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평화는 가끔 이렇게 뽀송뽀송 글 : 동학평화그림책학교 1기 그림 : 동학평화그림책학교 1기 출판사 : 책마을해리 / 40쪽 발행일 : 2019-11-22

추천그림책

2020 기관 〈한국그림책연감〉 

그림책 『평화는 가끔 이렇게 뽀송뽀송』은 동학농민혁명군이 그리던 평등한 세상, 평화로운 세상에 관한 이야기이다. 기아와 전쟁, 강대국의 횡포와 같은 세계문제나 무한경쟁, 경제문제, 미움과 혐오, 차별 등 사회문제를 아직 실감하지 못하는 우리 아이들이 생각하는 평화에 관한 이야기이다.

출판사 리뷰

평화는, 가끔 이렇게 뽀송뽀송한 거예요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평화’라는 단어는 다소 어색하다. 국어사전에는 ‘평온하고 화목함’으로, 지식백과에는 ‘인간집단 상호간에 무력충돌이 일어나지 않은 상태’로 정의된다. 빠르게 흘러가는 경쟁사회 속 치열하게 살아가는 하루하루가 전쟁이라면, 짧게 주어진 주말이 우리에겐 평화와 휴전이 되는 것인가.

오랜 인류역사 속 짧은 어느 순간 태어날 때부터 ‘천한’ 존재와 ‘귀한’ 존재로 나뉘었던 적이 있다. 양반이 아니라는 이유로 뼈 빠지게 일해도 밥 한 끼 마음 편히 못 먹던 시절, 하늘 아래 모든 인간은 평등하다고 분연히 떨쳐 일어선 것이 동학농민혁명이다. 부패한 정권과 외세에 맞서 인간의 평등을 주장하며 목숨을 내건 우리 선조들이 진정 바란 것은 무엇인가. 따뜻한 밥 한 끼 나눌 수 있 함께 나누며 더불어 사는 평화로운 세상이 아니었을까.

그림책 『평화는 가끔 이렇게 뽀송뽀송』은 동학농민혁명군이 그리던 평등한 세상, 평화로운 세상에 관한 이야기이다. 기아와 전쟁, 강대국의 횡포와 같은 세계문제나 무한경쟁, 경제문제, 미움과 혐오, 차별 등 사회문제를 아직 실감하지 못하는 우리 아이들이 생각하는 평화에 관한 이야기이다.

우리 아이들에게 평등과 평화, 무겁고 어려운 것이 아니다. 시원한 에어컨 바람을 맞으며 휴대폰 하는 시간이 가장 평화로운, 부모님과 함께 먹는 따뜻한 밥 한 끼 속에서 평화로운, 멍때리는 시간이 평화로운, 도서관에서 책을 읽으며 평화로운, 우리 아이들의 평화가 오래도록 지속되길 바란다. 내 안의 평화의 다른 이의 평화가 되고 세상의 평화로 이어지고 있다. 그 속에서 나를 살피고, 남을 챙기며, 우리를 보듬는 아이들로 성장하는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예전과는 다르지만, 또 다른 불편과 불평등에 맞서 여전히 전쟁 같은 하루를 살고 있다. 우리와 다음 세대의 평화를 위해 어떤 싸움을 할 것인가. 평화를 위해 싸워야 한다는 아이러니가 계속되고 있다.

동학평화그림책학교 1기
박서정 김가람 김가온 강지훈 김한별 김승헌 신형빈 김윤명 이다경 유민호 지한인 박주원 김청윤 옥예림 윤석현 남해민 정승현 윤채린 안세윤 윤채율 하지호 장준명 옥예은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