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무스와 브라운 씨 글 : 폴 스미스 그림 : 샘 어셔 출판사 : 바바(BABA) / 40쪽 발행일 : 2020-05-22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폴 스미스의 첫 번째 동화책.
위트와 상상력이 넘치는 무스와 브라운 씨의 아이디어 여행 속으로!

무스와 몬티는 쌍둥이다. 미국 알레스카를 떠나 영국으로 여행 가던 날, 몬티가 엉뚱한 비 행기를 타는 바람에 둘은 헤어지고 만다. 슬픔에 잠긴 무스는 비행기 안에서 패션 회사 사 장 브라운 씨를 만난다. 브라운 씨는 무스를 위로하면서 자신의 스케치북을 보여준다. 브라운 씨의 스케치북에는 코끼리를 위한 큼지막한 손수건, 호박벌 박쥐의 코트와 모자 등 동물들을 위한 기발한 디자인이 가득했다. 무스는 감탄하며 아이디어를 쏟아내기 시 작한다. 브라운 씨는 그런 무스가 마음에 들었고 함께 여행하며 동생 몬티를 찾자고 제안 한다.

무스와 브라운 씨는 전 세계를 다니며 동물들을 위한 패션 아이템을 선물한다. 아프리카 에서 사자의 잠옷을, 인도에서는 코브라의 턱받이를, 중국에서는 판다를 위한 안경까지! 동물들은 모두 선물을 받고 기뻐하지만 몬티를 아는 동물은 없다. 브라운 씨는 슬픔에 잠 긴 무스를 위로하며 패션쇼를 준비한다. 그리고 마침내 패션쇼가 열리게 되는 날, 쇼의 피날레를 장식하며 등장한 모델은 바로!!!!! 무스의 쌍둥이 동생 몬티였다! 드디어 동생을 찾은 무스는 한없이 행복해하며 브라운 씨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 무스와 몬티 그리고 브라운 씨는 이렇게 드림팀이 된다.

출판사 리뷰

폴 스미스의 위트와 기발한 아이디어, 관계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마음이 그대로 녹아있다. 창의력을 깨워주는 폴 스미스의 스토리는 샘 어셔의 섬세하고 따뜻한 그림과 만나 더욱 완벽해진다. 폴 스미스를 캐릭터화 한 브라운 씨는 무스와 팀을 이뤄 동물들을 위한 기발한 아이템을 쏟아내고 그 과정에서 독자들의 잠자고 있던 상상력을 깨워준다. 이 책은 상상력을 자극하는데서 끝나지 않는다. 브라운 씨가 무스와 만나 함께 세계 여행을 하고 몬티를 만나기까지의 과정에서 서로의 관계를 발전시켜가는 모습을 보여준다. 남녀노소 즐겁게 읽을 수 있는 동화책으로 행복한 상상력과, 타인의 상황과 기분을 느낄 수 있는 공감 능력이 얼마나 중요한지 느끼게 해준다.

글작가
폴 스미스
그림작가
샘 어셔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