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나무 속의 나무 집 글 : 테드 쿠저 그림 : 존 클라센(Jon Klassen) 번역 : 공경희 출판사 : 시공주니어 / 44쪽 발행일 : 2021-01-15



퓰리처 상 수상 작가 테드 쿠저와
칼데콧 상 수상 작가 존 클라센이 들려주는 감동적인 이야기!

『나무 속의 나무 집』은 썰렁한 땅에 덩그러니 세워진 집 한 채를 조명하며 시작한다. 그 집은 여자아이와 남자아이, 아버지가 함께 사는 집이다. 아버지는 매일 잔디밭의 새싹과 숲에서 날아오는 씨앗들을 정리하기 바쁘고, 자녀들은 그런 아버지를 바라보며 평화로운 시간을 보낸다. 책장을 한두 장 넘기면 이야기는 한 계절이 지난 어느 날의 모습으로 이어진다. 시간만 조금 흘렀을 뿐 날아온 씨앗과 새싹들을 정리하느라 바쁜 아버지의 일상은 변함이 없다. 또 몇 년의 세월이 흐른 뒤, 어린 자녀들은 청년이 되어 집을 떠나고 어느새 황혼에 접어든 아버지만 홀로 앉아 하늘에 진 붉은 노을만 멍하니 바라본다.

이 책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화하는 아버지의 삶과 그의 집에 대한 이야기이다. 작가는 특별한 사건이나 반전 없이 작품 속 아버지의 삶을 담담하고 차분하게 풀어냈다. 또한 인물의 신상이나 처지를 설명하는 문장도, 인물끼리 나누는 대화도 찾아볼 수 없다. 이는 독자가 그 어떤 것에도 주의를 빼앗기지 않고 황혼을 맞이하는 아버지의 쓸쓸한 일상과 외로운 감정에 오롯이 마주하길 바라는 작가의 마음이었으리라.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화하는 아버지의 삶을 통해 거스를 수 없는 자연의 순리와 세월의 덧없음을 깨닫게 하는 이 작품은 흘러가는 세월 앞에 무기력해지거나 그것을 역행하려 발버둥 칠 것이 아니라, 자연의 순리를 겸손하게 받아들이고 우리에게 주어진 하루를 보다 소중하게 여길 수 있는 태도를 가질 것을 이야기한다. 과거와 미래, 젊음과 노화가 공존하는 이야기를 통해 어른은 자신의 삶을 성찰할 수 있는 기회를, 어린아이들은 자신의 미래에 대해 사색할 수 있는 계기를 갖게 될 수 있을 것이다.

출판사 리뷰

캐나다 온타리오 주에서 태어나 셰리든 대학에서 애니메이션을 공부했다. 미국으로 건너가 애니메이션에 그림을 그리고 아트 디렉팅을 하다가 2010년부터 그림책 작업을 시작했다. 쓰고 그린 첫 그림책 『내 모자 어디 갔을까?』는 2011년 뉴욕타임스가 선정한 ‘올해의 그림책 TOP 10'에 선정되었고, 닥터 수스 아너 상과 E. B. 화이트 Read Aloud 상을 수상하였으며 일본ㆍ프랑스ㆍ이탈리아 등 여러 나라 말로 번역, 출간되었다. 뒤이어 나온 그림책 『이건 내 모자가 아니야』는 2013년 칼데콧 상 수상, 2014년 케이트 그린어웨이 상을 수상하며 그의 명성을 널리 알렸다. 세 번째 모자 이야기인 『모자를 보았어』는 2016년 10월 전 세계 20여 개국에서 동시 출간되었다. 존 클라센의 모자 이야기들은 단순하고, 쉽고, 삶의 깊은 곳을 어루만지는 섬세하고 깊은 손길 덕분에 유아부터 어른에 이르기까지 폭넓게 읽히고 있다. 그 외 국내에 소개된 작품으로 칼데콧 아너 상을 받은 『샘과 데이브가 땅을 팠어요』와 『애너벨과 신기한 털실』, 『그날, 어둠이 찾아왔어』, 『세모』, 『네모』, 『동그라미』 등이 있다.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

글작가
테드 쿠저
그림작가
존 클라센(Jon Klassen)
옮긴이
공경희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