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터널 글 : 헤게 시리 그림 : 마리 칸스타 욘센 (Mari Kanstad Johnsen) 번역 : 이유진 출판사 : 책빛 / 40쪽 발행일 : 2018-05-30

추천그림책

2019 기관 〈어린이도서연구회〉 

‘2016 노르웨이 올해의 가장 아름다운 그림책’
노르웨이 ‘비수엘트 상’ 아동 도서 부분 금상 수상작

두 마리 토끼가 터널을 팝니다.
둘은 서로 사랑합니다.
함께 건너편 푸른 풀밭에 갈 꿈을 꿉니다.
둘은 계속 땅을 팝니다.
건너편에 닿을 때까지.

두 마리 토끼는 무엇 때문에 터널을 파는 걸까요? 동물들에겐 마음껏 뛰어놀며 어디든지 갈 수 있는 넓은 풀밭이 있었습니다. 그곳에 검은 아스팔트로 된 도로가 생기기 전에 말입니다. 곧 도로 위를 자동차가 무섭게 내달리고, 동물들은 더는 길 건너편에 갈 수 없게 됩니다. 그냥 건넜다가는 목숨을 잃기 때문입니다. 함께 즐겁게 뛰놀던 고양이도, 먹을 것을 나눠주던 다람쥐도, 영리한 여우마저도 길을 건너지 못했습니다.
시인이기도 한 노르웨이의 작가 헤지 시리가 생명 존중과 공존의 메시지를 전합니다. 터널을 파는 두 마리 토끼를 통해 환경 파괴와 로드킬 문제를 일깨우며 생명의 소중함을 이야기합니다. 또한 노르웨이의 주목받는 그림 작가 마리 칸스타 욘센의 아름다운 색감의 대담하고 감각적인 일러스트는 자연과 동물, 인간이 연결되어 있으며, 모두가 평화롭게 살아가는 세상에 대한 공감을 훌륭하게 담아냈습니다.

출판사 리뷰

두 마리 토끼는 무엇 때문에 터널을 파는 걸까요?

그림책은 두 마리 토끼가 길 아래 어두운 땅 속에서 뭔가에 귀를 기울이고 있는 장면으로 시작합니다. 두 마리 토끼는 다른 것은 신경 쓰지 않고, 오로지 귀를 기울이며 땅을 팝니다. 터널을 만들지요. 그런데 두 마리 토끼는 무엇 때문에 온종일 땅 속에서 흙투성이가 되며 터널을 파는 걸까요? 서로 사랑하는 암토끼와 수토끼는 맛있는 풀을 뜯으며 평화로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동물들이 평화롭게 지내던 풍경은 면지에 그려져 여운을 더합니다.) 그런데 어느 날 그곳을 가로지르는 도로가 생기고, 자동차가 무시무시한 소리를 내며 내달리기 시작합니다. 터널을 파다 힘들고 지친 두 마리 토끼는 그냥 길을 건너고 싶은 마음이 듭니다. 그러나 그때 고양이와 다람쥐, 여우를 떠올립니다. 서로 어울려 즐거웠던 시간과 도로 위에 잠을 자듯 누워있던 모습을……. 두 마리 토끼는 끝까지 희망을 포기하지 않고 건너편에 가기 위해 다시 터널을 팝니다.

생명 존중에 대한 이해와 공감

시인이기도 한 노르웨이의 헤지 시리 작가는 ‘생명 존중’이라는 주제를 간결한 운문체로 전합니다. 작가는 터널을 파는 두 마리 토끼를 통해 환경과 생명의 소중함을 이야기합니다. 두 마리 토끼에게 인간이 만든 어떤 이름도 붙이지 않고 단순히 암토끼와 수토끼로 부르는 것도 인간 중심의 생각을 벗어나 동물과 자연에 대한 존중과 두 토끼에 대한 보편적 생명으로의 의미를 강조하기 위함으로 이해됩니다. 노르웨이 출신의 그림 작가 마리 칸스타 욘센의 시종일관 눈길을 사로잡는 대담한 선의 스케치와 아름다운 색감의 독창적이며 감각적인 일러스트는 두 마리의 토끼의 사랑과 자유, 열정과 생명 존중에 대한 이해와 공감을 시각적으로 충분히 전달합니다. 그녀는 직관적이고 풍부한 상상력으로 자유롭게 만화, 일러스트레이션 및 그래픽 아트의 경계를 뛰어넘는 현대 미술의 새로운 개념을 선보이며 독자와의 깊은 공감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터널》을 비롯한 많은 작품이 ‘노르웨이에서 아름다운 그림책’으로 선정되었고, 2018년 라가치상을 수상했습니다.

로드 킬, 인간과 동물이 공존하며 살아가는 땅

어느 날 도로가 생기고 동물들은 먹이, 은신처, 물 등을 찾아 서식지 내로 이동하다가 새로 생긴 도로 안으로 들어서며 자동차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합니다. 특히 밤에 활동하는 야생 동물은 환한 불빛을 내며 빠르게 달려오는 자동차를 피하기 힘듭니다. 어두운 밤에 맞게 발달한 눈에 갑자기 밝은 자동차의 불빛이 들어오면 순간적으로 보이지 않기 때문이지요. 이렇게 동물들이 도로에서 죽는 일을 ‘로드 킬(road kill)’이라고 합니다. 산업화 도시화가 급속히 진행됨에 따라 안타깝게도 점점 로드 킬의 수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또 도로를 질주하는 자동차의 소음과 진동도 주변에 서식하는 동식물에게 많은 영향을 주어 생태계 파괴로 이어집니다. 인간에 의해 동물이 죽는 일을 줄이기 위해 동물도 인간과 똑같이 고통을 느끼는 생명이라는 사실을 깨닫고, 인간과 동물이 더불어 살아가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동물의 생태적인 습성을 관찰하고 배우면서 야생동물을 보호하고, 동물과 인간이 함께 행복하게 살아가는 공존의 길을 찾아가야 합니다.

글작가
헤게 시리
그림작가
마리 칸스타 욘센 (Mari Kanstad Johnsen)
옮긴이
이유진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