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코튼 캔디 캔디 뿅뿅 글 : 하선정 그림 : 하선정 출판사 : 북극곰 / 54쪽 발행일 : 2019-01-30

추천그림책

2020 기관 〈한국그림책연감〉 

“코튼 캔디 캔디 뿅뿅!”

마법사 도치는 세상에서 가장 큰 솜사탕을 만들었어요. 그런데 사진을 찍으려고 카메라를 가져오는 사이에 솜사탕이 사라졌어요. 화가 난 도치는 솜사탕 도둑을 찾기 위해 길을 나섰어요. 친구들은 솜사탕 도둑의 생김새를 조금씩 알려주었어요. 과연 누가 솜사탕을 먹었을까요?

출판사 리뷰

신기한 마법 솜사탕
도치네 마법 연구소에서는 날마다 놀라운 일이 일어납니다. 오늘은 세상에서 가장 큰 솜사탕을 만드는 날이에요.
“코튼 캔디 캔디 뿅뿅!”
도치가 마법의 주문을 외우자 알록달록 반짝반짝 멋진 솜사탕이 완성됩니다. 그런데 기쁨도 잠시, 도치가 카메라를 가지러 간 사이 솜사탕이 몽땅 사라져 버립니다. 화가 난 도치는 솜사탕 도둑을 찾으러 길을 나섭니다. 친구들은 모두 자기는 도둑이 아니라며 솜사탕 도둑의 생김새를 조금씩 알려줍니다. 도치는 친구들이 말해 준 생김새를 그려가며 도둑을 찾아 나서지요. 도대체 누가 도치의 솜사탕을 먹었을까요?

동물 친구들의 힌트를 듣고 도둑을 찾아라!
도치가 솜사탕 도둑을 찾으러 나와서 가장 먼저 만난 친구는 다람쥐입니다. 다람쥐는 눈이 초롱초롱하고 귀가 기다란 애가 먹었다고 하지요. 도치는 솜사탕 도둑을 반드시 찾겠다는 생각으로 도둑의 모습을 정성스럽게 그립니다. 눈이 초롱초롱하고 귀가 기다란 동물은 누구일까요? 바로 토끼입니다.
하지만 토끼는 자기는 눈도 퀭하고 귀도 짧다며, 콧구멍이 동글동글하고 살이 토실토실한 애가 도둑이라고 합니다. 도치는 이번에도 토끼가 말한대로 그림을 그립니다. 콧구멍이 동글동글하고 살이 토실토실한 친구는 과연 누구일까요?
여러분도 동물 친구들의 힌트를 듣고 상상하고 그림도 그려 보세요! 도치와 함께 솜사탕 도둑을 추리하는 재미가 쏠쏠한 그림책, 바로 『코튼 캔디 캔디 뿅뿅』입니다.

그림 속에 숨겨진 이야기를 찾아라!
그림책은 그림이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예술 작품입니다. 아직도 그림책에서 글만 읽고 있다면 엄청난 재미를 놓치고 있는 거지요. 하지만 어린이들은 잘 알고 있습니다. 그림책은 바로 그림을 보는 재미라는 것을요!
특히 어린이 독자들이 하선정 작가의 작품을 사랑하는 이유는 바로 그림 속에 재미있는 이야기들이 무진장 숨겨져 있기 때문입니다. 글보다 그림 속에 더 재미있고 신기한 이야기가 곳곳에 숨겨진 그림책! 바로 『코튼 캔디 캔디 뿅뿅』입니다.

전 세계 어린이들에게 웃음과 행복을 주는 작가
『코튼 캔디 캔디 뿅뿅』은 『스트로 베리 베리 팡팡』에 이은 하선정 작가의 두 번째 그림책입니다. 『스트로 베리 베리 팡팡』에서는 딸기 케이크 도둑을 방귀 소리와 그림으로 찾아내어 독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지요.
이번에는 솜사탕, 마법, 거짓말 등을 소재로 하여 상상하는 재미와 추리하는 재미를 선사하는 그림책을 완성했습니다. 늘 어린이들과 함께 호흡하고 어린이들의 시선에서 세상을 바라보는 하선정 작가는 어린이들이 무엇을 좋아하는지 잘 알고 있습니다. 하선정 작가의 바람대로 전 세계 어린이들에게 웃음과 행복이 전해지길 바랍니다. 『스트로 베리 베리 팡팡』은 벌써 대만과 홍콩으로 수출되어 해외에서도 열렬한 사랑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

전 세계 독자들을 위한 영문 페이지
『코튼 캔디 캔디 뿅뿅』에는 본문이 끝나면 썸네일 이미지와 함께 영어 번역문이 실려 있습니다. 전 세계 독자들과 소통하기 위해 북극곰이 정성껏 마련한 지면입니다. 이미 북극곰이 출간한 많은 도서가 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BGC ENGLISH PICTUREBOOK이라고 이름 지어진 영문 페이지를 통해 온 세상 부모들과 어린이들의 마음이 더욱 가깝게 이어지기를 희망합니다.

그림작가
하선정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