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술래가 된 낙타 글 : 이윤희 그림 : 신보미 출판사 : 하마 / 72쪽 발행일 : 2020-02-26

‘꼭꼭 숨어라. 머리카락 보인다’
지치고 힘들어도 길을 찾으려고 애쓰면 반드시 보이게 된답니다.

끝없이 펼쳐진 사막의 모래밭에서 살아가야 하는 낙타에게 희망이라곤 보이지 않아요. 내리쬐는 태양과 끝없이 펼쳐진 모래 위에서 혼자라는 외로움에 마음을 닫으려는 순간 어디선가 날아온 칼새가 낙타에게 이야기합니다. 우리 모두 한낮의 해를 피해 숨어있을 뿐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요. 좀처럼 내리지 않는 비에 모두 지쳐갈 때 오아시스를 찾아달라고 칼새가 낙타의 등을 떠밀고, 억지로 찾아 나서게 된 낙타는 점점 지쳐만 갑니다. 주저앉은 낙타의 눈 앞에 펼쳐진 다른 모습의 사막은 다른 깨달음을 주게 되고….

출판사 리뷰

사막에서 살아가는 낙타는 혼자일 것으로 생각하지만, 다른 생물도 살아가고 있음을 알게 되죠. 그리곤 슬며시 부끄럽다고 생각하게 됩니다. 함께 살아가고 있는 동물을 위해서 억지로 등 떠밀려 오아시스를 찾아 나서지만 찾으려 할수록 멀게만 느껴지고 찾기를 포기하려 할 때 쯤 낙타는 같은 사막의 다른 모습을 보게 됩니다. 피해가지 않고 찾으려 애쓰면 길이 보인다는 이야기를 통해 우리에게 ‘희망’이란 무엇일까 생각하게 합니다. 오랫동안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연구해 오며 문학과 아동학 박사 학위를 받은 이윤희 선생님은 『술래가 된 낙타』를 통해 주위에 숨어 있는 기쁨과 희망을 이야기합니다.

동물의 생태를 기초로 한 동물우화 시리즈는 작가의 맛깔난 표현들로 글을 읽는 재미와 어디까지가 사실이고, 어디에 작가의 상상력을 더했을까 하는 궁금증을 줍니다. 시리즈에 등장하는 동물을 통해 아이들의 잘못된 생활 태도를 바로 잡고 스스로 ‘생각’을 끌어내 지혜롭고 현명하게 세상을 살아나갈 힘을 줄 것입니다.

글작가
이윤희
그림작가
신보미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