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여우여관 사흘 낮밤 글 : 정하섭 그림 : 정인성, 천복주 출판사 : 우주나무 / 120쪽 발행일 : 2020-07-20

여우이면서 사람인 여우 할머니의 환상적인 이야기.
변신 여우가 치유의 마법을 부린다.

우주나무 동화 4권. 열두 고개 너머 깊은 산속에 여우 할머니가 산다. 낮에는 사람으로 밤에는 여우의 모습으로 살아가는 변신 여우인데, 사람을 해코지하는 요물이 아니라 세련되고 다감한 존재다. 이야기는 도시 사는 손자 호야가 여우여관에 오기로 하면서 시작된다, 여우들의 아름답고도 슬픈 역사인 여우고개 전설, 여우였다가 사람으로 변신해 살아가는 과자점 주인이 은밀히 만드는 마법 사탕과 과자, 도깨비 마법, 여우의 변신술, 신기한 약물 등 여우 할머니와 호야, 도깨비 할아버지가 환상과 마법이 통하는 세계로 독자들을 초대한다. 이곳에서 얻는 감동과 힐링은 즐겁고도 뭉클한 축복이다.

출판사 리뷰

“전설을 완성하러 왔지. 여우고개에 여우가 없으면 쓰겠어?”
“눈을 감고 오로지 마음으로 길을 찾아 열두 고개를 넘어라.”

전설, 변신, 마법으로 충만한 사흘 낮 사흘 밤의 판타지

곡절 많은 변신 여우의 삶을 엿보다

여우여관의 주인 여우 할머니는 반은 여우고 반은 사람인 변신 여우다. 변신 여우라고 하면, 사람의 간을 빼 먹는 요물이라 여기기에 십상이다. 하지만 오해하지 마시라. 여우 할머니는 우아하고 세련되며 자존감과 품위를 갖춘 현대적인 인물이다. 자연과 문명을 아우르며 독서를 즐기고, 농담을 주고받거나 장난기를 보이기도 한다. 본디 여우였던 여우 할머니는 인간의 살육으로 인한 멸종의 위기에서 어쩔 수 없이 사람으로 변신했다. 그런데 사람들 속에 섞여 살아가는 다른 변신 여우들과 달리 다시 여우로 돌아갔다.

전설을 완성하기 위해서란다. 여우 할머니가 손자 호야에게 들려주는 여우고개 전설에는 여우들의 슬프고도 아름다운 역사가 배어 있다. 자손들은 도시에서 사람의 모습으로 살아가지만, 여우 할머니는 열두 고개 너머 자신의 고향에서 여우의 뿌리와 역사를 전한다. 여우의 과거와 미래를 잇는 장소가 바로 여우여관이다. 살아남기 위해 사람으로 변신했지만 살아남는 것에 족하지 않은 여우 할머니의 소망은 생명을 가진 존재에 깃든 아름다움의 가치를 일깨우는 데에 있는 듯하다. 이렇게 거듭난 여우 할머니는 사람에게 복수하기보다는 치유의 마법을 선사한다. 이 여우 할머니가 주인인 여우여관, 한 번쯤 찾아가 묵고 싶지 않은가.

존재의 아름다움에서 오는 감동

이 작품에는 다양한 마법이 등장한다. 먼저, 독자들이 군침을 흘리게 될 마법 과자와 사탕이 있다. 역시 변신 여우인 [여우손 과자점] 주인이 은밀히 만들어 파는 것인데, 3초 동안 무엇으로나 변신할 수 있는 과자, 눈이 핑핑 도는 사탕, 딸꾹질 과자, 먹으면 눈에서 도깨비불이 나오는 과자, 먹는 동안 쉬지 않고 연달아 방귀가 나오는 방귀 사탕 등이 있다. 말만 들어도 맛보고 싶을 테다. 먹으면 공중제비를 열 번 돌 수 있는 사탕은 또 어떤가. 그 밖에도 변신술, 도깨비감투와 도깨비방망이, 여우여관에서 겪은 일을 꿈인 줄 알게 되는 약물도 있다. 마법이란 자연 법칙을 초월하는 술법으로 실존의 한계를 뛰어넘는 즐거움을 준다. 하지만 마음에서 발원한 것이니, 마법에도 윤리가 있다.

나쁜 의도로 쓰면 그만큼 자신에게 해가 되어 돌아온다는 것이다. 호야의 꿍꿍이가 바로 그랬다. 상처를 치유하고 걱정을 덜어주며 삶에 생기를 더해주는 마법, 어른이나 아이 할 것 없이 각박한 관계에 치이고 지친 현대인에게 어쩌면 이런 마법이 필요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진정한 감동과 에너지는 마법 너머에 있다. 셋째 날 밤, 여우 할머니와 호야, 도깨비 할아버지가 어우러져 이야기하고 노래하고 춤을 추는 장면을 보라. 나무와 달과 별을 비롯한 삼라만상이 그들의 소리와 몸짓에 감응하고 하나가 될 때 가슴 깊이 뭉클하게 밀려오는 것, 그것이야말로 마법 그 이상이다. 이 작품은 문명과 인간의 삶을 성찰하게 하는 한편 상처 입고 까칠해진 마음을 어루만져 준다. 아, 여우여관, 그곳에 가고 싶다!

그림 : 정인성
공동 작업을 하는 부부 그림쟁이입니다. 여우 호야를 그리다가 문득, 깊은 산속 고갯마루에 올라가 빛나는 별들 속에서 내 아이의 별자리를 찾아주고 싶어졌습니다. 은하수와 반딧불이의 빛을 따라 걸으며 어릴 적 할머니가 들려주던 놀라운 이야기도 들려주고 싶습니다. 그린 책으로는 《두 번의 전쟁》, 《나누고 돕는 마을 공동체 이야기》, 《행복한 어린이 농부》, 《뱁새의 꿈》, 《용용 용을 찾아라》 들이 있습니다.

그림 : 천복주
공동 작업을 하는 부부 그림쟁이입니다. 여우 호야를 그리다가 문득, 깊은 산속 고갯마루에 올라가 빛나는 별들 속에서 내 아이의 별자리를 찾아주고 싶어졌습니다. 은하수와 반딧불이의 빛을 따라 걸으며 어릴 적 할머니가 들려주던 놀라운 이야기도 들려주고 싶습니다. 그린 책으로는 《두 번의 전쟁》, 《나누고 돕는 마을 공동체 이야기》, 《행복한 어린이 농부》, 《뱁새의 꿈》, 《용용 용을 찾아라》 들이 있습니다.

글작가
정하섭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