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호랑이가 책을 읽어준다면 글 : 존 버닝햄 그림 : 존 버닝햄 번역 : 정회성 출판사 : 창비 / 40쪽 발행일 : 2018-09-03

추천그림책

2018 매체 〈가온빛그림책〉 

누구보다 어린이의 마음을 알아주는 작가 존 버닝햄의 신작
『호랑이가 책을 읽어 준다면』

꾸밈없는 글과 자유로운 화풍, 누구보다 어린이의 마음을 알아주는 상상력으로
오랜 세월 전 세계 어린이들의 사랑을 받아 온 독보적인 거장 존 버닝햄의 새로운 그림책이 출간되었습니다.

만약 너라면...

펠리컨과 하늘을 날고 싶어?
아니면 물고기들과 헤엄치고 싶어?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낙타가 네 어깨에 토하는 게 싫어?
아니면 코끼리가 방귀를 뀌는 게 더 싫어?

달나라에서 자고 싶니?
아니면 새 둥지에서 자는 게 좋아?

어린이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빼어난 상상력으로 널리 알려진 존 버닝햄은 이번 신작에서도 그만의 유머 감각을 유감없이 발휘합니다. 꼬리에 꼬리를 무는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독자들은 어느새 그림책의 매력에 흠뻑 빠져든 자신을 발견하게 됩니다.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출판사 리뷰

누구보다 어린이의 마음을 알아주는 작가
거장 존 버닝햄의 신작
『호랑이가 책을 읽어 준다면』

세계적인 거장 존 버닝햄(John Burningham) 신작 『호랑이가 책을 읽어 준다면』(More Would You Rather)이 ㈜미디어창비에서 출간되었다.
꾸밈없는 글과 자유로운 화풍, 누구보다 어린이의 마음을 알아주는 상상력으로 오랜 세월 어린이들의 사랑을 받아 온 독보적인 작가 존 버닝햄은 시처럼 간결한 문장, 어린아이처럼 천진한 그림으로 개성적인 작품 세계를 일궈 왔다. 엉뚱한 상상력과 넘치는 유머로 전 세계 독자들을 사로잡은 그는 브라이언 와일드 스미스, 찰스 키핑과 함께 영국 3대 일러스트레이터로 꼽힌다.

난처한 선택의 순간조차 행복한 고민으로 바꾸는 엉뚱한 상상력

너라면…
꿀을 모으는 벌이랑 땅에 굴을 파는 토끼 가운데 누구를 도와주고 싶어?
펠리컨들이랑 훨훨 날고 싶어? 아니면 물고기들이랑 헤엄치고 싶어?
점잖고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고 버릇없는 고양이가 있다면 누구에게 밥을 차려 주고 싶어?
어떤 동물을 키우고 싶니? 코알라? 독수리? 악어? 아니면 양?

『호랑이가 책을 읽어 준다면』에는 황당하고 기발한 질문들이 가득하다. 80대에도 여전히 어린이다운 장난스러운 마음을 간직한 거장이 던지는 유쾌한 물음들은 독자의 호기심을 자연스럽게 자극한다. 독수리가 옷을 빼앗아 간다거나 코끼리가 방귀를 뀌는 상황은 어른들에겐 난감하지만 어린이에게는 신나는 놀이다. 작가가 펼치는 상상 속에서 현실의 걱정을 잊고 한바탕 놀다 보면 누구나 시원한 해방감을 느끼고 행복한 웃음을 짓게 된다.

간결한 문장과 천진한 그림으로 어린이의 마음을 표현하는 작가 존 버닝햄

『지각대장 존』 『깃털 없는 기러기 보르카』 『검피 아저씨의 뱃놀이』 등으로 널리 사랑받아 온 존 버닝햄의 그림책은 단순한 듯 아름다운 그림과, 무심한 듯 심오한 주제로 전 세계 그림책 애독자들에게 읽혀 왔다. 이번 신작에서 그는 변함없이 쉽고 반복적인 어휘로 어린이를 사로잡고, 일견 서툴러 보이지만 자유분방한 채색으로 독자들의 눈길을 끈다. 거장이 마련해 둔 그림 속 여백은 어린이가 자신의 마음을 있는 그대로 투영할 수 있는 마법의 공간이 되고, 독자들이 스스로 상상력을 펼칠 수 있는 시간을 선사한다. 어린이와 책을 함께 읽는 어른 독자 또한 어린이의 숨겨진 마음을 상상하면서 깊은 여운을 얻는다.
『호랑이가 책을 읽어 준다면』을 읽는 동안 어린이들은 마음껏 꿈꿀 수 있다. 펠리컨과 하늘을 훨훨 나는가 하면, 호랑이나 코끼리와 친구가 될 수도 있다. 꼬리에 꼬리를 무는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가다 보면 독자들은 어느새 그림책의 매력에 흠뻑 빠져든 자신을 발견한다.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우리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자.

그림작가
존 버닝햄
옮긴이
정회성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