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비북 : 생태계를 살리는 꿀벌 이야기 글 : 그림 : 샬럿 밀너 번역 : 박유진 출판사 : 청어람아이(청어람미디어) / 47쪽 발행일 : 2018-07-10

우리는 공원이나 숲, 거리에서 벌을 종종 만납니다. 벌이 '붕붕' 하는 무서운 소리를 내며 달려들면 우리는 소스라치게 놀라며 도망가기 바쁘죠. 이렇게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곤충 중 하나인 벌이, 몇 년 전부터 전 세계적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벌의 개체 수가 빠르게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에요. 과학자 아인슈타인은 “꿀벌이 완전히 사라지면, 인류도 몰락할 것”이라고까지 했어요. 과연 벌은 어떤 곤충이기에 이토록 중요하게 여겨지는 걸까요?

벌이 하는 일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식물의 수분을 돕는 것입니다. 수분이란 수술의 꽃가루가 암술에 옮겨지는 과정을 말하며 식물은 수분이 이루어져야 열매를 맺고 번식해나갈 수 있습니다. 우리가 먹는 농작물도 벌의 도움으로 재배된다고 볼 수 있어요. 그런데 기후 변화와 사람들이 사용하는 농약 때문에 벌이 멸종 위기에 처했습니다. 벌이 사라져서 식물을 수분시키지 못하면 우리가 먹을 수 있는 것은 단 몇 가지밖에 남지 않을 것입니다.

벌은 인간의 삶과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의 생명체입니다. 따라서 그들이 어떤 존재인지, 어떤 방식으로 살아가고 있는지, 이들에게 무슨 일이 생기고 있는지 잘 알아야 합니다. 이 책은 우리가 그들과 함께 살아가기 위해 배워야 할 정보와 지식이 가득 실려 있습니다.

출판사 리뷰

왜 벌에 관한 이야기로 떠들썩할까요?

우리는 공원이나 숲, 거리에서 벌을 종종 만납니다. 벌이 '붕붕' 하는 무서운 소리를 내며 달려들면 우리는 소스라치게 놀라며 도망가기 바쁘죠. 이렇게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곤충 중 하나인 벌이, 몇 년 전부터 전 세계적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벌의 개체 수가 빠르게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에요.

과학자 아인슈타인은 “꿀벌이 완전히 사라지면, 인류도 몰락할 것”이라고까지 했어요. 과연 벌은 어떤 곤충이기에 이토록 중요하게 여겨지는 걸까요? 단순히 벌이 모아오는 꿀을 먹지 못하기 때문일까요?

벌이 사라지면 우리 인간도 사라질 수 있대요!

벌이 하는 일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식물의 수분을 돕는 것입니다. 수분이란 수술의 꽃가루가 암술에 옮겨지는 과정을 말하며 식물은 수분이 이루어져야 열매를 맺고 번식해나갈 수 있습니다. 우리가 먹는 농작물도 벌의 도움으로 재배된다고 볼 수 있어요.

그런데 기후 변화와 사람들이 사용하는 농약 때문에 벌이 멸종 위기에 처했습니다. 벌이 사라져서 식물을 수분시키지 못하면 우리가 먹을 수 있는 것은 단 몇 가지밖에 남지 않을 것입니다. 아침에 먹는 아몬드도, 딸기잼도, 오렌지 쥬스도 모두 우리 식탁에서 사라질 수 있는 것이죠.

그렇다면 벌이 사라지지 않도록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요?

벌에 대해 배우고 벌과 함께 사는 법을 찾아요

『비북: 생태계를 살리는 꿀벌 이야기』는 지구의 작은 일꾼, 벌에 관한 모든 것을 담았습니다. 벌의 생태, 벌이 하는 일, 군집을 이루어 사는 방법, 그리고 벌이 사라지면 일어나는 일까지, 놀라운 벌의 세계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한 벌의 멸종을 막기 위해 어린이가 할 수 있는 일들도 소개합니다.

* 『비북』이 제시하는, 벌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 *

- 벌들은 꽃꿀과 꽃가루가 풍부한 꽃과 식물을 심어요
- 벌을 무서워하지 말아요. 벌이 가까이 날아오면 침착하게 다른 곳으로 가세요
- 벌에 대해 공부해요
- 사람들과 벌에 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눠요
- 벌이 지낼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줘요

벌은 인간의 삶과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의 생명체입니다. 따라서 그들이 어떤 존재인지, 어떤 방식으로 살아가고 있는지, 이들에게 무슨 일이 생기고 있는지 잘 알아야 합니다. 이 책은 우리가 그들과 함께 살아가기 위해 배워야 할 정보와 지식이 가득 실려 있습니다.

그 밖에도 꿀벌에 대해 알아둘 만한 것이 아주 많이 있습니다!

벌은 매우 신비롭고 재미있는 곤충입니다. 8자춤을 추며 서로 대화를 나눌 수 있고 군집을 이루어 지내는 벌들은 여왕벌, 일벌처럼 각자 맡은 역할에 따라 평생을 살아갑니다. 마치 사람들이 사회를 이루어 살아가는 것처럼 말이에요.

벌이 만들어내는 달콤한 꿀은 그들에게 정말 중요합니다. 꿀이 워낙 중요하다 보니 일벌은 일생의 대부분을 꿀을 만들며 보냅니다. 우리가 먹는 한 스푼의 꿀은 꿀벌 12마리가 평생 일한 결과이며 꿀 한 병을 모으려면 꿀벌이 지구 한 바퀴 반에 해당하는 거리를 날아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나요?

벌이 가진 무시무시한 침에도 신기한 사실이 숨어 있습니다. 여왕벌은 침을 몇 번이고 쏘아도 죽지 않지만 일벌은 침을 쏘면 침이 뽑혀 죽게 됩니다. 왜 일까요?

그 외에도 벌의 대이동 스웜, 여왕벌의 탄생, 일벌의 일생, 벌의 일을 대신하는 로봇 벌 등 벌에 관한 매우 다양한 이야기가 이 책에 실려 있습니다.

이 책을 다 읽고 나면 길이나 숲에서 벌을 만났을 때 무조건 겁먹고 도망치는 것이 아니라 침착하게 사랑스러운 눈으로 벌을 지켜볼 수 있게 될 거예요!

그림작가
샬럿 밀너
옮긴이
박유진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