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너는 특별하단다 2 글 : 맥스 루케이도 그림 : 세르지오 마르티네즈 출판사 : 고슴도치 / 31쪽 발행일 : 2004-05-10

추천그림책

2004 매체 〈그림책박물관〉 
2004 크리스찬어린이를위한책 

엘리는 목수 아저씨입니다. 엘리는 저마다 특별한 사랑을 가지고 웸믹이라는 작은 '나무 사람들'을 만들지요. 모두 다른 모습이지만 모두 한 목수 엘리가 만들었고, 웸믹들은 모두 한 마을에 같이 살았답니다. 작은 나무 사람인 웸믹들 사이에 상자와 공을 남보다 많이 사모으려는 소동이 벌어졌어요. 상자와 공이 많으면 훌륭한 웸믹, 적으면 별 볼일 없는 웸믹이 되었지요. 펀치넬로도 훌륭한 웸믹이 되고 싶었어요. 그래서 집도 팔고, 오직 일만 해서 상자와 공을 사모으기는 했지만 과연 이것들 때문에 과연 행복할까라는 의문이 들었지요. 펀치넬로는 어리석은 경쟁을 하느라 더 소중한 것들을 잃어버린 건 아닐까요?

웸믹은 표정은 물론 모습까지 우리 인간을 닮았습니다. 우리 사람들처럼 다양하지요. 웸믹이 서로서로에게 내리는 평가까지도 우리를 닮은 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무리들이 잣대를 정하고, 그것으로 평가하고 즐거워하기도 하고, 수군대기도 합니다. 그것으로 어떤 이는 기뻐하고, 어떤 이는 좌절하기도 하지요. 옳지 않은 것을 알고 있지만, 들추어 바꾸는 것이 너무나 멀고 어렵게 느껴지기도 하답니다. 그런 우리에게 던지는 메시지는 이것입니다. '남들이 어떻게 생각하느냐가 아니라 내가 어떻게 생각하느냐가 중요하단다', 그리고 '너는 단지 너라는 이유만으로 특별하단다.'

하느님의 사랑을 널리 전하고 싶다는 저자의 말처럼 이 책에서도 사랑을 발견할 수가 있습니다. 특별한 우리와 우리 아이들, 혹시 펀치넬로처럼 절망에 빠져 있지는 않나요?

글작가
맥스 루케이도
그림작가
세르지오 마르티네즈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