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꼬마 의사와 사나운 덩치 글 : 소피 길모어 그림 : 소피 길모어 번역 : 이수지 출판사 : 창비 / 40쪽 발행일 : 2020-05-04

『꼬마 의사와 사나운 덩치』는 눈앞의 위험을 피하지 않고 직접 부딪혀 넘어서는 아이의 모험 이야기이다. 국내 독자에게 처음 소개되는 작가 소피 길모어의 첫 창작 그림책으로, 서정적인 수채화 그림으로 표현한 자연과 어린이의 우정 속에 자연 친화적 삶을 살아온 작가의 세계관이 고스란히 녹아 있다. 작고 여린 아이라도 누군가를 지킬 충분한 힘을 품고 있음을, 무섭고 강해 보이는 존재라도 때로는 누군가의 돌봄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다정하게 전하는 동시에 우리가 무심코 자연에 가하는 위협에 대해서도 분명하게 짚는다. 한국출판문화상, 뉴욕 타임스 올해의 그림책상 등을 수상한 그림책 작가 이수지가 번역을 맡아 작품 속 의미 하나하나를 놓치지 않고 가장 자연스러운 우리말로 전한다.

출판사 리뷰

꼬마 의사 vs 사나운 덩치,
작고 여린 아이와 무섭기로 소문난 짐승의 한판 대결

『꼬마 의사와 사나운 덩치』의 이야기는 어느 동물보다도 몸집이 크고, 눈이 번뜩이며, 어린아이 하나쯤은 단숨에 집어삼킬 만큼 입이 넓은 악어 ‘사나운 덩치’가 ‘꼬마 의사’를 찾아오며 시작된다. 꼬마 의사는 작고 여려 보여도 다친 악어들을 외면하지 않고 한 마리 한 마리 정성껏 돌보는 용기 있는 여자아이다. 꼬마 의사는 자기보다 몇 배는 더 큰 사나운 덩치의 몸을 조심조심 진찰해 보지만 도무지 아픈 곳을 찾을 수 없다. 꼬마 의사가 마지막으로 입 속에 체온계를 넣으려는 순간, 사나운 덩치가 몸을 크게 흔들며 꼬마 의사를 위협한다. 그때부터 둘의 엎치락뒤치락 힘겨루기가 시작되고 사나운 덩치는 꼬마 의사가 다가가려 할 때마다 더욱더 사나워지기만 하는데……. 사나운 덩치는 왜 꼬마 의사를 찾아온 것일까?

“꼬마 의사는 다시 해 보았어요. 또다시, 한 번 더.”
진실을 마주하기까지 위험에 맞서 부딪히는 어린이

사나운 덩치의 거센 저항에도 그칠 줄 모르는 꼬마 의사의 끈기에 둘은 한동안 소란한 시간을 보낸다. 단호하고도 끈질기게 도움을 주고자 하는 꼬마 의사의 자세는 사나운 덩치의 마음을 점차 부드럽게 한다. 입을 꾹 다물고 몸서리만 치던 사나운 덩치가 끝내 입을 벌린 순간, 우리가 만나게 되는 것은 다름 아닌 사랑이다. 사나운 덩치는 플라스틱 고리에 몸이 묶인 새끼 악어들을 자기 입 속에 보호하고 있었던 것이다. 겁 없는 꼬마와 무시무시한 짐승의 대결은 한순간에 새끼를 구하기 위한 어미 악어의 극진한 사랑 이야기로 탈바꿈한다. 도움을 구하러 찾아왔음에도 꼬마 의사를 경계하기에 급급했던 사나운 덩치의 모습은 외모 때문에 나쁜 소문의 주인공으로 살면서 주변의 연대에서 소외되었던 그의 삶을 짐작하게 한다. 겁내지 않고 사나운 덩치를 끝까지 도운 꼬마 의사의 용기는 새끼 악어들을 구함과 동시에 소거되어 있던 사나운 덩치의 목소리도 되찾아 준다. 『꼬마 의사와 사나운 덩치』는 타자를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 우리는 얼마나 노력했는지, 진실한 관계 맺음을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에 대해 생각할 기회를 선사한다. 또한 어른의 조력 없이 위험에 맞부딪혀 넘어서는 꼬마 의사의 귀한 경험을 보여 줌으로써 아이들이 위기의 순간에 스스로 한 발 내디딜 수 있도록 어깨를 다독인다.

누군가를 구할 수도, 위기에 빠뜨릴 수도 있는 작디작은 것의 힘

꼬마 의사는 여느 어린이처럼 강한 존재를 동경한다. 악어들의 딱딱한 등가죽과 크고 힘센 턱을 부러워하거나 치료받은 악어들이 진료에 대한 보답으로 들려주는 ‘용감한 짐승’ 이야기에 꼬마 의사의 가슴이 뛰는 것만 보아도 그렇다. 그러나 꼬마 의사는 사나운 덩치와의 만남을 통해 보잘것없다고 여겼던 제 안의 힘을 깨닫게 된다. 꼬마 의사의 고사리손이 사나운 덩치의 위기를 해결할 열쇠임을 보여 주는 작품의 하이라이트 장면은 꼬마 의사의 손과 사나운 덩치의 입 크기를 시각적으로 대비해 작은 것에 깃든 무한한 힘을 강조한다. 동시에 사나운 덩치와 그의 가족을 괴롭힌 것이 누군가 무심코 버린 플라스틱 조각이었음을 드러내면서 대자연의 위기가 얼마나 조그만 것에서부터 시작되는지 밝혀 보인다. 『꼬마 의사와 사나운 덩치』는 누군가를 구할 수도, 위기에 빠뜨릴 수도 있는 작디작은 것의 힘을 보여 주면서 소중한 존재를 지키기 위해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커다란 무엇이 아니라고 설파해 낸다.

자연과 어린이의 우정을 그리는 작가 소피 길모어,
그의 자연 친화적 삶과 철학이 고스란히 담긴 첫 그림책

작가 소피 길모어가 자연에 관심을 두게 된 것은 뉴질랜드 북섬의 야생에서 뛰놀며 자란 그의 유년 시절부터다. 그에게 덤불은 새들이 쉬는 집, 흙은 무궁무진한 모습으로 변신하는 놀잇감이었다. 이후 작가는 대학에서 그림을 공부하며 약 8년 간 수상 가옥에서 살았다. 그러던 중 호주에서 악어를 연구하는 그의 가족을 통해 악어들의 습성과 그에 따른 오해에 대해 듣게 되었다. 어미 악어들은 알에서 갓 부화한 새끼들을 입 속에 담아 안전한 곳으로 옮기곤 하는데 그 모습이 얼핏 새끼들을 잡아먹는 것 같이 보여 오해를 산다는 것이다. 잔인하고 냉혹한 이미지로 알려진 악어의 다른 일면을 알게 되면서 작가는 무섭기로 소문난 악어와 그에게 다가가기를 주저하지 않는 용감한 여자아이의 이야기를 그려 나갔다. 한 장 한 장 쌓인 그림은 곧 작가의 첫 책 『꼬마 의사와 사나운 덩치』로 묶였다. 사람과 뭇 생명, 사람과 자연 사이에 길을 놓는 이 작품은 작가 소피 길모어의 첫 기착지이자 그가 가고자 하는 최종 목적지를 설레는 마음으로 함께 그리게 하는 작품이다. 그림책으로 아이의 환상과 현실의 경계를 포착하며 세계적으로 사랑받고 있는 우리 그림책 작가 이수지가 번역을 맡아 소피 길모어의 다정한 환상 세계에 지지의 목소리를 더한다.

그림작가
소피 길모어
옮긴이
이수지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