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울보 꼬마 글 : 이마무라 아시코 그림 : 사카이 고마코 번역 : 조혜숙 출판사 : 책빛 / 60쪽 발행일 : 2020-08-30

어느 조용한 여름날, 인형들의 가출 소동!

“얘들아, 돌아와!” 꼬마의 목소리가 들리자.
모두의 마음에 반짝하고 환한 불이 켜졌어요.

울보 꼬마와 사랑스러운 인형들이 어린 시절 순수한 보물 같은 시간을 선물하는 그림책이다. 헝겊 인형인 코끼리, 사자, 기린이 자신을 마구 다루는 꼬마 때문에 가출한다는 설정의 이야기가 한 편의 단편소설처럼 아름답게 펼쳐진다. 인형을 의인화하여 인형의 시점에서 이야기가 전개되며, 인형들의 대화와 행동을 들여다보면 가족에게 갈등과 불만을 느끼는 아이들의 모습과 겹친다. 이마무라 아시코 작가의 서정적인 글과 사카이 고마코 작가의 부드러운 붓 터치에 담은 따뜻한 그림이 마음을 울리며, 처음으로 이별을 겪는 아이의 애착 심리와 집을 나와 낯선 세상이 두렵고, 가까이 있을 때 몰랐던 소중함을 깨닫게 되는 인형의 심리 변화가 섬세하게 그려진다.

출판사 리뷰

어느 조용한 여름날 인형들의 가출 소동!
울보 꼬마가 선물하는 어린 시절 순수한 세계!

이마무라 아시코 작가의 아름답고 서정적인 글과
사카이 고마코 작가의 섬세한 감성의 따뜻한 그림.

조용한 여름날 저녁, 헝겊 인형인 코끼리와 기린과 사자가 작은집의 노란 문을 열고 밖으로 나온다. 집 밖으로 나온 인형들은 드디어 가출에 성공했다며 기뻐하며 안도의 숨을 내쉰다. 인형들은 코끼리 귀로는 코를 풀고, 사자의 코를 깨물고, 기린의 목을 잡아 마구 던져 버리는 꼬마 때문에 원래 있던 동물원 매점으로 돌아가려고 몰래 집을 나온 것이다. 하지만 막상 세상 밖으로 나오니 모든 것이 낯설고 두렵기만 하고, 기차도 택시도 탈 수 없어 막막해진다. 그때 다락방에 사는 쥐가 나타나 말썽꾸러기 꼬마 녀석이 인형들이 사라졌다고 울어대서 시끄럽다며 불평을 늘어놓는다. 쥐에게 꼬마 소식을 들은 인형들은 왠지 모르게 화가 나면서 가슴이 저려온다. 이때부터 인형들은 “내 코끼이가 없어, 내 기잉이 없어. 내 사쟈가 없어.”하고 우는 꼬마의 발음을 따라 코끼이, 기잉, 사쟈가 되며 꼬마에 대한 애틋한 사랑을 드러낸다.

이마무라 아시코 작가는 아이와 애착 인형의 이별을 한 편의 단편 소설처럼 아름답게 그렸다. 인형을 의인화하여 인형의 시점에서 이야기를 전개하며, 감정을 가지고 사람처럼 행동하는 인형의 가출이라는 소재는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한다. 사랑하는 인형과 처음 이별을 겪게 되는 어린아이의 애착 심리와 정들고 익숙한 대상과 이별하고 나서야 진정한 사랑을 깨닫게 되는 인형들의 심리 변화를 섬세하게 담아냈다. 아이만의 미묘한 감성을 부드러운 붓 터치에 감성적으로 담아내는 사카이 고마코 작가는 늘 함께하던 친구 같은 인형들이 사라져 눈물을 펑펑 쏟는 꼬마와 아이들에게 친숙한 코끼리, 사자, 기린 인형을 품에 꼭 안아주고 싶을 만큼 따뜻하고 사랑스럽게 보여준다. 인형들을 다시 만난 꼬마의 뒷모습은 안도감과 기쁨이 고스란히 느껴지며 독자의 마음에 잔잔한 여운을 남긴다.

글작가
이마무라 아시코
그림작가
사카이 고마코
옮긴이
조혜숙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