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세쌍둥이별을 찾아서 글 : 한정영 그림 : 국지승 출판사 : 미래아이(미래M&B) / 32쪽 발행일 : 2020-08-20

빛 공해로 별빛이 사라진 밤하늘, 길을 잃고 헤매는 새들의 이야기

밤하늘의 별빛은 아름답기도 하지만 새들에게는 길을 알려 주는 소중한 길잡이 역할도 합니다. 하지만 요즘처럼 밤을 잃어버린 도시에서는 별을 보기 힘들지요. 과학의 발달로 우리는 밤에도 낮처럼 생활할 수 있게 되었지만 밤을 밝히는 불빛은 빛 공해라 불리는 새로운 환경 문제를 일으키기도 합니다. 이 책 『세쌍둥이별을 찾아서』는 도시의 밝은 불빛 때문에 길을 잃어버린 휘파람새의 이야기를 통해 빛 공해 문제에 대해 들려주는 환경 그림책입니다.

아기 휘파람새 토리는 날마다 비행 연습에 열심입니다. 머지않아 엄마와 형제들, 다른 휘파람새 무리들과 함께 따뜻한 곳을 찾아서 아주 먼 길을 날아가야 하거든요. 엄마가 들려주는 세쌍둥이별 노래를 들으며 토리는 맨 앞에서 길을 안내하는 길잡이 새가 되길 꿈꿉니다. 드디어 휘파람새 무리가 길을 나서는 날, 토리는 엄마와 형제들과 함께 어두운 밤하늘을 날아가기 시작합니다. 천적의 공격을 피할 수 있는 밤에 이동하는 철새들에게 별빛은 더없이 소중한 이정표입니다. 그런데 도시에 가까워지자 길잡이 새의 뒤를 따라 줄지어 날아가던 새들의 대열이 흐트러지더니 우왕좌왕하기 시작합니다. 도시의 환한 불빛 때문에 혼란이 온 거지요.

게다가 펑펑 요란한 소리가 들리더니 밤하늘을 화려한 불꽃이 수놓습니다. 불꽃놀이에 놀라 피하던 토리는 날개를 다친 채 정신을 잃고, 그 바람에 휘파람새 무리도 놓치고 말지요. 도시에 사는 비둘기 형제는 이런 일이 익숙한 모양이지만, 토리는 홀로 도시에 남겨져 어찌할 바를 모릅니다. 다시 엄마와 형제들을 만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 걸까요? 그 열쇠는 엄마가 들려주던 노래 속 세쌍둥이별에 있다는 것을 토리는 깨닫습니다. 그리고 밝은 도시의 밤하늘을 헤매며 길을 알려 줄 세쌍둥이별을 찾고 또 찾습니다.

빛 공해는 동식물뿐만 아니라 우리 인간에게도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칩니다. 도시에서 생활하는 현대인들에게 이 문제는 바로 건강과 직결되기도 하지요. 밤하늘을 지키고 환경을 보호하는 노력이 결국 우리 자신을 지키는 길과 잇닿아 있다는 것을 이 책은 독자들에게 알려 주고 있습니다.

글작가
한정영
그림작가
국지승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