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아이스크림 주세요 글 : 안자이 미즈마루 그림 : 안자이 미즈마루 번역 : 김영희 출판사 : 창비 / 32쪽 발행일 : 2018-08-10

‘마음을 다해 대충 그린 그림’으로 국내에서도 사랑받는 안자이 미즈마루의 신간으로, 그의 장점이 잘 드러난 삽화와 글로 아이들의 마음을 대변하는 사랑스러운 그림책입니다.

작가는 아이스크림 가게를 차린 귀여운 유령과 동물 캐릭터들을 통해 어린이들에게 무더위를 날리는 달콤하고 시원한 아이스크림을 선물하면서, 재치 있는 상상력으로 맑은 동심의 세계로 빠져들게 합니다.

무엇보다 아이스크림 가게 주인인 유령과 동물 친구들의 반복적인 대화와 귀엽게 변하는 그림이 돋보입니다. 고양이에겐 고양이 모양 아이스크림을, 원숭이에겐 원숭이 모양 아이스크림을 만들어 주면서 전개되는 이야기는 점점 더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흥미를 유발한답니다.

출판사 리뷰

무라카미 하루키의 그림 작가, 안자이 미즈마루의 귀엽고 사랑스러운 그림책

‘마음을 다해 대충 그린 그림’으로 국내에서도 사랑받는 안자이 미즈마루의 그림책 『아이스크림 주세요』(おばけのアイスクリ-ムやさん)가 ㈜미디어창비에서 출간되었다. 안자이 미즈마루는 그림책 『후와후와』를 비롯해 『코끼리 공장의 해피엔드』 『이렇게 작지만 확실한 행복』 등에서 무라카미 하루키의 작품에 절묘하게 어울리는 그림을 그린 작가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아이스크림 주세요』는 그의 장점이 잘 드러난 삽화와 글로 아이들의 마음을 대변하는 사랑스러운 그림책이다. 작가는 아이스크림 가게를 차린 귀여운 유령과 동물 캐릭터들을 통해 어린이들에게 무더위를 날리는 달콤하고 시원한 아이스크림을 선물하면서, 재치 있는 상상력으로 맑은 동심의 세계로 빠져들게 한다.

숲속 유령의 아이스크림 가게로 놀러 오세요!

바닐라 아이스크림일까? 아니면 달달한 솜사탕일까? 아주 새하얀 유령이 숲속에 아이스크림 가게를 차렸다.

아이스크림 주세요.
네, 여기 토끼 아이스크림입니다.
우아, 깡충깡충!
고양이야, 안녕?
아이스크림 주세요.
네, 여기 고양이 아이스크림입니다.
우아, 야옹야옹!

이 책은 무엇보다 아이스크림 가게 주인인 유령과 동물 친구들의 반복적인 대화와 귀엽게 변하는 그림이 돋보인다. 고양이에겐 고양이 모양 아이스크림을, 원숭이에겐 원숭이 모양 아이스크림을 만들어 주면서 전개되는 이야기는 점점 더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흥미를 유발한다.
사이좋게 나눠 먹는 아이스크림, 단순하면서도 눈을 밝혀 주는 삽화

나무에 매달린 원숭이가 원숭이와 꼭 닮은 아이스크림을 받고 “끼이 끼이 끼이!” 환호하며 좋아한다. 쌍둥이 비둘기들도 둘을 꼭 닮은 아이스크림을 받으면 “구구!” “꾸꾸!” 노래한다. 숲속 친구들 모두모두 유령의 아이스크림을 무척 좋아한다.
이처럼 단순하게 반복되며 변주되는 장면을 통해 어린이들 모두가 좋아하는 아이스크림과 귀여운 동물 친구들을 소개하고 있다. 귀가 기다란 토끼는 깡총깡총, 수염이 난 얼룩 고양이는 야옹야옹, 코가 기다란 코끼리는 푸우 푸우. 책을 보는 어린이들은 등장하는 동물들의 외형적 특징과 울음소리까지 선명하게 느낄 수 있어서 마치 리듬에 맞춰 노래를 따라 부르듯 자연스럽게 동물 캐릭터를 학습할 수 있다.
동물들의 개성이 글과 그림에 아주 자연스럽게 구현되어서, 이 책 또한 얼핏 ‘대충 그린’ 듯하나 온 마음을 담아낸 작품임을 금방 알아차리게 된다. 검정색 테두리를 보면 다소 단순한 그림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그러나 붉은 계열과 녹색 계열로 다채롭게 색감을 입혀 독자의 시선을 사로잡는 귀여운 일러스트는 안자이 미즈마루의 명성을 새삼 확인하게 만든다. 어린이들이 사랑하는 아이스크림, 등장하는 동물들, 그리고 사이좋게 하나씩 나눠먹는 아이스크림. 책을 보는 어린 독자들 모두가 따라 그려보고 싶을 만큼 단순명료하면서도 매력 넘치는 삽화들이다. 이 그림책을 통해 아이들은 마치 놀이를 하듯 자연스럽게 관찰력과 상상력을 키울 수 있다. 『아이스크림 주세요』는 아이들과 어른들 모두에게 부드럽고 달콤하고 시원한 아이스크림 같은 친구가 되어줄 것이다.

그림작가
안자이 미즈마루
옮긴이
김영희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