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아파, 아파! 아기 동물 병원 글 : 소중애 그림 : 소중애 출판사 : 교학사(함께자람) / 48쪽 발행일 : 2022-01-07

아기 동물들이
“아야, 아야, 아야.”
“아파, 아파, 아파.”
울고 있어요.
다치고 병든 아기 동물들을 구해 주세요.
동물들과 함께 살아 가는 아름다운 지구를 만들어요!

부메랑이 되어 돌아온 동물들!
사람이 쳐놓은 덫 때문에 코가 짧아진 아기 코끼리, 다쳐서 허리를 굽힐 수 없는 아기 아르마딜로, 귀가 찢어진 안경원숭이, 등이 깨진 사막거북이. 이 책 속의 동물들은 모두 상처 입은 모습으로 인간의 욕심이 불러온 끔찍한 결과를 보여 준다.

몇 년 전 호주에서 발생한 산불로 5천 마리의 코알라가 죽었다는 보도가 있었다. 이제 호주를 찾는 사람들은 이런 말을 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그 많던 코알라는 어디로 가 버렸을까?’

산불, 도시 개발 등으로 먹이와 서식지가 없어진 동물들은 민가와 농지를 습격하는 등 인간의 삶을 침범하는 부메랑이 되어 돌아오고 있다. 이는 더 늦기 전에 멸종 위기 동물들을 위해서 우리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이유이기도 하다.

출판사 리뷰

이 책을 왜 읽어야 하나?

『아파, 아파! 아기 동물 병원!』의 작가는 동물을 소유하려는 인간의 욕심을 경계하고 있다. 생소한 이름의 생김새가 귀여운 동물들을 키우면서 인간이 느끼는 만족이 동물들에게는 괴로움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책에는 동물들이 겪는 괴로움에 공감할 수 있기를 바라는 작가의 따뜻한 마음이 담겨 있다. 그 첫 출발점으로 사람들 때문에 다치고 아픈 아기 동물들의 안타까운 이야기를 어린이들에게 들려주어 동물 보호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사람들이 자신의 만족을 위해 아기 동물들을 잡아 가두고 사고 판다. 이 과정에서 아기 동물들은 다치거나 죽음에 이르기도 한다. 동물이 사라지면 생태계가 무너지고 자연이 황폐해지는데도 사람들은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다. 그런 부주의가 쌓여 지구 곳곳에서 많은 동물들이 신음하게 된 것이다. 이 상황을 모른 척한다면 인류는 앞으로 수많은 도도새를 갖게 될 것이다. 지금은 자연사박물관에 가야만 그 존재를 확인할 수 있는 도도새를 떠올려 보라.

초록별 지구를 지키고 싶은 우리 모두를 위한 희망의 지침서

덫에 치여 코가 짧아진 아기 코끼리를 보면서 아무렇지도 않다고 말할 수 있을까? 동물들의 터전인 산림이 불타고 있는데 우리 집이 아니니까 괜찮다고 할 수 있을까? 이 책을 읽는 어린이들은 모두 아니라고 대답할 것이다.

동물들이 위험하다고 느끼는 지구는 사람에게도 위험한 지구가 될 수밖에 없다. 그러므로 동물을 보호하는 것은 곧 우리 자신을 보호하는 일이기도 하다. 이 책을 읽는 어린이들이 이 사실들을 잊지 않는다면 미래의 동물들은 지금보다 훨씬 건강한 삶을 누리게 될 것이다. 그것이 바로 『아파, 아파! 아기 동물 병원』이 바라는 세상이라고 작가는 힘주어 말하고 있다.

소중애 작가의 ‘생태, 환경 보호’ 세 번째 작품!

『북극곰 엉덩이가 뜨거워!』, 『산호 숲을 살려 주세요!』에 이어 세 번째 작품인 『아파, 아파! 아기 동물 병원』은 상처 입은 아기 동물과 멸종 위기 동물에 대한 관심과 보호를 호소하는 그림책이다. 사실적인 표현과 감성을 더한 글로 어린이뿐만 아니라 모든 독자들에게 진한 감동과 울림을 선사할 것이다.

어린이들은 듣는 것보다는 보는 것을 오래 기억한다. 그래서 『아파, 아파! 아기 동물 병원』은 스파이 로봇 ‘알’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사람들에 의해 상처 입은 아기 동물들과 멸종 위기 동물의 상태를 전달하고 있다. 그 과정을 통해 동물 학대의 실상을 드러내고, 동물들을 살리는 데 도움이 되고 싶은 마음을, 나아가 생태계를 살려야 한다는 간절함을 담고 있다.

그림작가
소중애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