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작은 별의 전설 글 : 박영옥 그림 : 남성훈 출판사 : 아롬주니어 / 32쪽 발행일 : 2019-08-01

추천그림책

2020 기관 〈한국그림책연감〉 

한 무리 기러기가 남쪽으로 길고 긴 비행을 시작한다. 무리 속에는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은 어린 기러기도 있다. 그러다 무리 속 어린 기러기가 체력이 다해 철책선 부근에 떨어지고, 이를 구하려던 부모는 멧돼지가 밟은 지뢰 파편에 상처를 입는다.

결국 기러기 가족은 따뜻한 봄, 북쪽으로 비행할 때 다시 만날 것을 기약하며 헤어진다. 철책선을 가로지르는 송전탑 불빛을 보며 비행하던 어린 기러기는 이름 모를 농가 근처에 떨어진다. 정신을 차린 기러기는 자신이 살 수 있었던 것은 한 노인의 정성스런 보살핌이었음을 알게 된다.

시간이 흐르고 봄이 되자 거대한 기러기 떼가 몰려왔다. 어느새 상처도 낫고 잘 자란 어린 기러기 또한 북으로 떠날 채비를 하고, 마음 급한 노인은 서둘러 그리움 가득한 편지를 쓴다. 마침내 새로운 비행이 시작되는 날, 노인은 기러기 발목에 정성스레 편지를 묶어 하늘로 날려 보낸다. 그리움은 희망이 되어 다시 날기 시작했다.

출판사 리뷰

기러기에 실어 보내는 그리움
두고 온 산하, 두고 온 사랑
흑백 사진 속에 그리움은 멈춰 있고

이제껏 한 번도 글의 소재로 다루지 않았던 남북을 이어주는 송전탑 48기와, 남과 북을 자유로이 오가는 철새인 기러기를 통해 이산가족의 아픔을 함께 고민해 보자는 의미로 기획되었다. 송전탑 48기를 작은 별로 생각하고 이것을 따라 무사히 비행에 성공하여 살아남게 되는 아기 기러기를 통해 ‘평화통일’에 대한 메시지를 전하고자 하였다. 지금은 개성 공단의 폐쇄로 더 이상 송전탑의 불빛이 반짝이지 않지만, 이 불빛들이 남북 화합의 모습으로 철조망을 가로질러 통일을 염원하는 ‘전설의 별빛’으로 다시 빛나기를 기원하면서.

한국 전쟁 당시 월남한 실향민 수는 제대로 파악된 적이 없다. 다만 1955년에 실시한 제1회 간이 총인구 조사의 ‘전입’ 항목을 보면 이 시기 전입자 수가 약 45만 명이었으며, 대한적십자사는 이 시기 실향민 수를 약 100만으로 추계하였다. 이후로도 제대로 된 실향민에 관한 통계는 없고, 흔히 ‘천만 이산가족’으로 표현될 뿐이다. 지금껏 위정자들이 자신의 야욕을 채우기 위해 실향민의 실정을 이용하면 그들은 이산의 아픔을 눈물로 대신 이야기해 왔다. 여전히 그들이 그리는 꿈은 아득히 멀고, 이제는 그리움만 가슴에 품은 채 모든 것을 내려놓아야 할지도 모른다. 이런 현실적 바탕에 작가는 철마다 경계를 넘나드는 기러기에 이산의 아픔과 그리움을 얹었다. 작가는 독자에게는 소리 높여 외치지 않으며 딱히 무엇을 주장하지도 않지만, 쓸쓸하다 못해 절절한 노인의 뒷모습을 발견하게 만든다. 이념의 깃대도, 정치적 구호도, 선심성 정책도, 숨겨 둔 야욕도 없다. 다만 진달래 꽃물이 든 연서 한 장이 있을 뿐.

글작가
박영옥
그림작가
남성훈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