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바느질 수녀님 글 : 최지혜 그림 : 엄정원 출판사 : 고래가숨쉬는도서관 / 32쪽 발행일 : 2018-12-17

추천그림책

2019 기관 〈한국그림책연감〉 

바느질을 하는 수녀님이 계십니다. 그분은 바쁘게 움직이는 성공을 추구하는 이 사회에서 누구와 비교, 경쟁하지 않고 바느질하는 그 한길을 묵묵히 걸어오셨습니다. 수녀원 안에서 여러 가지 일들이 일어나지만 그분은 돋보이려고 하지 않고, 눈에 띄려고 하지 않고, 누구의 마음도 거스르지 않고 자신의 자리에서 바느질을 하십니다. 세상의 풍파와 변화에도 개의치 않고 묵묵히 고요하게 평정심을 유지하며 자신의 자리에서 바느질을 하십니다. 그것이 수행자의 힘이고 기도입니다. 한 땀 한 땀 바느질을 해서 옷, 커튼, 식탁보를 완성해 가는 그분의 삶은 한결같고, 평화롭습니다. 이 책 속 수녀님은 새내기 수녀님이 바느질을 잘못 해도 화를 내지 않습니다. 다시 하라고 말할 뿐 누군가를 혼내지도 않고 재촉하지도 않고 조용히 다시 하라고 합니다. 고요하고 평정심을 갖춘 삶. 바느질 수녀님을 떠올리면 마음이 평안하고 고요해집니다.

출판사 리뷰

어느 수녀원 맨 꼭대기 층에는 커다란 방이 있습니다. 햇살이 잘 드는 창가에 앉아 돋보기를 쓴 수녀님은 바느질을 합니다. 수녀님은 밖에 꽃이 피고 지고, 비가 내리고 그치고 나뭇잎이 떨어지고, 눈이 휘날려도 한결같은 마음으로 바느질을 합니다. 그래서 수녀님의 별명은 ‘바느질 수녀님’이에요. 수녀님은 식탁보도 만들고 냅킨도 만들고 커튼도 만듭니다. 새로 들어온 수녀님들에게 바느질을 가르치기도 합니다. 수녀님들은 자기가 자기 옷을 만들어 있습니다. 바느질 수녀님은 새내기 수녀님들이 바느질을 잘하든, 잘하지 못하든 칭찬도 야단도 치지 않습니다. 잘못됐을 때는 그저 “다시 하세요.”라고 말합니다. 새내기 수녀님은 바느질을 잘 못해 한 땀 한 땀 다시 풀고 다시 깁고, 그러기를 몇 번을 합니다. 바느질 수녀님은 어릴 적부터 할머니가 된 지금까지 바느질만 합니다. 바느질 수녀님은 바느질이 기도입니다.

글작가
최지혜
그림작가
엄정원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