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도산서원 글 : 라현선 그림 : 제소라 출판사 : 초방책방 / 37쪽 발행일 : 2004-04-04

도산서원의 전경을 보며 옛 선비의 단아한 마음가짐을 느껴 봅니다. 도산서원은 퇴계 이황 선생님이 말년에 머물렀던 곳입니다. 매화나무, 대나무 등을 절개 높은 친구라 칭하고 ‘글의 뜻이 몸에 배어 실천할 수 있을 때까지 공부하고 또 하라’ 고 이르시던 선생님의 흔적이 남아 있는 듯합니다. 자연과 어우러지는 풍경 속에서 스스로 자신을 닦아 가기를 바라던 선생님의 바램처럼, 서원은 소박하면서도 위엄이 있습니다. 도산서당, 암서헌, 완락재 등 각 건축물의 모습과 그에 대한 설명은 우리 가옥의 문화, 특징도 전달하지요. 연필선이 보이도록 옅게 채색한 그림이 그린 그림이 정갈합니다. 표지의 작은 사립문을 열고 들어갑니다. 도산서당입니다. 선생님은 마루인 암서헌에 앉아서 뜰을 바라보고 완락재에서 글을 읽으셨습니다. 농운정사는 제자들을 위해 지으신 곳입니다. 큰 마루가 있는 전교당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함께 공부 할 수 있었습니다. 경사진 지형 위에 그대로 지어져 지붕과 담벼락의 모습은 오르락 내리락합니다. 대부분의 화면을 정면에서 그리고 있어서 마치 각 건축물을 눈앞에서 보는 듯 합니다.

글작가
라현선
그림작가
제소라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