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그냥 내 친구니까 글 : 플로랑스 지벨레-드 레스피네이 그림 : 브리지트 메르카디에 번역 : 라미파 출판사 : 한울림어린이 / 40쪽 발행일 : 2020-06-16

학교나 가정에서 장애에 대해 이야기 나눌 때 함께 보기 좋은 그림책

아미는 침대에서 방방 뛰는 걸 좋아해. 동글동글 비눗방울 불기랑 까르르 소리 내어 웃기, 기린 그리기랑 솜사탕도. 그리고 무엇보다도 아미는 단짝 친구 아더를 제일 좋아해. “장애인? 난 그런 어려운 말 몰라! 아더는 그냥 내 친구라고!”

출판사 리뷰

장애인? 아더는 그냥 내 친구야!

오늘은 아미의 생일이에요. 아미는 친구 라파엘, 알릭스, 지타, 그리고 단짝 친구 아더를 생일 파티에 초대했어요. 아미는 친구들에게 보물찾기 놀이를 하자고 했어요. 보물 지도를 잘 보고 숨겨진 보물을 찾는 거죠. 다른 친구들은 마당 구석구석을 누비며 신나게 보물을 찾는데, 라파엘이 심통 난 얼굴로 툴툴거려요. 아미가 이유를 물었더니 라파엘은 아더랑 같이 놀기 싫다고 퉁명스럽게 말해요. 말도 안 하고, 다리는 절뚝거리고, 옷도 혼자서 입지 못하는 아더가 이상해 보인다고, 장애인이랑은 안 놀 거라고요. 그러자 아미는 라파엘에게 딱 부러지게 잘라 말합니다.
“장애인? 난 그런 어려운 말 몰라! 아더는 그냥 내 친구야!”

장애란 무엇인지, 진정한 친구란 무엇인지 생각해 보게 하는 그림책

라파엘이 아더를 따돌리려고 해서 속상해진 아미는 꾀를 냅니다. 아더에게 보물이 들어 있는 오두막 열쇠를 가지고 있으라고 한 것이죠. 그러고는 열쇠를 손에 쥔 아더를 발견하고도 무섭고 이상하다며 다가가기 망설이는 라파엘에게 넌지시 말합니다. “네가 아더를 잘 몰라서 그래. 어서 가 봐!”

사람은 누구나 다릅니다. 얼굴이 다르고, 키가 다르고, 생각도 다르죠. 장애도 마찬가지예요. 사람이 가지고 있는 개성이 다 다르듯이, 장애 역시 그 사람만이 가지고 있는 색깔 가운데 하나입니다. 문제는 장애가 아니라 장애를 바라보는 시선에 있어요. 장애는 이상한 것도, 불쌍한 것도 아니에요. 막연한 두려움을 벗고 마음을 열면, 장애라는 겉모습에 가려진 그 사람의 진짜 모습을 볼 수 있죠. 라파엘이 주뼛주뼛 다가가자 아더가 와락 끌어안는 것처럼요. 라파엘이 아더가 끌어안기 대장이란 걸 알게 되고 금세 친구가 된 것처럼요.

이 책 『그냥 내 친구야!』는 장애를 가진 아이 아더의 이야기를 통해 장애란 무엇인지, 진정한 친구란 무엇인지 생각해 보게 하는 그림책입니다. 어쩌면 장애라는 말은 편견의 또 다른 이름인지도 모릅니다. 우정은 장애와 비장애를 구분 짓지 않으니까요.

엄마의 마음으로 쓴 이야기

이 책의 작가 플로랑스 지벨레-드 레스피네이는 막내아들 루이를 생각하며 이 이야기를 썼습니다. 루이는 10만 명 가운데 1명꼴로 발생하는 희귀 난치병을 가지고 태어났습니다. 루이의 진료 기록은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아 복잡하고 이해하기 어려운 글자들로 가득 찼지요. 조그만 몸에 여러 개의 고무호스를 꽂고 산소 호흡기에 의지해 고통스럽게 숨을 쉬는 루이를 보며 플로랑스는 깊은 바닷속으로 가라앉는 느낌이 들었다고 고백합니다.

또 운동장애, 언어장애, 지적장애를 동반해서 숨 쉬기가 어렵고 몸이 뒤틀리고 말도 하기 어려울 거라는 의사의 말에 루이가 형, 누나 들과 잘 지낼 수 있을지 걱정이 앞섰다고 합니다. 하지만 걱정과는 달리 루이의 형과 누나 들은 아무런 편견 없이 루이를 반겨 주었고, 덕분에 가족이 더 끈끈하게 이어질 수 있었다고 해요. 엄마의 마음으로 쓴 글에 브리지트 메르카디에의 파스텔 빛 포근한 그림이 절묘하게 어우러져 가슴 찡한 감동을 전하는 그림책입니다.

글작가
플로랑스 지벨레-드 레스피네이
그림작가
브리지트 메르카디에
옮긴이
라미파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