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내가 엄마야! 글 : 한승민 그림 : 한승민 출판사 : 고래가숨쉬는도서관 / 34쪽 발행일 : 2019-02-20

추천그림책

2020 기관 〈한국그림책연감〉 

바람숲그림책도서관 ‘어린이 그림책 작가 교실’에서 만든 어린이 작가 교실 시리즈 첫 번째 책입니다. 이 그림책의 저자는 초등학교 3학년 어린이입니다. 아이가 직접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린, 아이의 상상력과 아이의 재능으로 만들어진 그림책입니다.

누구나 마음속에 떠오르는 이야기들이 있을 것입니다. 실제로 겪었던 일들, 상상했던 일들, 그리고 머릿속에 떠오르는 그림들, 마음속 이야기를 끄집어내어 다듬고, 정리하여 이미지로 만드는 작업을 통해 그림책은 탄생합니다. 바람숲그림책도서관에서 진행되는 ‘어린이 그림책 작가 교실’은 아이들 스스로 자신의 경험과 상상을 이야기로 구성해 보고, 그 생각을 글과 그림으로 구체적으로 표현하면서 꼬마 작가가 되어 보는 재미있는 시간입니다. 아이들이 스스로 이야기를 구성하고 하나하나 완성해 갑니다. 무엇인가 처음부터 끝까지 전체를 구성해 본다는 것은 쉽지만은 않은 작업입니다. 하지만 우리가 삶을 살아가는 데 있어서도 무지무지 중요한 일입니다. 이 작업들은 어린이들이 자라 어른이 되었을 때, 아름다운 추억이 될 것입니다.

출판사 리뷰

초등학교 3학년 한승민 어린이는 동물행동연구학자가 되는 것이 꿈입니다. 승민이는 자신의 경험을 한 편의 그림책으로 만들었습니다. 동물들 중 특히 새들은 눈떠서 처음 본 상대를 엄마라고 생각한다고 합니다. 승민이는 병아리가 태어나길 기다리고 기다리던 일이 떠올랐습니다. 닭이 낳은 알을 부화기에 넣어 부화시키면서 ‘내가 이 병아리의 엄마가 되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했던 일을 떠올리며 이 그림책을 만들었습니다. 이야기를 글로 표현하는 일이 어려워서 글을 고치고 또 고치고, 그림을 그리고 지우고 하면서 한 편의 책을 만들었습니다. 병아리가 눈뜨기 전에 아무도 보지 못하게 하려고 하고, 병아리가 눈을 뜨자 “야호, 내가 엄마야!”라고 기뻐하는 모습이 재미있습니다.

그림작가
한승민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