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내일이 뭐하니? 글 : 김지연 그림 : 김지연A 출판사 : 키다리 / 26쪽 발행일 : 2020-10-20

“안녕! 나는 날마다 뛰어노는 내일이야!”
우리 신화를 바탕으로 한 기운찬 아기 그림책
열두 달 계절 놀이를 판화 그림으로 만나 보세요

『내일이 뭐하니?』의 주인공 ‘내일이’는 우리 신화 [오늘이]에 등장하는 인물입니다. ‘오늘이’가 엄마를 찾으러 가는 길에 만나는 내일이는 나중에 활인적선(베품)의 신이 됩니다. 작가 김지연은 이러한 신화의 내용을 ‘자연 속에서 건강하게 뛰어노는 경험을 충분히 하면 자기가 가진 것을 기꺼이 나누는 건강한 마음을 가질 수 있다’는 가치관과 연결시킵니다. “나는 날마다 뛰어노는 내일이야.”라는 말로 시작되는 이 책에서 내일이는 단짝 거북이와 함께 신나게 뛰어놉니다. 계절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놀이들을 통해 아이들이 자신은 물론 다른 존재들도 귀하게 여기길 바라는 마음이 담겨 있습니다.

출판사 리뷰

작가의 말

신화에 나오는 ‘내일이’는 자신의 것을 아낌없이 내주고 남을 잘 돕습니다. 어떻게 그런 예쁜 마음을 갖게 될까요? 아마도 잘 먹고 잘 놀고 잘 자며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가꾼 어린 시절이 있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게다가 뜻을 같이하는 ‘장상이’가 있어 나누고 베푸는 것이 더 행복할 것 같아요. 우리 아이들이 맑은 해 뜨는 아침부터 정갈한 달이 기우는 밤까지, 각 절기에 맞춰 대자연과 더불어 잘 자라길, 내일이를 닮은 마음을 갖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자연의 변화를 느낄 수 있는 계절 놀이

『내일이 뭐하니?』의 주인공 ‘내일이’는 우리 신화 [오늘이]에 등장하는 인물입니다. ‘오늘이’가 엄마를 찾으러 가는 길에 만나는 내일이는 나중에 활인적선(베품)의 신이 됩니다. 작가 김지연은 이러한 신화의 내용을 ‘자연 속에서 건강하게 뛰어노는 경험을 충분히 하면 자기가 가진 것을 기꺼이 나누는 건강한 마음을 가질 수 있다’는 가치관과 연결시킵니다. “나는 날마다 뛰어노는 내일이야.”라는 말로 시작되는 이 책에서 내일이는 단짝 거북이와 함께 신나게 뛰어놉니다. 계절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놀이들을 통해 아이들이 자신은 물론 다른 존재들도 귀하게 여기길 바라는 마음이 담겨 있습니다.

작가의 숨결이 느껴지는 판화 작업

『내일이 뭐하니?』는 『꽃살문』, 『백년아이』 등 우리 문화와 역사에 깊은 관심을 기울여 온 김지연 작가의 작품으로, 모든 장면이 판화 작업으로 이뤄졌습니다. 밑그림을 판에 옮겨 그리고, 조각도로 리놀륨판을 파고, 판에 색깔별로 색을 입혀 손으로 직접 찍어 내는 모든 과정에 ‘아기와 엄마에게 좋은 것만 주고 싶다’는 작가의 마음이 담겨 있습니다. 정성을 다해 만든 장면들에서 매끄럽게 정돈된 그림들과는 다른, 작가의 숨결이 느껴집니다.

신화를 알고 보면 더 재밌는 아기 그림책

아기 그림책 『오늘이 어디 가니?』와 『내일이 뭐하니?』는 두 권 모두 우리 신화 [오늘이]를 바탕으로 하고 있습니다. 『오늘이 어디 가니?』에는 엄마를 찾아가는 ‘오늘이’가 ‘내일이’와 ‘장상이’를 만나고, 함께 어울리는 장면이 있고, 『내일이 뭐하니?』에도 내일이가 오늘이, 장상이와 함께 뛰어노는 장면이 있습니다. 두 권을 나란히 놓고 보면 등장인물이 교차되는 재미는 물론, 우리 신화를 바탕으로 한 이야기의 힘을 더욱 확실하게 느낄 수 있습니다. [오늘이] 신화를 찾아서 그림책과 어떤 점이 같고 다른지 확인해 보고, 아기와 함께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 보는 재미도 느낄 수 있습니다.

그림작가
김지연A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