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야광 시계의 비밀 글 : 하이진 그림 : 하이진 출판사 : 북극곰 / 52쪽 발행일 : 2020-07-24

밤하늘의 별이 된 ‘라듐 걸스’를 기리며
이루리 볼로냐 워크숍 기획 그림책

라듀모 시계 공장에서 슈슈와 친구들은 야광 시계를 만들어요. 야광 시계만큼 빛나는 건 세상에 없지요. 밤하늘의 별만 빼고요. 그리고 쉬는 시간이 되면 슈슈와 친구들은 숨바꼭질을 해요. 언제나 술래는 감독관 아저씨고요. 과연 감독관 아저씨는 슈슈와 친구들을 찾을 수 있을까요? 또한 야광 시계의 비밀은 무엇일까요?

출판사 리뷰

야광 시계 공장의 숨바꼭질

슈슈와 친구들은 라듀모 시계 공장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붓에 야광 물감을 찍어서 시계판을 야광색으로 칠하는 것입니다. 시계판에 야광색을 다 칠하고 나면 슈슈와 친구들은 불을 끄고 야광 시계를 감상합니다. 야광 시계가 아름답게 빛납니다.

힘든 직장 생활에도 즐거움은 있습니다. 바로 쉬는 시간에 하는 숨바꼭질입니다. 슈슈와 친구들은 숨바꼭질을 좋아합니다. 술래는 언제나 감독관 아저씨고요. 슈슈와 친구들은 봄, 여름, 가을, 겨울 언제나 잘도 숨습니다. 과연 감독관 아저씨는 영원한 술래일까요? 그리고 야광 시계의 비밀은 또 무엇일까요?

라듐 걸스를 기리며

『야광 시계의 비밀』은 20세기 초 미국의 라듐 시계 공장에서 일했던 ‘라듐 걸스’를 추모하기 위해 만든 그림책입니다. 1898년 프랑스의 과학자 마리 퀴리는 방사능 물질인 라듐을 발견합니다. 이후 마리 퀴리는 방사능 물질을 발견한 공로로 노벨물리학상을 받았고 사람들은 새로운 물질인 라듐에 열광하게 됩니다. 사람들은 라듐이 건강에 좋다고 믿고 라듐을 버터나 우유나 물에 섞어 먹기도 했습니다. 무엇보다 라듐은 어둠 속에서 빛이 났습니다.

20세기 초 미국에는 라듐 페인트로 야광 시계를 만드는 회사들이 생겨났고 야광 시계는 불티나게 팔려 나갔습니다. 그리고 야광 시계 공장에 다니는 여성 노동자를 ‘라듐 걸스’라고 불렀습니다. 몸에 묻은 라듐 성분 때문에 빛이 났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자 ‘라듐 걸스’는 끔찍한 병에 걸려 하나 둘 죽어 갔고 회사는 이 사실을 은폐했습니다. 그리고 라듐 걸스와 시계 회사 사이에 기나긴 법정 다툼이 이어졌습니다. 라듐 걸스와 시계회사의 소송은 무려 14년 동안이나 이어졌고 1939년 마침내 법원이 라듐 걸스의 손을 들어줌으로써 끝났습니다. 하지만 그 사이 이미 수십여 명의 라듐 걸스가 숨을 거두었습니다. 라듐을 발견한 마리 퀴리 역시 방사능 피폭으로 사망했다고 합니다.

이루리 볼로냐 워크숍 기획 그림책

하이진 작가는 [이루리 볼로냐 워크숍]에서 이루리 편집장과 함께 그림책 『야광 시계의 비밀』을 만들었습니다. 기획부터 원화 완성까지 무려 약 3년여의 시간이 걸렸다고 합니다.

“하이진 작가는 그림책 작가로서 창의성과 성실성 그리고 선한 의지를 모두 갖고 있습니다. 그림책 『야광 시계의 비밀』은 하이진 작가의 선한 뚝심이 없었다면 완성되지 못했을 것입니다.”
-이루리(작가/북극곰 편집장)

라듐 걸스는 무지와 자본주의가 만든 산업재해의 희생자입니다. 하이진 작가는 ‘라듐 걸스’를 진심으로 추모하는 마음을 슈슈와 친구들이라는 천진난만한 캐릭터에 담았습니다. 라듐 걸스 역시 행복을 꿈꾸던, 천진난만한 소녀들이었기 때문입니다. 산업재해와 환경오염의 문제는 21세기인 지금도 인류에게 숙제로 남아 있습니다.

그림작가
하이진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