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Girls’ Talk 걸스 토크 글 : 이다영 그림 : 이다 출판사 : 시공주니어 / 140쪽 발행일 : 2019-04-25

추천그림책

2020 기관 <나다움어린이책> 




NS 팔로워 10만 명, 자신만의 독특한 세계로 많은 팬들을 사로잡은
예술노동자 이다가 들려주는 우리의 ‘진짜’ 이야기

사춘기는 공평하다. 누구에게나 형편없고, 마음대로 되는 것이 하나도 없는 시기. 세상으로 향하던 질문들이 자신의 내면으로 쏟아지고, 급속도로 찾아오는 몸의 변화는 그 시기를 더욱더 암울하고 두렵게 한다. 특히 이시기 여성 청소년들이 느끼는 혼란과 근심은 이루 말할 수 없다. 하지만 우리는 종종 이 엄청난 삶의 변곡점에서 겪는 수많은 마음과 변화를 우리는 그저 ‘사춘기니까.’라는 말로 합리화한다.

『Girls’ Talk : 사춘기라면서 정작 말해 주지 않는 것들』(이하 『Girls’ Talk』)은 사춘기를 겪는 여성 청소년들의 일상과 경험, 마음을 들여다본다. 이 책의 저자 이다는 출판, 웹툰, 방송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며 두터운 팬층을 쌓아 왔다. 저자는 그동안 구축한 개성과 스타일로 자신이 겪었던 사춘기 시절을 이 책에 자유롭게 풀어냈다. 이차 성징부터, 외모 콤플렉스, 언급조차 터부시되어 왔던 여성 청소년의 성욕과 자위, 그리고 청소년기의 우울 장애까지 솔직하게 담아낸 글과 그림은 지금의 여성 청소년들에게 가장 필요할 공감과 위로의 손길을 내민다. 또한, ‘어른 사춘기’를 맞이한 성인 독자들에게도 자신의 청소년기를 되돌아보며 현재 나의 모습을 새롭게 생각할 수 있는 시선과 관점을 갖게 되는 계기를 마련해 줄 것이다.

『Girls’ Talk』 출간 기념으로 다양한 이벤트들도 마련된다. 네이버 스쿨잼 연재를 시작으로, 도서 구매 독자들에게 생리대를 사은품으로 증정하고 저자의 원화 전시회 및 강연 역시 예정되어 있다. 또한, 『Girls’ Talk』의 수익금 일부는 ‘서울시립청소녀건강센터 나는봄’에 기부되어 십대 여성 건강권 증진을 위해 사용된다.

출판사 리뷰

적나라하면서도 유쾌하고, 유쾌하지만 날카롭다!

『Girls’ Talk』는 저자의 이차 성징 경험담으로 시작한다. 엄마 잡지에서 본 관능적인 가슴골은 생길 조짐조차 보이지 않는다며 실망하고, 더럽고 지저분하게만 느껴지는 털이 겨드랑이에 나기 시작했을 땐 온 세상의 시름을 다 껴안듯 절망한다. 생리가 뭔지 몰랐던 시절, 팬티에 말라붙어 버린 핏자국을 대변 실수로 착각힌다거나, 엄마 몰래 잡지의 야한 이야기를 찢어 책상 서랍에 숨겨 두고 종이가 닳을 때까지 보았다는 일화에는 독자에게 큰 웃음을 선사한다.
하지만 이런 장면만 보여 주는 것은 아니다. 여드름으로 시작된 외모 콤플렉스 이야기는 “우린 못생긴 게 싫은 게 아니라 두려운 거였”다는 선언으로, ‘못생긴 것은 뒤떨어지는 것’이라 여기는 맹목적인 외모지상주의를 비판한다. 또 남성 청소년과 비교했을 때, 여성 청소년의 성욕을 인정하지 않거나 수동적?방어적으로 바라보는 우리 사회 태세에 의문을 제기한다.
이렇듯 『Girls’ Talk』는 사춘기라면 응당 겪을 수밖에 없는 변화들을 자연스럽게 풀어놓는 동시에, 개선이 필요한 지점들을 날카롭게 꼬집는다. 여성 청소년들이 마주하는 현실을 담아내면서, 비판의 소리 역시 적재적소에 녹여 냈다는 점은 이 책의 가장 큰 미덕이다.

우리에겐 더 많은 우리의 이야기가 필요하다

『Girls’ Talk』는 여성이 일상 속에서 겪는 불편과 고통에 대해서 자연스럽게 이야기한다. 편안함보다는 화려한 디자인에 치중된 속옷 때문에 답답함과 불편함을 겪는 일화라든지, 생리나 PMS(월경전증후군)과 관련한 이야기는 저자의 시점으로 진행되지만, 그것은 결코 저자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여성이라면 거의 대부분이 겪는 일이기 때문이다. 『Girls’ Talk』에 담긴 저자의 개인적 경험은 독자의 개인적 경험 역시 환기시킨다. 그리고 이는 여성 청소년, 더 나아가 여성의 보편적 경험으로 자연스럽게 확장되고 연결되면서 독자들에게 열띤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저자는 자신의 어린 시절을 회상하며, 궁금했고 또 필요했지만 그 어디에서도 찾지 못했던 여성의 이야기를 함께 나누고 싶었다고 말한다.

우리 함께 궁금해하고, 말하고, 나누면 좋겠어.
(...)나만 속 썩이며 생각했던 것들, 그런 것들을 환하게 말하는 것만으로도
답답한 외로운 소녀들에겐 위로와 즐거움이 되리라 믿어. _작가의 말 중에서

어디에서도 답을 얻지 못한 채 “나만 이런 걸까?” 하며 전전긍긍했던 과거의 저자가 자신의 이야기를 통해 지금의 여성 청소년에게 “아니, 너만 그런 게 아니야.”라고 큰 소리로 응답해 주는 셈이다. 그래서인지 저자가 독자들에게 전하는 짧은 응원은 왠지 모르게 가슴을 찡하게 울린다.

소녀들의 이야기를 지지해. 생각을 응원해. _작가의 말 중에서

자신들의 이야기와 생각을 지지받고 격려받으며 자란 소녀들은 미래의 소녀들에게 더 쉽게, 기꺼이 손을 내밀어 줄 것이다.

잘 기록한 그림일기를 보는 기분 _이다의 즐거운 그림들

『끄적끄적 길드로잉』, [내 손으로] 시리즈 등에서 보여 주었던 저자 이다의 재기발랄함은 『Girls’ Talk』에서도 역시 돋보인다. 책에 실린 그림은 물론이거니와 본문의 글씨까지 모두 저자의 손길을 거쳤다. 잘 쓰고, 잘 그리고, 잘 간직해 온 그림일기를 그대로 옮겨 놓은 듯한 느낌을 준다. 또 하나 놀라운 것은 ‘누군가에게는 너무 적나라하거나 자극적으로 느껴질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장면도 저자의 그림으로 만났을 땐 그런 우려들이 말끔하게 사라진다는 점이다. 저자 이다의 그림에는 마주하기 두렵고, 왠지 불편하게 느껴지는 부분들도 유쾌한 시선으로 바라보게 만드는 힘이 있다. 그런 의미에서 『Girls’ Talk』는 독자들에게 친근함과 신선함을 동시에 선사하는 책이다.

나의 사춘기를 되짚어 보는 것, ‘좋은 어른’에 가까워지는 한 걸음

사춘기 또는 청소년기는 누구나가 겪지만, 어른이 되고 나면 우리는 그 시기를 너무 쉽게 잊어버리고, 이미 경험했다는 이유로 너무 쉽게 단정하기도 한다. 또, 제목부터 『Girls’ Talk』인 이 책을 두고 누군가는 ‘여성 청소년들만 읽는 책인가?’라는 의문을 갖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지금과는 또 달랐던 나의 사춘기를 되돌아보고, 지금의, 미래의 청소년들이 마주하고 맞닥뜨릴 변화에 대해 생각하는 것은 더 좋은 어른, 더 나은 사람에 가까워지는 첫 시작이다. 『Girls’ Talk』는 청소년뿐만 아니라, 많은 어른들에게도 한 번 더 생각하고 새롭게 깨닫는 계기가 되어 줄 것이다.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

그림작가
이다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