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마음을 보았니? 글 : 김춘효 그림 : 오정택 출판사 : 시공주니어 / 0쪽 발행일 : 2009-05-25

수상작

2010 CJ 특별전초청그림책 
2009 CJ 그림책상 

절제된 시적 언어와 예술성 있는 그림으로
마음을 차분하게 들여다보게 하는 그림책

아이들 눈높이에서 여러 가지 마음을 공감할 수 있도록 보여 주는 그림책입니다. 엄마가 아이에게 직접 들려주듯이 화자와 독자와 매우 가까이 있습니다. 아이들은 화자가 들려주는 시적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풍성한 그림을 보면서 우리 안에 있는 "마음"을 보게 됩니다. 비록 마음이 눈에 보이지도 않고 손에 잡히지도 않지만, 내 안에 있는 것이며 여러 가지 감정을 느끼게 해준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이 책은 엄마가 아이에게 여러 가지 마음에 대해 물음을 던지고, 그 마음을 떠올릴 수 있는 비유를 제시하는 반복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마음이 날아가는 것을 보았니?”라는 물음에 궁금증을 느낀 아이는 다음 장면에서 파란 하늘 위로 훨훨 날아가는 새들을 보며, 마음이 날아가는 것을 직감적으로 느끼게 됩니다. 또한 작가는 장면마다 감정을 이입할 수 있는 친근한 동물을 불러내어, 아이들이 각각의 마음을 쉽게 느끼고 이해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오정택은 글의 철학적인 느낌을 살리기 위해 실크스크린으로 그림을 그렸습니다. 차분한 색감, 추상적인 표현 방법은 작품 특유의 사색적이고 서정적인 분위기를 잘 살려 내고 있습니다. 이 책이 담고 있는 예술성있는 그림과 시적인 언어는 아이들로 하여금 건강한 감정을 느끼게 하고 자기 안에 있는 "마음"을 차분하게 들여다보게 하는 통로가 될 것이다.

출판사 리뷰

마음은 바로 네 가슴속에 있는 거란다
사람은 누구나 다양한 마음을 느끼면서 살아간다. 가슴이 벅차오르고, 날아오를 것 같은 기분을 느끼는가 하면, 때로는 화가 치솟아 오르고, 마음이 흔들리고, 한없이 우울하기도 하다. 아이들 역시 이런 마음의 파노라마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다. 다만 마음이 다분히 추상적이고 포괄적인 영역에 있어서, 그것이 무엇인지, 왜 그런지 모르기 때문에 표현하지 못할 뿐. 하지만 자신을 더 잘 알고, 하루하루를 더욱 풍요롭게 살려면 내 가슴속에 살고 있는 ‘마음’을 찬찬히 들여다봐야 하지 않을까?
『마음을 보았니?』는 아이들 눈높이에서 여러 가지 마음을 공감할 수 있도록 보여 주는 그림책이다. 엄마가 아이에게 직접 들려주듯 화자가 독자와 매우 가까이 있기에, 아이들은 화자가 들려주는 시적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풍성한 그림을 보면서, 마음이 눈에 보이지도 않고 손에 잡히지도 않지만 내 안에 있고, 그래서 여러 가지 감정을 느끼던 거라는 걸 깨닫게 된다.

탄탄한 구조와 상징적 동물에 담긴 무지개 빛 마음
이 책은 엄마가 아이에게 여러 가지 마음에 대해 물음을 던지고, 그 마음을 떠올릴 수 있는 비유를 제시하는 반복 구조로 되어 있다. “마음이 날아가는 것을 보았니?”라는 물음에 궁금증을 느낀 아이는 다음 장면에서 파란 하늘 위로 훨훨 날아가는 새들을 보며, 마음이 날아가는 것을 직감적으로 느낀다. 작가는 이렇듯 마음이 날아가고, 뛰어가고, 흔들리고, 가라앉은 등 마음의 추상적인 개념부터 접근한 다음, 마음이 놀라고, 울고, 웃는 등 좀 더 구체적인 개념으로 전개하여, 마음의 범위와 상태를 아이들이 이해하기 쉽게 풀어냈다. 그림에서도 그 흐름은 명확히 살아 있다. 하늘이란 머나먼 곳에서부터 숲, 들판, 바다까지, 또 마을, 아이의 집, 아이에게로 시선이 점층적으로 내려오면서, 책을 읽는 아이들이 마음이 점차 자신에게 다가오는 것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단순하고 탄탄한 구조 외에도, 작가와 화가는 아이들이 각각의 마음을 쉽게 느끼고 이해할 수 있도록, 장면마다 감정을 이입할 수 있는 동물을 불러냈다. 새가 되어 하늘을 날아오르고, 산토끼가 되어 숲 속을 뛰어다니고, 코끼리가 되어 바다 밑으로 가라앉으면서, 아이들은 다양한 마음을 경험한다. 아이가 엄마 아빠를 만나 한바탕 웃으면서 기쁨을 느끼는 결말이 안정감을 주며, 아이들이 마음을 찬찬히 돌아보며 자신만의 그림을 그리도록 빈 그림으로 열어 놓은 마지막 장면도 돋보인다.

생동감 있는 시적 언어와 예술성 돋보이는 그림
작가 김춘효는 마음을 일곱 가지 동사 ‘날다’, ‘뛰다’, ‘흔들리다’, ‘가라앉다’, ‘놀라다’, ‘울다’, ‘웃다’로 표현했다. 추상적인 마음 상태가 움직임을 보여 주는 동사로 표현됨으로써, 아이들은 각각의 마음을 공감하기 쉬워졌다. 문장이 매우 간결하고 함축적이지만 생동감이 느껴지는 이유는 이 때문이다.
마음을 이미지화한 그림은 예술성이 돋보인다.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오정택은 글의 철학적인 느낌을 살리기 위해 실크스크린으로 그림을 그렸다. 차분한 색감, 추상적인 표현 방법은 작품 특유의 사색적이고 서정적인 분위기를 잘 살려 냈다. 표지에서도 무지개처럼 다양한 마음속으로 들어가는 문을 표현하여, 작품 안의 여운을 그대로 담아냈다. 또한 마음마다 다른 주조 색을 사용하여, 아이들은 책장을 넘기면서 풍부한 마음을 느낄 수 있다.

글작가
김춘효
그림작가
오정택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