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정리하기 싫어 : 정리 정돈 잘하기 글 : 이다영A 그림 : 이다영A 출판사 : 시공주니어 / 36쪽 발행일 : 2008-11-10

「바른 습관 그림책」은 습관이 형성되고, 또래와 함께 사회생활을 시작하는 3~5세 아이들이 올바른 생활습관을 기르도록 기획된 시리즈입니다. 고집, 편식, 차례, 거짓말, 정리 정돈의 다섯 가지 주제를 가지고, 친근한 동물 캐릭터들이 펼치는 흥미로운 이야기들은 우리 아이들이 바르게 자랄 수 있도록 도울 것입니다. 또 각 권의 끝에 실린‘엄마랑 아빠랑’은 아이들의 심리를 쉽게 설명하여, 부모가 어떻게 대처하면 좋은지 도움을 줄 것입니다. 5권의 주인공인 여우는 숲 속 마을에서 유명한 멋쟁이랍니다. 그래서인지 몸치장만 하고, 방 정리는 통 하지 않아요. 어느 날, 오소리의 생일잔치에 가야 하는데, 여우는 방이 너무 지저분해 카드, 꽃다발, 선물 상자를 찾지 못해요. 방을 뒤져 겨우 카드와 꽃다발은 찾았지만, 막상 중요한 선물을 찾지 못해 여우는 울상을 짓습니다. 그때 친구들이 들어와 정리 정돈을 제안하고, 여우는 청소를 하다가 선물 상자를 찾아 오소리 생일잔치에 늦지 않게 가게 됩니다.

출판사 리뷰

정리의 필요성에 대해 깨닫게 하는 책! 놀이가 끝난 뒤, 아이와 부모가 서로 도우며 정리해 보세요. 여우는 숲 속에서 가장 유명한 멋쟁이예요. 그런데 방 정리 정돈은 통 하지 않는답니다. 오소리 생일 파티에 가야 하는데 선물이 보이지 않네요. 과연 선물 상자를 찾을 수 있을까요? 칭찬을 하며 아이와 함께 방 정리를 해 보세요 신 나게 놀다 보면 방이 어질러지기 마련이다. 그렇다고 노는 중간에 치우라고 잔소리를 할 수도 없다. 아이들은 놀이하면서 배우기 때문이다. 하지만 놀이가 끝난 뒤, 정리 정돈은 꼭 필요한 시간이다. 『정리하기 싫어』의 여우도 정리 정돈은 싫어한다. 대신 몸치장은 열심이다. 오소리의 생일잔치 시간이 다 되어가자 여우는 서둘러 준비를 마친다. 그런데 카드와 꽃다발, 선물 상자가 보이지 않는다. 난장판인 방을 뒤져, 겨우 카드와 꽃다발은 찾았는데, 선물 상자는 통 보이지 않자 여우는 울상이다. 혼자서 방 정리를 하기에는 벅차고, 생일잔치 시간은 점점 다가오고 어찌할 바를 모르겠다는 얼굴이다. 그때 친구들이 찾아와 정리 정돈을 제안하고, 여우는 친구들과 함께 방 정리를 하다 선물 상자를 발견한다. 깨끗하게 정리된 방을 보며 뿌듯해하기도 한다. 여우처럼 곤란했던 적이 있는 아이들이나 아직 경험이 없는 아이들 모두 여우를 보며 정리의 필요성에 대해 배울 것이다. 엄마 아빠는 아이에게 치우라고 잔소리를 하는 것보다는, 여우가 동물 친구들과 함께 정리를 하듯, 아이와 서로 도우면서 정리를 하는 것이 좋다. 물건이 있던 곳을 구체적으로 알려줘서 아이가 행동으로 바로 옮길 수 있게 하고, 아낌없이 칭찬해 준다면 아이는 기쁘게 정리하는 습관을 기르게 될 것이다.

글작가
그림작가
이다영A
옮긴이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