라 사자라고 합니다. 그리고 태연스레 사자는 힘이 세서 병원에 안 간다고 말하지요. 옷 갈아입고 병원에 가자는 엄마의 말에 아이는 돼지로 변신합니다. 그러고는 너무 뚱뚱해서 맞는 옷이 없을 거라고 합니다. 이런 식으로 아이는 자신에게 닥친 상황을 하나둘 능청스레 피하려 하지만 병원에 가는 걸 피할수는 없겠죠.

출판사 리뷰

병원에 가기 싫은 아이의 마음이 잘 드러나 있어요 콧물이 줄줄 흘러내리지만, 준혁이는 병원에 가는 것이 내키지 않는다. 하지만 병원에 무조건 안 가겠다고 떼를 쓰면 엄마의 불호령이 떨어질 것이 뻔하고, 아이는 슬슬 핑계를 대기 시작한다. 엄마 입에서 ‘병원’ 얘기가 나오자마자, 아이는 자신은 준혁이가 아니라 사자란다. 그리고 태연스레 사자는 힘이 세서 병원에 안 간다고 말한다. 옷 갈아입고 병원에 가자는 엄마의 말에 아이는 돼지로 변신한다. 그러고는 너무 뚱뚱해서 맞는 옷이 없을 거란다. 이런 식으로 아이는 자신에게 닥친 상황을 하나둘 능청스레 피하려 하지만, 병원에 가는 걸 피할 길은 없다. 주사를 맞아야 한다는 의사의 말에 아이는 결국 “악어는 딱딱해서 주사 못 맞아요!”라고 외치고 만다. 하지만 주사는 생각보다 아프지 않다. 따끔! 할 뿐이다. 주사를 잘 맞았다고 칭찬하는 어른들의 말에 아이는 그제야 ‘오준혁’ 자신의 모습으로 돌아온다. 작가는 이러한 아이의 천진한 마음을 그대로 드러내어 독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낸다. 아이들을 자연스레 병원으로 이끌어요 이 책은 재미난 이야기를 통해 병원을 두려워하는 아이들을 자연스럽게 병원으로 이끈다. 주인공의 엄마는 아이를 병원에 무조건 끌고 가지 않는다. 아이의 두려운 마음을 읽고, 아이의 상상 놀이에 동참해 준다. 아이가 사자라고 하면, 아무리 힘이 세도 아프면 병원에 가야 한다고 하고, 돼지라서 맞는 옷이 없다고 하면 형 옷을 입자고 하고, 거북이라 못 간다고 하면 버스를 타고 갈 거니 걱정하지 말라고 하며 아이의 두려움을 다독인다. 아이는 이렇게 엄마와 놀이를 하면서 병원에 다다르고, 간호사와 의사도 아이의 마음을 잘 이해하고 아이 눈높이에 맞춰 주어 독자들에게 안도감을 준다. 그러면서 자연스레 아이들은 병원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게 될 것이다. 동물 캐릭터로 표현된 재치 넘치는 글과 그림 이 책에는 병원에 가기 싫어서 요리조리 꾀를 내는 아이의 마음이 재미있는 상상으로 잘 표현되어 있다. 사자, 돼지, 거북이, 카멜레온 등으로 변신하는 상상 장면에서 작가의 재치를 느낄 수 있는데, 숨어 있을 땐 카멜레온, 느려서 못 간다고 할 때는 거북이, 도망칠 땐 다람쥐, 주사를 못 맞는다고 할 때는 악어처럼, 동물의 특성과 맞아떨어지는 준혁이의 핑계가 절묘해 보인다. 뽀글뽀글 파마머리에, 열 때문에 벌게진 얼굴, 흘러내리는 콧물 등 준혁이의 특징이 살아 있는 동물 캐릭터들은 웃음을 자아내며, 절제된 색과 선으로 표현된 그림과 짧지만 강력한 힘을 지닌 글의 조화는 능청스런 아이의 마음을 훌륭히 표현해 냈다.

글작가
국지승
그림작가
국지승
옮긴이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