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가족 글 : 김태희, 류연우, 이보경 그림 : 김태희, 류연우, 이보경 출판사 : 작가의탄생 / 20쪽 발행일 : 2020-06-23

“우리는 행복한 가족입니다”

이 책은 한 소녀의 시선으로 바라본 가족 이야기입니다. 소녀는 엄마 아빠와 함께 캠핑도 가고 소풍도 가고 행복한 생활을 합니다. 그런 소녀의 가정에 기쁜 소식이 생겼어요. 그것은 바로 엄마 아빠에게 아이가 생겼다는 거죠!




출판사 리뷰

“이제는 내가 필요 없대요”
부모들은 어린 소녀를 처음 가보는 휴게소에 놓고 와요. 다행히, 사람들이 소녀의 집을 찾아줘요. 소녀가 초인종을 누르는데 소녀를 본 엄마 아빠의 차가운 모습만 보죠.

반려견의 눈으로 유기견이 되는 과정을 보다
문이 쾅! 하고 닫히는 순간. 아니 세상에 저런 무책임한 부모가 있나 자기 자식을 버리다니! 분노하는 순간, 소녀는 그때부터 다시 강아지로 보이게 되죠. 지금까지 반려견의 시선으로 진행되던 이야기였던 거였어요.

중학생 작가들의 어른들을 부끄럽게 만드는 문제의식
소녀를 버리는 무책임한 부모의 행동을 보며 손가락질을 하다가, 소녀가 반려견임을 인지하는 순간, 그 부모의 모습이 바로 우리의 모습일 수 있다는 생각에 부끄러움이 생기죠.

이 책은 마치 중학생들이 어른들에게 이렇게 말하고 있는 것 같아요.
“가족처럼 지내놓고 어느날 갑자기 버릴 수 있냐고!”말이죠.

글그림 : 김태희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평동중학교 학생 작가입니다. 어린 작가답게 오히려 관습에 얽매이지 않은 신선한 발상과 구성이 특히 돋보입니다. 특히, 이 책은 반려견의 시각에서 일부 무책임한 가족의 형성부터 파양까지의 과정을 그렸습니다. 특별히 반려견의 시각에서 표현을 해서 울림이 더 크게 다가옵니다.
이 책을 읽은 독자들이 하나의 생명체를 소중하게 다룬 따스한 마음을 지녔으면 좋겠습니다.

글그림 : 류연우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평동중학교 학생 작가입니다. 어린 작가답게 오히려 관습에 얽매이지 않은 신선한 발상과 구성이 특히 돋보입니다. 특히, 이 책은 반려견의 시각에서 일부 무책임한 가족의 형성부터 파양까지의 과정을 그렸습니다. 특별히 반려견의 시각에서 표현을 해서 울림이 더 크게 다가옵니다.
이 책을 읽은 독자들이 하나의 생명체를 소중하게 다룬 따스한 마음을 지녔으면 좋겠습니다.

글그림 : 이보경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평동중학교 학생 작가입니다. 어린 작가답게 오히려 관습에 얽매이지 않은 신선한 발상과 구성이 특히 돋보입니다. 특히, 이 책은 반려견의 시각에서 일부 무책임한 가족의 형성부터 파양까지의 과정을 그렸습니다. 특별히 반려견의 시각에서 표현을 해서 울림이 더 크게 다가옵니다.
이 책을 읽은 독자들이 하나의 생명체를 소중하게 다룬 따스한 마음을 지녔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