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뱀의 눈물 글 : 이윤희 그림 : 이덕미 출판사 : 하마 / 64쪽 발행일 : 2020-03-04

보이는 겉모습이 중요한 게 아니에요.
틀림이 아닌 다름일 뿐이에요.

태어날 때부터 징그럽다는 소리를 듣게 된다면 어떤 기분일까요?

뱀은 알에서 깨어나자마자 청설모에게 징그럽다는 소리를 듣고 마음이 아팠어요. 엄마 곰도 때까치도 갈라진 혀와 미끄러운 몸. 다리가 없는 모습의 뱀을 향해 징그럽다 했죠. 이런 뱀의 곁에 친구는 없었어요. 뱀의 겉모습이 나와 다르기 때문이었을까요? 뱀도 이유를 알지 못했어요. 자신의 잘못도 아닌 데 숨어다니 게 되고 상처 받는 말을 듣고 싶지 않았지요. 허물을 벗으면 달라질 것이란 생각에 하루하루를 기대와 희망으로 보냈지만 달라진 것이 없었던 뱀은 슬프고 억울한 눈물을 흘렸어요. 가슴 깊숙이에서 눈물을 흘리며 오랫동안 움직이지 않던 뱀은 달라져 있었어요.

출판사 리뷰

내가 원하는 모습으로 태어날 수 있다면 뱀은 어떤 모습으로 태어나길 원했을까요? 환하게 웃어주는 이도, 반갑게 맞아 주는 이도 없이 숨어 다니기만 했던 뱀은 허물을 벗게 되면 주변의 시선이 달라지게 될 것이라는 희망으로 가슴이 뛰었어요. 하지만 그건 뱀 혼자만의 생각이었죠. 뱀의 겉모습과 상관없이 친구가 다가와 주었다면 뱀은 독을 품게 되었을까 생각해 보게 됩니다. 뱀이 가슴 깊이에서 흘리던 눈물이 뱀의 독이 되었다는 이야기는 지독히 외로웠던 뱀을 통해 우리에게 ‘따돌림’이란 무엇일까 생각하게 합니다. 오랫동안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연구해 오며 문학과 아동학 박사 학위를 받은 이윤희 선생님은 나와 다른 모습도 인정하고 다가갈 수 있는 마음을 품게 되길 바라는 마음을 ≪뱀의 눈물≫을 통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동물의 생태를 기초로 한 동물우화 시리즈는 작가의 맛깔난 표현들로 글을 읽는 재미와 어디까지가 사실이고, 어디에 작가의 상상력을 더했을까 하는 궁금증을 줍니다. 시리즈에 등장하는 동물을 통해 아이들의 잘못된 생활 태도를 바로 잡고 스스로 ‘생각’을 끌어내 지혜롭고 현명하게 세상을 살아나갈 힘을 줄 것입니다.

글작가
이윤희
그림작가
이덕미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