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나는 떠돌이 개야 글 : 이상교 그림 : 이형진 출판사 : 시공주니어 / 36쪽 발행일 : 2009-01-20

네 눈엔 내가 불쌍해 보일지라도, 나는 행복하다고! 사회적 약자를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 이 책은 주체적으로 활기차게 자기 삶을 개척하는 떠돌이 개를 통해 떠돌이 개, 더 나아가 사회적 약자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깨뜨립니다. 사람들은 못 가진 자에 대해 일반적으로 연민이나 동정을 느끼고, 그들이 행복하리라고는 미처 생각하지 못합니다. 저자는 자유로운 영혼을 가지고 호기롭게 살아가는 떠돌이 개, 다른 이들 눈에는 우스워 보일지라도 소박한 꿈을 꾸며 삶 자체를 즐기는 떠돌이 개를 통해, 우리가 얼마나 잘못된 잣대로 타인의 불행과 행복을 가늠치고 있는지 말합니다. 『나는 떠돌이 개야』는 사람마다 행복의 기준이 다르고, 이 세상에 절대적인 행복의 가치는 없음을 보여 줍니다. 많은 사람들이 물질적인 것을 중요시 생각하는 것이 현실이지만, 우리 사회에는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이 있음을 알고 있는 현자들이 곳곳에 숨어 있습니다. 바로 떠돌이 개처럼 말이지요.

출판사 리뷰

“쓰레기통에 있는 빵을 먹어도, 헌 소파 위에서 잠을 자도, 나는 끊임없이 꿈꿀 거야!” 『나는 떠돌이 개야』는 자신이 어떤 상황에 있더라도 속상해하지 않고 기쁘게 받아들이는 개 이야기예요. 살아가는 일은 생각하기에 따라 얼마든지 신 나며 행복할 수 있지요. 이 이야기에 나오는 떠돌이 개처럼 말이에요. _ 작가의 말 중에서 나라 안팎으로 모두가 경제적으로 어려운 지금, 아이들이라고 해서 현실에서 자유로운 것은 아니다. 용돈과 외식이 줄어들고, 다니던 학원을 못 가게 되었을지도 모른다. 무엇보다 괴로운 것은 엄마 아빠의 어두운 얼굴을 보는 것이 아닐지. 부모는 부모대로 풍요롭지 못한 경제적 환경에 아이들이 불행해하지는 않을까 걱정이다. 하지만 이러한 상황을 계기로 인생에서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부모도 아이도 함께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 ‘행복’을 느끼는 데 물질적 조건은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는 것을, 어떠한 상황에서라도 마음먹기에 따라 즐겁고 행복할 수 있다는 것을 말이다. 『나는 떠돌이 개야』는 이를 잘 보여 주는 그림책이다. ▶ 작품에 대하여 당당하고 긍정적인 떠돌이 개 _ 새로운 그림책 캐릭터 ‘떠돌이 개’ 하면 어떤 모습이 떠오르는가? 꾀죄죄한 모양새로 거리를 어슬렁거리는 모습? 아니면 쓰레기 속에 얼굴을 파묻고 코를 킁킁대는 모습? 여기, 모두의 예상을 뒤엎는 당당한 떠돌이 개가 있다. 이 녀석은 이곳저곳 떠돌아다니는 것을 마음에 들어 한다. 게다가 쓰레기통에서 빵 덩어리를 꺼내 먹고 밤이면 헌 소파에서 잠자는 걸 좋아한다. 떠돌이 개는 배불리 먹고 따뜻한 곳에서 자는 것을 꿈꾸지 않는다. 이 녀석이 간절히 바라는 것은 바로 ‘두 발로 걷기’. 현재의 물질적 빈곤을 벗어나는 것을 꿈꾸지 않는 떠돌이 개는, 물질적인 것보다 더 가치 있는 것을 알고 있는 것이다. 또한 자신의 꿈을 비웃는 이웃들의 시선에 개의치 않고 당당하고 자신 있게 꿈에 다가선다. 자신의 처지가 어떻든, 다른 이들이 어떻게 바라보든 끝없이 자신을 긍정하는 떠돌이 개. 이것이 떠돌이 개가 매우 독창적이고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이유이다. 발톱이 아파도, 남들이 비웃어도, 나는 꿈꾼다! _ 꿈꾸는 것은 어린이의 본능 떠돌이 개의 꿈은 너무 엉뚱해서 다른 이들의 눈에 허무맹랑해 보일 수도 있다. 마치 우리 아이들이 로봇, 공주, 새가 되기를 꿈꾸는 것처럼 말이다. 하지만 떠돌이 개는 자신의 꿈에 매우 진지하다. 발톱이 아픈 것은 ‘끄응!’ 하며 이겨내고, 다른 이들의 비웃음은 ‘치, 마음대로 생각하라지!’ 하며 맞받아친다. 자신이 발 딛고 사는 현실에 상관없이 꿈꾸고 싶어 하는 마음은 우리 아이들의 본능이자 특권이기도 하다. 현실이 어떻든 꿈을 꾸면서 유쾌하고 즐겁게 살아가는 떠돌이 개는 바로 우리 아이들을 닮아 있다. 떠돌이 개는 어렵사리 두 발로 걷는 데 성공하지만, 그것에 만족하지 못한다. 이 녀석은 마지막 장면에서, 네 발이되 개와는 다른 존재인 자동차가 되기를 결심하고는 ‘빵빵’ 짖으며 한 발 더 나아간 결말을 보여 준다. 떠돌이 개는 앞으로도 끊임없이 무언가를 꿈꿀 것이다. 하고 싶고, 되고 싶은 것 많은 우리 아이들은 떠돌이 개가 들려주는 이야기에 공감하며, 어떤 상황에서라도 꿈꿀 수 있는 힘을 얻을 것이다. 우리나라 대표 작가와 일러스트레이터의 만남 _ 글과 그림의 완벽한 조화 작가 이상교는 『댕기 땡기』, 『도깨비와 범벅 장수』 들에서 보여 주었듯이 유쾌한 언어 감각, 세상에 대한 따뜻한 시선이 돋보이는 작가이다. 이는 『나는 떠돌이 개야』에서도 고스란히 전해진다. 이 작품에서는 떠돌이 개가 화자가 되어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아이의 심성을 가진 떠돌이 개의 목소리에서는 특유의 자유로움, 발랄함과 함께 서정성과 따뜻함이 느껴진다. 한편 그림은 객관적 입장을 견지하며 떠돌이 개를 따라간다. 떠돌이 개의 생각이 뚜렷이 드러나는 글에서 벗어나 독자들이 떠돌이 개를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도록, 일러스트레이터 이형진은 글을 독창적으로 해석하여 글의 여백 속으로 그림이 녹아 들어가게 그렸다. 글과 그림은 서로의 빈자리를 채워 주며 가장 완벽한 호흡을 자랑한다. 뿐만 아니라 삶을 여유롭게 즐기는 떠돌이 개의 모습을 자유로운 드로잉으로 잘 표현해 냈다. 떠돌이 개에 대한 선입견을 전복시키는 메시지에 걸맞게, 떠돌이 개는 똥개일 거라는 편견을 깨고 명견 슈나우저를 주인공의 모델로 삼은 선택도 탁월하다.

글작가
이상교
그림작가
이형진
옮긴이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