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인생을 숫자로 말할 수 있나요? 글 : 브뤼노 지베르 그림 : 브뤼노 지베르(Bruno Gibert) 번역 : 권지현 출판사 : 미세기 / 56쪽 발행일 : 2020-05-22

추천그림책

2020 매체 〈그림책박물관〉 

사람은 평생 얼마나 먹고, 얼마나 자고, 얼마나 쌀까?
사람이 살면서 겪는 모든 일을 숫자로 만나는 책!

여기, 한 할머니와 할아버지가 있어요. 이 분들은 90살이고, 그동안 일요일을 4,692번 지냈대요. 잠은 30년이나 잤고, 밥은 6년이나 먹었대요. 게다가 똥은 5,000킬로그램이나 쌌고, 오줌은 34,000리터나 눴다지 뭐예요. 휴대전화에 63,000시간 동안 빠져 있었고, 대중교통에서는 7,524시간을 보냈대요. 상상이 가나요? 이 할머니랑 할아버지 정말 대단하죠?

그런데 이 분들이 특별한 게 아니에요. 사람은 누구나 그렇게 삽니다. 거짓말 같지만 사람들의 삶을 평균으로 내 보면, 이런 시간들이 나온다고 해요. 우리가 몰랐던 우리의 인생을 숫자로 한번 알아볼까요? 우리는 몇 살까지 사는지, 얼마나 먹는지, 얼마나 화장실에 오래 있는지, 또 학교에서 며칠이나 더 있어야 할지까지! 책을 넘기며 하나하나 알아가 봐요.

출판사 리뷰

인생 속 소중한 이야기를 떠올리고,
자신만의 인생을 그려 나가게 하는 책

인생을 숫자로 말할 수 있나요? 아마도 이 책을 본 어린이들은 “네!”라고 답할 거예요! 하지만 어른들에게는 조금 다른 답이 나올지도 모르겠습니다. 당신은 인생을 숫자로 말할 수 있나요?

볼로냐 라가치상을 수상한 전작 『1초마다 세계는』에서 숫자라는 돋보기로 세계를 꼼꼼히 살핀 브뤼노 지베르 작가는 신작에서 사람의 생을 깊이 있게 관찰합니다. 사람의 삶 전반을 수치화해서, 특유의 담담한 어투로 툭툭 사실을 나열합니다. 누구나 한번 태어나고 한번 죽는 공평한 인생에 대해 전하지요.

하지만 신기하게도, 어른 독자는 페이지를 넘기며 나열된 숫자 속 숨겨진 이야기에 대해 생각을 곱씹게 됩니다. 사람이 태어나고 죽는 90년 동안, 모두에게 같은 일들만 일어나지 않는다는 걸 알기 때문일 겁니다. 저마다의 반짝이는 순간들로 이루어진 인생을 떠올리게 될 테지요. 그리고 당연하게도, 그건 숫자로는 말할 수 없는 것입니다.

0에서 9까지 10개의 수들이 모이면, 상상할 수도 없는 수많은 수들이 만들어집니다. 우리도 누군가를 만나고 경험들이 쌓이며, 수많은 삶의 이야기를 만들어 나갑니다. 우리 인생에는 어떤 이야기가 담겨 있나요? 앞으로 어떤 이야기를 담아 나갈 건가요? 어린이와 어른 독자 모두에게 앞으로의 인생을 바라보게 하는, 희망을 이야기하는 그림책입니다.

이야기를 발견하게 하는 섬세한 그림!

『인생을 숫자로 말할 수 있나요?』의 그림은 다양한 정보를 시각적으로 전하기 위해 인포그래픽 스타일로 그려져 있어요. 하지만 작가의 섬세한 배려로, 간결한 그림 속에 풍성한 이야기들이 담겨 있습니다. 일요일을 얼마나 보냈는지 말하는 장면을 보면, 피크닉을 즐기는 가족의 모습이 그려져 있습니다. 이 가족이 무얼 타고 어디를 떠나 이곳으로 왔는지 그림을 찬찬히 보면 알 수 있어요! 이사 가는 장면에 그려진 고양이는 다른 장면에서 2명의 어린이를 만나요. 그들은 왜 만난 걸까요? 고양이와 어린이가 가족이라 함께 있는 걸까요? 아니면 이사 간 집 옆집에 어린이들이 사는 걸까요? 무슨 일일지 한번 상상하고 이야기를 나누어 보세요. 나만의 이야기가 만들어질 거예요.

작가가 만들어 낸 또 다른 이야기들을 발견하고 나만의 이야기를 상상할 단초를 주는 섬세한 작품입니다.

그림작가
브뤼노 지베르(Bruno Gibert)
옮긴이
권지현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