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바늘 아이 글 : 윤여림 그림 : 모예진 출판사 : 나는별 / 64쪽 발행일 : 2020-06-27

두려움을 뛰어넘어 초록빛 희망을 꿈꾸는 이야기

인간의 욕망으로 인해 파괴된 자연의 생태와 환경이 인간의 희망으로 인해 다시 살아날 수 있는 가능성을 탐색합니다. 설화적이고도 환상적인 이야기가 다정한 이미지로 태어났습니다. 따뜻한 감성이 녹아 든 흥미로운 이야기로 많은 독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윤여림 작가는 이 책에서 상처받은 자연을 보듬고 치유할 수 있는 인간의 희망과 가능성에 대해 진지하게 성찰합니다. 또 2015, 2016년 연속으로 볼로냐아동도서전에서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되며 활발한 작업을 이어가고 있는 모예진 작가는 가장 자연스러운 색감과 매력적인 캐릭터를 통해 이 환상적인 이야기에 빛을 더하고 있습니다.

출판사 리뷰

바늘 사람과 바늘 아이가 만나 꿈꾸는 새로운 세상

『바늘 아이』는 서로 다른 세계에서 살아가던 바늘 사람과 아이가 만나면서 시작됩니다. 모든 것을 잃고 죽은 듯 자고 있던 바늘 사람과 자존감이 낮아질 대로 낮아져 있던 아이가 서로 만나는 순간, 아이는 바늘 사람의 꿈을 보고 바늘 사람은 새로운 희망을 보게 됩니다. 바늘 사람이 본 것은 어쩌면 이 작은 아이가 다시 자연을 살릴 수 있다는 작은 희망이겠지요.

『바늘 아이』를 읽고 더 많은 아이들이 자연 곳곳에 숨어 있던 바늘 사람들을 만나고 새로운 희망을 꿈꾸기를 바랍니다. 그 작은 희망들이 모여 작은 변화들이 일어나고, 그 변화가 죽어가는 우리 자연에 다시 생명을 불어넣을 수 있으니까요.

인간의 욕망으로 상처받은 자연을 보듬고 치유하는 이야기

엄마들이라면 누구나 공감하는 그림책 『우리는 언제나 다시 만나』, ‘말’의 이중 의미를 활용하여 지혜롭게 말하는 것의 중요함을 알려준 『말들이 사는 나라』, 조용하지만 아이들을 진심으로 사랑하고 소통하는 선생님 이야기 ‘콩가면 선생님’ 시리즈 등 수많은 작품에서 일상을 향한 따뜻한 시선과 진정성 있는 이야기로 독자들의 호응을 받고 있는 윤여림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그림책 작가입니다.

윤여림 작가의 작품에서 만나 온 작고 여리지만 자신만의 힘을 가진 주인공은 이번에도 등장합니다. 『바늘 아이』의 윤이는 또래보다 작고 겁이 많지만 용기를 냅니다. “도랑을 건너라, 두려움을 넘어라!” 마치 ‘코로나 시대라는 도랑’ 앞에 선 우리에게 전하는 듯이요.

윤여림 작가의 세계는 아이가 성장하듯이 이제 일상의 삶을 넘어 사회 및 자연으로 확장되면서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그 출발선에 있는 작품이 바로 『바늘 아이』입니다. 『바늘 아이』는 상처받은 자연을 보듬고 치유할 뿐 아니라 작지만 결코 포기하지 않는 세상의 모든 ‘윤이’를 응원하는 그림책입니다.

세심한 연필선과 파스텔 터치로 그려낸 절망과 희망

윤이가 바늘 사람을 만나기 전과 후는 서로 완전히 다른 세상이 펼쳐집니다. 그 전과 후의 세계, 즉 현실의 세계와 판타지의 세계를 어떤 이미지로 표현하느냐에 이야기의 메시지가 달라집니다. 모예진 작가는 현실 세계는 세심한 연필 선을 통해 모노톤으로, 판타지 세계는 온갖 종류의 초록빛 색채감으로 풍성하게 구사했습니다. 그 결과 절망 속에서 희망을 길어 올리는 주제를 멋지게 구현했지요.

인물이나 디테일한 묘사는 수십 번, 수백 번 덧칠하여 연필 선으로 그려내고, 전체적인 색감이나 배경 묘사는 파스텔을 활용했지요. 아주 세밀하고 따뜻한 질감 때문에 마치 수채 색연필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작가가 공들인 터치 한 번, 또 한 번이 이뤄낸 결과이지요.

모예진 작가는 디지털 기법의 채색으로 진행하다 이야기와 맞지 않다고 여겨지자 처음부터 다시 수작업으로 진행하고, 두 번이나 등장하는 좌우로 펼쳐지는 큰 스케일의 그림에서 작가의 열정과 독창적인 스타일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글작가
윤여림
그림작가
모예진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