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클로드 모네 글 : 루시 브라운리지 그림 : 카롤린 본 뮐러 번역 : 최혜진 출판사 : 책읽는곰 / 40쪽 발행일 : 2020-10-16




위대한 명작 속에 담긴 예술가의 생생한 삶!
“빛은 곧 색채다!”
빛에 따라 시시각각 변하는 풍경을
고스란히 화폭에 담아 낸 빛의 마술사 클로드 모네

해는 빨간색, 바다는 파란색, 나무는 초록색…… 우리는 사물의 색깔을 이렇게 기억하고, 어린이들에게도 이렇게 가르쳐 왔습니다. 그런데 사물이 과연 한 가지 색으로만 이루어졌을까요? 여기에 사물은 고유색이 없고 빛에 따라 색이 바뀐다고 주장한 화가가 있습니다. 바로 인상주의 화가 클로드 모네입니다. 인상주의는 빛에 의해 시시각각 변하는 대상의 순간적인 ‘인상’을 포착하는 화풍입니다. 클로드 모네의 작품 〈인상: 해돋이〉의 제목을 따라 이름이 붙었지요. 이 책은 클로드 모네가 어떻게 끊임없이 변하는 빛을 그리게 되었고, 어떻게 인상주의가 시작되었는지 클로드의 작품과 함께 생생하게 보여 줍니다.

클로드는 사물이나 풍경이 계절에 따라, 시간에 따라, 날씨에 따라 다른 색채를 띠는 것에 주목했습니다. 그래서 같은 사물이나 풍경을 각기 다른 시간에 여러 번 그리는 연작을 시도했지요. 이 책에 실린 〈건초 더미, 눈의 효과, 아침〉과 〈건초 더미: 분홍과 파랑 인상〉만 봐도 둘 다 같은 건초 더미를 그린 것이라고 보기 어려울 정도로 다른 분위기를 보여 줍니다. 이런 연작 작업을 통해 클로드는 빛이 시시각각 사물을 달리 보이게 한다는 사실을 증명해 보였습니다. 클로드가 남긴 수많은 작품 속에는 빛을 화폭에 담기 위해 평생을 바친 클로드 모네의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지요. 이 책은 어린이들을 그 찬란한 빛의 세계로 이끄는 초대장이 되어 줄 것입니다.

출판사 리뷰

자기만의 방식으로 자연을 표현하고 싶어
끊임없이 변하는 빛과 반짝이는 물을 그린 화가.
일렁이는 물결 위로 붉게 타오르는 태양의 강렬한 ‘인상’을 담은 「인상: 해돋이」,
맑은 빛과 살랑거리는 바람으로 가득한 「파라솔을 든 여인: 카미유와 장」,
빛에 따라 모습을 바꾸는 건초 더미를 그린 「건초 더미」 연작,
커다란 캔버스 안에 아름답고 영롱한 수련을 피워 낸 위대한 걸작
「수련: 녹색 반사」까지
살아 있는 빛과 자연을 그린 인상주의 화가 클로드 모네의 삶과 작품을 만나 보세요.


모두가 사랑하는 예술가들의 삶과 작품을 만나다!
‘모두의 예술가’ 세 번째 이야기
진정한 빛의 마술사 클로드 모네


우리가 미처 몰랐던 예술가의 삶과 작품 이야기를 세심하고 깊이 있게 그려 냈다. _커커스 리뷰


‘모두의 예술가’는 위대한 명작 속에 담겨 있는 예술가의 삶을 알아보는 지식 그림책 시리즈입니다. 빈센트 반 고흐, 프리다 칼로, 클로드 모네, 조지아 오키프…… 이름만 들어도 설레는 예술가와 대표작을 모두 만나 볼 수 있지요. ‘모두의 예술가’ 시리즈는 예술가의 일대기를 시기별 대표작과 함께 보여 줍니다. 이를 통해 그 그림을 그릴 때 예술가가 어떤 상황에 처해 있었는지, 어떤 감정을 느끼고 있었는지 생생하게 전해 주지요. 책의 마지막 장에는 작품에 대한 해설이 수록되어 있어 작품을 더 깊이 이해할 수 있습니다.


“사물이 지닌 고유의 색은 없다. 사물의 색은 ‘빛’에 의해 변하는 것이다.”
빛의 화가 클로드 모네의 삶을 탐색하다

해는 빨간색, 바다는 파란색, 나무는 초록색…… 우리는 사물의 색깔을 이렇게 기억하고, 어린이들에게도 이렇게 가르쳐 왔습니다. 그런데 사물이 과연 한 가지 색으로만 이루어졌을까요? 여기에 사물은 고유색이 없고 빛에 따라 색이 바뀐다고 주장한 화가가 있습니다. 바로 인상주의 화가 클로드 모네입니다. 인상주의는 빛에 의해 시시각각 변하는 대상의 순간적인 ‘인상’을 포착하는 화풍입니다. 클로드 모네의 작품 「인상: 해돋이」의 제목을 따라 이름이 붙었지요. 이 책은 클로드 모네가 어떻게 끊임없이 변하는 빛을 그리게 되었고, 어떻게 인상주의가 시작되었는지 클로드의 작품과 함께 생생하게 보여 줍니다.


캐리커처를 그리던 소년이 빛을 그리게 되기까지

클로드 모네의 그림은 보이는 것이 전부입니다. 배경 지식이 필요 없지요. 하지만 클로드가 왜 그런 그림을 그리게 되었는지는 알 필요가 있습니다. 이 책은 클로드가 왜 사물의 ‘인상을 그리게 되었는지, 클로드의 어린 시절부터 찬찬히 보여 줍니다.

주변 사람들과 유명 인사들을 우스꽝스러운 캐리커처로 그리던 소년 클로드의 삶은 풍경 화가 외젠 부댕과 만나면서 완전히 바뀝니다. 외젠은 클로드에게 야외에서 자연을 관찰하며 그리는 법을 가르쳐 주지요. 그 뒤 클로드는 다른 사람의 비웃음에도 불구하고 야외에서 자신의 눈에 보이는 대로 그림을 그립니다. 전쟁을 피해 건너 간 런던에서는 영국의 풍경 화가 존 컨스터블과 윌리엄 터너의 그림과 만나게 됩니다. 독특한 방식으로 자연을 표현한 두 화가의 그림을 본 뒤 클로드는 그들처럼 자기만의 방식으로 그림 그리는 것을 꿈꾸게 되지요. 배운 것을 자신의 그림에 적용하는 데 그치지 않고 끊임없이 자신만의 그리기 방식을 연구한 클로드는 결국 인상주의라는 새로운 화풍을 탄생시킵니다. 시대를 쫓지 않고 자신만의 길을 개척한 결과였지요.


“클로드가 결국 해냈어요. 물과 빛을 표현하는 새로운 방식을 찾아낸 거예요!” ---본문 중에서


빛이 만든 순간을 그리다
계절마다, 빛이 바뀌는 순간마다 변하는 특징을 담아 낸 연작

클로드는 사물이나 풍경이 계절에 따라, 시간에 따라, 날씨에 따라 다른 색채를 띠는 것에 주목했습니다. 그래서 같은 사물이나 풍경을 각기 다른 시간에 여러 번 그리는 연작을 시도했지요. 이 책에 실린 「건초 더미, 눈의 효과, 아침」과 「건초 더미: 분홍과 파랑 인상」만 봐도 둘 다 같은 건초 더미를 그린 것이라고 보기 어려울 정도로 다른 분위기를 보여 줍니다. 이런 연작 작업을 통해 클로드는 빛이 시시각각 사물을 달리 보이게 한다는 사실을 증명해 보였습니다. 클로드가 남긴 수많은 작품 속에는 빛을 화폭에 담기 위해 평생을 바친 클로드 모네의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지요. 이 책은 어린이들을 그 찬란한 빛의 세계로 이끄는 초대장이 되어 줄 것입니다.

“클로드 모네는 신의 눈을 가진 유일한 인간이다.” _폴 세잔





구입하기 버튼 꾹!! 버튼 눌러주세요 *^o^*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

글작가
루시 브라운리지
그림작가
카롤린 본 뮐러
옮긴이
최혜진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