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재활용 오케스트라 글 : 미셸 피크말 그림 : 리오넬 르 네우아닉 번역 : 강현주 출판사 : 북스토리아이 / 32쪽 발행일 : 2020-07-01

쓰레기 매립지 근처의 가난한 마을에서 일어난 거짓말 같은 이야기

고철로 만든 바이올린, 깡통으로 만든 드럼으로 아름다운 음악을 들려주는 오케스트라가 있다. 쓰레기 매립지에 있던 물건들을 재활용해서 만든 악기로 연주해서 ‘재활용 오케스트라’라 불리는 이 오케스트라는 유럽, 미국, 한국에도 공연을 하는 세계적인 오케스트라가 되었다. 파라과이 랜드필 하모니의 기적 같은 실화를 담은 그림책『희망을 연주하는 재활용 오케스트라』가 북스토리아이 출판사에서 출간되었다.

파라과이의 수도에서 쏟아내는 쓰레기를 묻는 매립지 근처의 가난한 마을 카테우라, 이곳의 아이들은 쓰레기 속에서 돈이 될 만한 물건을 골라내는 삶을 살고 있다. 희망이 없는 삶 속에서 하루하루를 보내던 아이들. 어떻게 그런 아이들이 음악을 만나 희망을 연주하게 되었을까? 『희망을 연주하는 재활용 오케스트라』는 절망에 빠진 아이들이 희망을 연주하게 되는 감동적인 과정을 그대로 담아낸다.

출판사 리뷰

쓰레기를 재활용한 악기로 희망을 연주하는 오케스트라

『희망을 연주하는 재활용 오케스트라』는 희망이 없는 가난한 마을, 카테우라의 절망적인 환경을 설명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카테우라는 파라과이의 수도 아순시온에서 쏟아져 나오는 쓰레기가 모이는 매립지 근처의 마을로, 마을에 있는 사람들은 어른이고 아이고 할 것 없이 쓰레기에서 쓸 만한 물건을 골라서 파는 일로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아이들은 제대로 된 교육을 받지 못하고, 좋지 못한 약에 손을 대거나 범죄로 빠져드는 등 희망이 없는 삶을 살고 있었다.

그런 아이들 앞에 무모한 생각을 가진 사람이 하나 나타난다. 음악을 사랑하는 파비오 차베스는 이 가난한 마을에서 아이들을 위한 오케스트라를 만들고자 한다. 마을 사람들은 처음엔 회의적이었지만, 파비오의 열정에 감화되어 적극적으로 도움을 주기 시작한다. 오케스트라에 필요한 악기는 어른들이 쓰레기를 재활용해서 만들어내고, 재활용 악기로 아이들이 열심히 연습을 하면서 근사한 오케스트라가 만들어진다. 이 ‘재활용 오케스트라’는 공연에서 엄청난 성공을 거두고 세계를 무대로 활약하게 된다.

가난한 아이들을 근사한 오케스트라로 만든 원동력은 지금보다 나은 삶을 살고 싶다는 희망이었다. 이 책은 미래를 살아갈 아이들에게 희망이 얼마나 큰 의미가 있는지, 또 어른들이 그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쓰레기장에서도 아이들은 꿈을 꾸고, 재활용 악기는 희망을 연주한다. 『희망을 연주하는 재활용 오케스트라』는 희망과 꿈이 가진 힘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감동적인 책이다.

글작가
미셸 피크말
그림작가
리오넬 르 네우아닉
옮긴이
강현주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