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하늘 대탐험 FIND ME! 글 : 아녜세 바루치 그림 : 아녜세 바루치 번역 : 장혜진 출판사 : 파란자전거 / 54쪽 발행일 : 2020-06-25

엄마, 왜? 왜? 왜애~?

말문이 트이고, 세상 모두가 호기심 천국으로 변해 가는 시기. 아이들은 느낄 수 있는 모든 감각을 이용해 많은 것들을 받아들이려고 합니다. “엄마, 젤리는 왜 말랑말랑해요?” “엄마, 귤은 왜 시고 달아요?” “아빠, 새는 왜 날아다녀요?” 너무 당연해서 뭐라 대답해야 할지 모를 질문들이지만, 이 질문에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아이들은 생각하는 방법을 하나씩 배워 나가고, 자신만의 생각과 눈으로 관찰하고 상상력과 창의력을 키워 나갈 수 있습니다. 4-5세 아이들에게는 ‘정답’의 틀보다는 세상의 다양함을 알려주어 상상력을 북돋우고, 보이는 것 외에 보이지는 않지만 말이나 글 속에, 시간의 흐름에 따라 달라지는 특성을 찾아내 시각화하고 인지하는 훈련이 필요합니다. 관찰력과 상상력, 사고력과 인지력을 키우는 데 자연만큼 좋은 환경은 없지요.

“생태 숨은그림찾기 FIND ME!”는 숲, 바다, 하늘, 땅 자연을 배경으로 그곳에서 살아가는 다양한 동물도 소개하고, 복잡하고 깊이 있는 지시어들을 통해 생각하고 상상하고 문제를 풀어낼 수 있도록 합니다. 눈이 나빠서 슬픈 회색늑대 큰눈이가 숲속에서, 바닷속에서, 땅속에서, 하늘에서 잘 생활할 수 있도록 돕는 과정 속에서 성취감은 물론, 함께 하는 즐거움도 느낄 수 있습니다.

출판사 리뷰

안경 쓴 늑대 큰눈이와 함께
몽실 하늘에서 나를 찾아봐!

눈이 나쁜 회색늑대 큰눈이는 친구들의 도움으로 숲속, 바닷속, 땅속 여기저기를 모험하며 훈련을 계속했어요. 지친 큰눈이는 이제 조용히 살고 싶었어요. 하지만 고집불통 대장 늑대는 늑대들의 위엄을 되찾기 위해 다같이 바다를 건너 호주로 가자는 끔찍한 계획을 발표했어요. 바다를 건너기 위해 조종사 안경을 써야 하는 큰눈이는 금방이라도 쓰러질 것만 같았어요. 그때 하늘을 훨훨 날아 큰눈이 곁에 찾아온 울새 호롱이의 도움으로 큰눈이는 하늘 여기저기를 돌아다니며 숨어 있는 친구, 같은 모습의 친구, 친구들의 다른 점 찾는 훈련을 하며 하늘 탐험을 시작했어요.

게으른 청둥오리를 찾으려면 청둥오리의 행동을 잘 살펴야 하고, 눈이 나쁜 새를 찾으려면 새의 눈을 잘 봐야 해요. 말다툼하는 새를 찾으려면 새들의 표정을 자세히 봐야겠지요. 감기 걸릴까 걱정하는 플라밍고, 액세서리를 좋아하는 플라밍고는 어떤 물건을 지니고 있을까요? 큰눈이는 처음에 조종사 안경으로 앞이 잘 보이지 않았지만, 울새 호롱이의 질문에 따라 눈 훈련을 하니 이제는 제법 하늘 저 멀리까지도 잘 볼 수 있게 되었답니다.

관찰력, 사고력, 상상력을 키우는
숨은 그림, 같은 그림, 다른 그림 찾기

화려하고 귀여운 그림으로 만나는 ‘생태 그림책’
하늘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꽃밭을 훨훨 날아다니는 나비와 벌, 아름다운 빛깔을 뽐내는 플라밍고, 어두운 곳을 좋아하는 올빼미와 부엉이까지. 드넓은 하늘 곳곳 자유로운 동물들을 보며 동물들이 사는 곳, 동물의 특징을 하나씩 살펴볼 수 있습니다.

64가지의 흥미진진한 ‘생각을 키우는 질문’들
생태 숨은그림찾기의 질문은 단순하지 않습니다. 눈이 나쁜 새, 파자마 파티에 가는 부엉이, 말다툼하는 새, 감기 걸릴까 걱정하는 플라밍고 등 찾아야 할 동물이나 사물이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을지 생각해 보고, 상상한 뒤 추리해낸 모습의 동물이나 사물을 찾아야 하지요. 또한 16장면마다 숨어 있는 친구 호롱이를 찾고, 질문에 적합한 동물이나 사물도 찾고, 같은 모습을 한 동물의 짝을 찾으며 숫자도 세고, 수많은 새 중에 날지 못하는 새 딱 한 마리도 찾아야 해요. 이 과정에서 아이들은 한 단계 발전된 관찰력과 사고력, 상상력을 기를 수 있습니다.

‘빅북 사이즈’로 여럿이 즐기는 즐거움
판형을 크게 하여 오밀조밀 촘촘하게 모여 있는 동물들 하나하나의 표정까지 잘 보일 수 있도록 구성했습니다. 형제끼리 친구끼리, 엄마 아빠와 함께 게임을 하며 성취감을 높일 수 있고, 서로 도와가며 문제를 푸는 즐거움도 맛볼 수 있지요.

그림작가
아녜세 바루치
옮긴이
장혜진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