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금을 버린 형제 글 : 우현옥 그림 : 이정형 출판사 : 도서출판 봄볕(꿈꾸는꼬리연) / 32쪽 발행일 : 2020-05-20

우애를 지키려거든 욕심을 버려라!

『금을 버린 형제』는 고려 말 이억년, 이조년 형제의 이야기를 바탕으로한 옛 양천현 공암 나루에 얽힌 ‘투금탄 설화’를 엮은 그림책이다. ‘투금탄 설화’는 길을 가던 형제가 우연히 얻게 된 금 두 덩이를 강물에 던지며 포기하고 형제간의 우애를 선택한다는 한강에 얽힌 옛이야기이다. 고려사절요, 고려사열전, 양천읍지, 동국여지승람에 실려 지금까지 전해 내려오고 있으며, [우애있는 형제] 이야기 등으로 초등학교 교과서에도 실렸던 이야기이다. 현재의 강서한강공원은 이 설화의 배경이 되는 곳이며, 공원 내에 ‘투금탄 설화’ 이야기 공간이 있다.

출판사 리뷰

아이들은 이야기를 통해서 말을 배우고, 생각을 키운다. 어린 시절에 듣고 읽고 본 이야기는 세상을 바라보는 가치관과 세계관을 형성하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옛이야기를 읽어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옛이야기는 현실과 상상을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아이들에게 보다 넓은 상상의 세계를 경험하도록 이끌어 준다. 또 그 안에는 조상들의 슬기로운 삶과 생각, 꿈과 웃음 등이 잘 녹아들어 있다. 이 때문에 옛이야기는 조상들이 우리에게 남겨 준 소중한 이야기 선물이기도 하다. 『금을 버린 형제』 역시 형제간의 우애를 담은 옛이야기중 하나다.

황금보다 우애!

고려 말 충렬왕 20년 쯤, 성실하고 착해 동네 사람 모두가 좋아하는 이조년은 원나라의 국정간섭이 도를 넘자, 개성유수의 벼슬을 버리고 경남 함양으로 낙향하는 이억년을 배웅하러 나온다. 가난한 형제는 우연히 길에서 금덩이 두 개 개를 얻어 하나씩 나누어 가졌다. 당시의 남경(한양)을 들르기 위해 ‘공암 나루터’에서 나룻배를 탄다.

기쁨에 들뜬 채 배를 타고 양천나루를 건너던 조년은 점점 표정이 어두워지기 시작했다. 그러다 갑자기 금덩이를 꺼내 강물에 던졌다. 형 억년이 놀라서 이유를 묻자, 조년은 “자꾸 욕심이 생겨 형 것까지 빼앗고 싶어지니, 마음이 어지러워 죽을 지경입니다.” 라고 답했다. 이조년은 금덩이 때문에 형제간의 우애에 금이 갈 것을 걱정한 나머지, 형제가 원수가 되기 전에 금덩이를 없애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던 것이다.

그러자, 억년 역시 똑같이 금덩이를 물에 던지는 것이 아닌가? 똑같은 생각이 마음을 어지럽히고 있었다는 고백을 하고 물에 금덩이를 던진 두 형제는 억 년 동안, 조 년 동안 우애를 지키며 살았다. 훗날, 사람들은 이 양천나루를 투금탄(금을 던진 나루)이라 불렀다. 이곳이 현재의 공암나루다.

『금을 버린 형제』는 이 ‘투금탄 설화’를 바탕으로 한 그림책이다. 무엇이든 똑같이 나눠 쓰는 사이좋은 형제는 ‘금’ 때문에 생긴 ‘욕심’이 둘 사이의 관계를 망쳐 놓을 수 있다는 걸 깨닫자마자 곧바로 금(욕심)을 강에 던져 버린다. 형제가 둘 사이의 돈독한 관계를 지킬 수 있었던 것은 당장 눈앞에 놓인 이익에 휘둘리지 않고 우애를 선택한 두 사람의 ‘욕심 없는 마음’이자 용기 덕분이었다.

글작가
우현옥
그림작가
이정형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