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유리 소녀 글 : 베아트리체 알레마냐 그림 : 베아트리체 알레마냐 (Beatrice Alemagna) 번역 : 최혜진 출판사 : 이마주 / 54쪽 발행일 : 2021-12-10

수상작

2019 뉴욕타임즈우수그림책상 

안데르센 상 노미네이트, 라가치상 수상 작가
베아트리체 알레마냐의 대표작 『유리 아이』

2002 프랑스 몽트뢰유 도서전 바오밥 프라이즈 수상작
2019 뉴욕 공공도서관 ·뉴욕타임즈 선정 올해의 그림책

★ 시시각각 변하는 유리 아이의 내면을 실시간으로 목격하게 된다. - 뉴욕타임즈
★ 복잡한 내면세계를 감추고, 헤쳐 나가고, 표현하려고 애쓰는 모든 연령의 독자에게 가 닿을 것이다. - 키커스 리뷰
★ 책장을 넘길 때마다 유리 아이의 마음속으로 깊숙이 스며든다. - 퍼블리셔스 위클리
★ 자신에게 충실하면도 사회에 적응해야 하는 인간 내면의 갈등과 복잡성을 온건하게 전한다. - 스쿨 라이브러리 저널

『유리 아이』는 2002년에 국내에서 『유리 소녀』로 출간되었던 베아트리체 알레마냐의 대표작입니다. 작품을 출간하고 시간이 흘러 양육자가 된 알레마냐 작가는 어린이의 관점에서 주인공 아이에 대해 좀 더 깊이생각해 보게 되었고, 글과 그림을 수정해 재출간하게 되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렇게 해서 탄생한 것이 바로 『유리 아이』입니다. 그와 더불어 오래 전부터 알레마냐 작가의 세계를 탐구하고 작가와 직접 인터뷰한 최혜진 작가가 시대의 흐름을 반영해 제목부터 본문까지 새롭게 옮기고 해설을 더했습니다.

어느 날, 한 마을에 유리 아이가 태어났어요. 아이의 몸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투명해서 누구나 몸속을 훤히 들여다볼 수 있었지요. 처음에는 모두가 유리 아이를 사랑했어요. 반짝이고 투명한 몸은 찬란하고 황홀했거든요. 유리 아이는 커가면서 아름답고 밝은 생각뿐 아니라 흉하고 끔찍하고 어두운 생각도 하게 되었어요. 그 모든 것은 마찬가지로 누구나 볼 수 있게 몸 위로 드러났어요. 사람들은 점점 유리 아이를 비난하기 시작했어요. 아이는 자신을 바라보는 사람들의 말과 시선을 점점 견디기가 힘들어집니다. 그리고 자신의 긍정적인 면 뿐만 아니라 부정적인 면도 받아 줄 곳을 찾아 세상 곳곳을 떠돌아다니지요. 과연 유리 아이는 자신을 감추지 않고 온전하게 살아갈 수 있는 곳을 찾게 될까요?

출판사 리뷰

누군가의 이야기가 아닌 누구나의 이야기

이건 특별한 누군가의 이야기만은 아닙니다. 평범한 우리 모두의 이야기이기도 하지요. 공동체라는 울타리 속에서 살아가는 우리는 다른 이들의 눈빛 한 번, 말 한마디, 손짓 하나에도 마음이 오락가락하고 기분이 좋아졌다 나빠졌다 해요. 신경 쓰지 않고 영향 받지 않고 싶지만 그런 모습 또한 나의 일부입니다. 그런 여러 모습이 쌓여서 내가 되는 것이니까요. 그럼에도 다른 사람의 시선과 말에 휩쓸려서 언제까지 나를 감추고 속이고 숨기며 살 수는 없어요. 내 모습 그대로, 온전한 나 자신으로 살아가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온전한 나로 살기

유리 아이는 자신을 있는 그대로 인정해 주는 사람들을 찾아 오랜 시간을 세상 곳곳을 떠돌며 헤맵니다. 하지만 그 답은 세상 어디에도, 다른 누구에게도 없었습니다. 바로 유리 아이 자신에게 있었지요. 나다움을 한 번에 쉽게 찾아서 나답게 사는 사람은 없어요. 나라는 사람의 좋은 면도, 어두운 면도, 이상하고 다른 면도 내가 먼저 인정하고 보듬어야 더 단단하고 충실한 내가 되지요.

알레마냐 작가는 상처받고 깨지기 쉬운 유리 아이는 섬세하고 가는 펜으로, 유리 아이의 다양한 감정과 표정은 반투명 트레싱지로, 변덕스러운 군중은 콜라주 기법으로 표현함으로써, 복잡다단한 인간의 감정과 상황을 효과적으로 시각화했습니다. 특히 작가는 연약하지만 회복력 강한 인간의 내면을 반투명 종이와 불투명 종이에 빗대 표현해 냈는데, 이는 추상적인 개념을 물성으로 구체화시켜 그림책의 외연과 의미를 확장시킵니다.

그림작가
베아트리체 알레마냐 (Beatrice Alemagna)
옮긴이
최혜진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