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나는 태어났어 글 : 핫토리 사치에 그림 : 핫토리 사치에 번역 : 이세진 출판사 : 책읽는곰 / 40쪽 발행일 : 2020-09-18



엄마 아빠를 만나러 가는 길고도 아름다운 여정

있잖아, 엄마.
나는 우주의 별이었어.
커다란 별 하나가 펑 하고 져서 백 개도 넘는 별이 되었어.
나는 그 별 중 하나였어.
엄마 아빠를 만나러 가는 긴 여행이 거기서 시작되었어.

나의 탄생에 대해 궁금해하는 아이들에게 건네는 그림책입니다. 머나먼 우주의 별에서 엄마 아빠에게 오기까지의 신비로운 여정을 통해 탄생이 얼마나 기적 같은 일인지 들려줍니다. 한 편의 시처럼 아름다운 글과 고전적이면서도 감각적인 그림이 어우러져 아이들은 물론, 어른들의 눈과 마음까지 사로잡습니다.

출판사 리뷰

별에서 시작된 나의 탄생기

아이가 엄마 무릎을 베고 누워 가만가만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자신이 태어나기 전에 있었던 일을 엄마에게 들려주려는 것이지요. 먼 우주에서 별 하나가 펑 하고 터져서 백 개도 넘는 별이 되었습니다. 그 별은 바로 사랑스러운 아이들이었습니다. 주인공 아이도 그중 하나였지요. 곧 커다란 배가 아이들을 마중하러 왔고, 아이들은 배에서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세상이 아주 멋지다는 것도, 가끔은 슬픈 일이 일어나기도 한다는 것도 알게 되었지요. 엄마 아빠를 만나러 가는 긴 여행이 그곳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아이들은 배에서 세상을 내려다보며 자기가 태어나고 싶은 곳을 스스로 골랐습니다. 큰 도시로 가려는 아이, 작은 섬으로 가려는 아이, 깜짝 놀랄 만큼 추운 나라에 가고 싶어 하는 아이까지, 아이들이 가고 싶어 하는 곳은 저마다 달랐습니다. 여행은 무척 길고 때로는 위험했습니다. 아이들은 폭풍우 치는 밤바다를 건너, 울창한 정글을 지나, 가파른 절벽을 날아올랐습니다. 무시무시한 공룡들과 싸워야 할 때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위기가 찾아올 때마다 아이들은 주저하지 않고 용감하게 맞섰습니다. 저 끝에서 누군가 나를 기다린다는 걸 알고 있었거든요.

아이가 들려주는 이야기에 귀 기울이던 엄마는 아이를 꼭 안아 줍니다. 아이의 탄생, 그 자체가 얼마나 기적 같은 일인지 누구보다도 잘 아는 까닭이지요. 우리는 모두 어렵사리 세상에 온 기적과도 같은 존재들입니다. 이 책은 아이의 입을 빌어 세상의 모든 탄생을 축하하고, 앞으로 살아갈 날을 축복합니다. 네가 세상에 온 것을 환영한다고, 앞으로 펼쳐질 삶이라는 여정은 더 길고 더 아름다울 것이라며 희망차게 격려해 줍니다.

한 편의 시처럼 아름다운 그림책

이 책을 쓰고 그린 핫토리 사치에는 ‘아이들’과 ‘소녀’를 주제로 한 독창적인 작품 세계를 선보여 온 화가입니다. 고전적이면서도 감각적인 스타일과 사랑스러운 캐릭터로 아시아를 넘어 유럽에서도 주목받고 있었지요. 그러다 작가의 그림을 눈여겨 본 프랑스 출판사의 제안으로 첫 그림책 『나는 태어났어』를 출간하게 되었습니다.

『나는 태어났어』는 한 편의 시처럼 서정적인 글과 작가 특유의 감성적인 그림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그림책입니다. 아이들은 물론, 아이를 기다리는 예비 엄마 아빠들에게도 좋은 선물이 될 것입니다.




구입하기 버튼 꾹!! 버튼 눌러주세요 *^o^*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

그림작가
핫토리 사치에
옮긴이
이세진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