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고무줄은 내 거야 글 : 요시타케 신스케 그림 : 요시타케 신스케(ヨシタケ シンスケ) 번역 : 유문조 출판사 : 스콜라(위즈덤하우스) / 48쪽 발행일 : 2020-03-15

행복을 꿈꾸게 하는 나만의 보물, 고무줄

2013년 첫 그림책 이후, 출간하는 책마다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전 세계 어린이들에게 가장 사랑받고 있는 작가, 요시타케 신스케가 이번에는 귀여운 여자아이의 깜찍하고 발랄한 상상의 세계로 독자들을 초대한다. 사람들은 누구나 자기만의 보물을 찾고 있다. 그러나 이 책의 주인공 아이는 이미 자기만의 보물을 찾아냈다. 바로, 고무줄이다! 남들에게는 하찮은 물건일 수도 있지만, 아이에게 이 고무줄은 세상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가장 소중한 보물이다. 이제 이 고무줄로 무엇을 할지, 아이는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

출판사 리뷰

전 세계 어린이가 사랑하는 작가,
요시타케 신스케의 유쾌하고 발랄한 유머 그림책!

2013년 첫 그림책을 출간하자마자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일본은 물론 한국·중국 등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어모은 요시타케 신스케는 2013, 2015, 2017년 무려 3회에 걸쳐 일본 모에(MOE) 그림책서점 대상을 수상했고, 2017년에는 『벗지 말걸 그랬어』로 볼로냐 라가치상을 수상하며 아시아를 넘어 명실상부 세계적인 그림책 작가로 자리매김했다. 현재 전 세계 독자들의 가장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요시타케 신스케가 기발하고 귀여운 유머 그림책 『고무줄은 내 거야』를 새롭게 내놓았다.

버려진 듯한 고무줄을 들고 엄마에게 고무줄을 달라고 조르는 아이. 겨우 고무줄 하나로 왜 그러나 싶지만, 아이에게는 오빠에게 물려받은 것이 아니고, 다 같이 사이좋게 함께 써야 하는 것도 아니고, 친구에게 잠깐 빌린 것도 아닌 ‘자기만의 것’이 생긴 것이다. 처음으로 자기만의 물건이 생긴 아이가 고무줄로 하고 싶은 일들을 마음껏 상상한다. 그 상상 속에서 펼쳐지는 아이다운 발상에는 웃음과 즐거움이 가득하다.

‘나만의 고무줄이 생겼어!’
자기만의 보물이 생긴 아이의 사랑스럽고 기발한 상상력!

자기만의 보물이 생긴 아이는 그 보물로 할 수 있는 일들을 상상하며 행복해한다. 비록 작은 고무줄 하나지만, 의외로 할 수 있는 일이 많다. 같이 목욕도 하고, 함께 잠도 자고, 운동도 하면서 어른이 될 때까지도 함께할 것이다. 그래서 이제부터 받을 연애편지도 묶고, 고무줄로 멋도 내고, 여차하면 외계인을 물리치고 지구도 구할 것이다.

어린아이들은 무엇이든 자기만의 보물로 만들어 버리는 능력이 있다. 고무줄뿐 아니라, 병뚜껑도 작은 고리 하나도 보물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생각해 보면, 그것이 꼭 아이만의 이야기는 아니다. 어른들도 각자 소중히 여기는 물건들이 따로 있으니 말이다. 다만, 그 보물에 대해 해석하고 의미를 두는 것이 저마다 다를 뿐이다.

지금 아이에게는 이 고무줄이 가장 의미 있는 물건이다. 그러나 운명의 사람과 만나 그 사람의 고무줄과 묶어서 함께 놀거나, 고무줄과 함께 세계 곳곳을 누비며 동물들을 만나서 같이 놀고 싶은 아이의 계획이 순조롭게 이어지긴 쉽지 않아 보인다. 그렇지만 고무줄 하나로 자신만의 세계를 만들어 낼 줄 아는 이 당당한 아이는, 어떤 일이 일어나도 기죽거나 실망하지 않고 멋지게 새로운 계획을 세울 것이다.

누구에게나 자신만의 보물이 있다!
다른 사람의 취향을 존중하는 공감 그림책!

아이의 눈으로 바라본 ‘보물’은 어른의 관점에서는 대단한 것이 아니다. 아이도 어쩌면 그 부분이 살짝 고민됐는지도 모르겠다. 오빠가 자신의 고무줄을 우습게 여기지 않을까 잠시 고민하니 말이다. 그러나 이내 자신 역시 뭐가 좋은지 잘 모르는 오빠의 보물들을 우습게 여기지 않으면서 그대로 존중해 준다.

그러면서 옆집 노이의 ‘병뚜껑’도, 탄이의 ‘고리’도, 할머니의 ‘시계’도, 아빠의 ‘미니카’도 모두 그들만의 보물이라는 것을 깨닫는다. 그리고 아직도 무언가를 찾고 있는 사람들에 비해, 자신은 이미 보물을 찾았다며 으쓱한 기분도 만끽한다. 고작 고무줄 하나가 생겼을 뿐이지만, 아이는 어느덧 자신의 보물이 소중한 것처럼 다른 사람의 보물도 소중하다는 것을 알게 된다.

작가 요시타케 신스케는 『고무줄은 내 거야』에서 ‘고무줄’ 하나로 어른과 아이를 연결하고,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주제를 자연스럽게 드러낸다. 타인에게는 잡동사니라도 나에겐 보물이 될 수 있으며, 서로의 취향은 존중되어야 한다고 귀엽고 발랄한 아이의 생각을 통해 전달한다. 이 책을 통해, 누구나 어린 시절에는 잘 알고 있던 그런 가치관을 다시 떠올리며 사랑스러운 마음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그림작가
요시타케 신스케(ヨシタケ シンスケ)
옮긴이
유문조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