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바람이 멈출 때 [ 개정판 ] 글 : 샬럿 졸로토 그림 : 스테파노 비탈레 번역 : 김경연 출판사 : 풀빛 / 32쪽 발행일 : 2020-08-31

“끝나는 것은 없어. 어딘가 다른 곳에서 시작하거나 다른 모습으로 시작한단다.”

우리에게 낮과 밤은 너무나 익숙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 변화에 새삼 놀랄 것도 의아해할 것도 없습니다. 어느 날 한 아이는 친구들과 놀다가 날이 저무는 것을 보며 마음 아파합니다. 왜 낮이 끝나야 하는지, 낮이 끝나면 해는 어디로 가는지, 바람이 불면 어디로 가는지, 민들레 꽃씨가 바람에 날리면 어디로 가는지 등등 많은 것들에 궁금증을 느끼게 됩니다. 아이의 엄마는 하나하나 설명하면서 이 세상에 완전히 끝나는 것은 없다고 말합니다.

출판사 리뷰

“낮과 밤, 바람과 파도, 비와 계절. 그 각각이 이어지고 또 이어집니다.”

쉽게 생각하고 눈에 보이는 것만을 믿고 사는 요즘 우리의 삶에 나직한 목소리로 속삭입니다. 세상의 모든 것은 이어지고,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이 끝이나 소멸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 각각의 모두가 소중하고, 나름대로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는 것을요. 이 책은 낮과 밤, 바람과 파도, 비와 계절처럼 자연스럽게 삶에서 마주하는 현상 그 너머에 있는, 우리가 쉽게 눈길 주지 않는 것들에 시선을 줄 시간을 줍니다. 그러며 자연스럽게 삶의 모든 것에는 끝이 있지만 그 끝은 영원한 끝이 아님을 알려 줍니다.

칼데콧 수상 작가이자 그림책 작가상으로까지 제정된 샬럿 졸로토의 서정적인 글이
스테파노 비탈레가 나무 위에 그린 놀라운 그림과 만나다!

특히 그림책 작가상으로까지 제정된 샬로트 졸로토의 시적인 글과 스테파노 비탈레의 거친 나무 느낌을 주는 바탕에 그려진 강한 선과 색의 그림은 세상 모든 것이 시작과 끝인 것처럼 보일 뿐 실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는 것을 환상적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한 편의 시처럼도 느끼는 아이와 엄마의 이야기를 통해 생각의 깊이를 더해 보세요. 세상을 보는 시선도 달라졌음을 느낄 것입니다.

글작가
샬럿 졸로토
그림작가
스테파노 비탈레
옮긴이
김경연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