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모두를 위한 단풍나무집 글 : 임정은 그림 : 문종훈 출판사 : 창비 / 44쪽 발행일 : 2018-04-23

추천그림책

2019 기관 〈한국그림책연감〉 

옆방의 방귀 소리까지 들리는 고시원에 살고 있는 윰윰, 집의 보일러를 아무리 돌려도 추워서 고생하는 판다, 독립하고 싶지만 돈이 없어서 부모님 집에 얹혀 살고 있는 먹물. 세 친구는 살 곳을 고민하던 중에 같이 모여 살기로 의견을 모은다. 거실과 주방, 화장실을 공유하면서 적은 돈으로 즐겁게 지낼 수 있을 거란 생각에 들뜬다. 하지만 이들이 가진 돈으로는 집을 구하는 것부터가 어렵다. 셋은 자신들처럼 집 문제로 고민하는 사람들을 위한 ‘모두의 집’을 만들겠다는 꿈을 이룰 수 있을까?

도시 양봉가, 콜트콜텍 해고 노동자 등 조금은 특별한 우리 이웃의 모습을 그리며 주목받고 있는 ‘별별이웃’ 시리즈의 네 번째 책이 출간되었다. 『모두를 위한 단풍나무집』은 주거 문제로 고민하던 청년들이 공유 주택을 만들어 함께 살면서 스스로 문제를 해결해 보고자 행동하는 모습을 그렸다. 서울 용산구의 해방촌 ‘빈집’, 마포구 성미산 마을의 ‘소행주’ 등 주거 공동체와 청년 조합의 활동을 모델로 했다. 주인공들의 고민이 자신들에게만 머물지 않고 같은 처지의 다른 사람들에게까지 가닿아 단풍나무집을 ‘모두의 집’으로 만드는 과정이 미덥다. 단풍나무집으로 인해 마을 전체가 달라지는 모습은 개인의 용기 있는 시도가 사회를 어떻게 변화시킬 수 있는지 보여 주며, 개인의 행복은 건강한 사회 공동체와 연결된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출판사 리뷰

“누구나 집이 필요하잖아.
모두를 위한 집을 만들어 보자!“

윰윰은 옆방의 방귀 소리까지 들리는 고시원에 산다. 판다의 집은 겨울에 보일러를 아무리 돌려도 춥기만 하다. 먹물은 성인이 된 지 오래지만 아직 독립하지 못하고 부모님 집에 얹혀산다. 이들이 안전하고 즐겁게 살 수 있는 집은 세상에 없는 걸까? 보통 사람들의 특별한 선택과 도전을 보여 주는 ‘별별이웃’ 시리즈의 네 번째 책, 『모두를 위한 단풍나무집』은 주거 문제로 고민하던 청년들이 새로운 생각으로 문제를 해결해 가며 사회의 변화를 불러일으키는 이야기를 담았다. ‘공유 주택’이라는 개념을 만들고 시도하는 도전기이자 성격도 취향도 다른 친구들이 모여 의견을 모으고 생각을 키워 나가는 성장기이기도 하다.
살 곳을 고민하던 윰윰, 판다, 먹물은 함께 모여 살기로 한다. 셋이 가진 돈을 모아 집을 얻고 거실과 주방, 화장실을 공유하면 적은 돈으로도 즐겁게 지낼 수 있을 거란 생각에 들뜬다. 하지만 이들이 가진 돈은 집을 구하기에 턱없이 부족하다. 돈이 없어서 돈을 빌릴 수 없고,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사회 제도를 찾기도 힘들다. 주인공들은 집은 누구에게나 필요한 것인데, 셋이서 돈과 힘을 모아도 적당한 집을 구할 수 없는 현실이 부당하다고 느낀다. 그리고 누군가 도와주지 않는다면 자신들이 직접 ‘모두를 위한 집’을 만들어 보기로 결심한다.


돈이 없어도 마음 편하게 지낼 수 있는 집,
주인과 손님이 따로 없는 집을 만들다

우여곡절 끝에 윰윰과 판다, 먹물은 마당에 단풍나무가 있는 오래된 집을 구한다. 그동안의 고민을 바탕으로 이 집에는 돈이 없어도 마음 편하게 지낼 수 있는 ‘모두를 위한 방’을 마련해 둔다. 그리고 그 방에 도군이라는 친구가 머물면서 네 사람은 좌충우돌 공유 주택 생활을 시작한다. 생각이 다른 사람들이 한곳에 모여 살자니 불편하기도 하고 불만이 쌓이기도 한다. 하지만 그럴 때마다 돈이 없어도 마음 편하게 지낼 수 있는 집, 주인과 손님이 따로 없는 집을 만들어 보겠다는 처음의 생각을 잊지 않고 대화하며 해결책을 찾아 나간다. 이후 다양한 사람들이 거쳐 가며 정말로 ‘모두를 위한 집’이 된 단풍나무집은 청년 주거 문제 해결에 새로운 모델이 되며 사회의 주목을 받는다.
『모두를 위한 단풍나무집』은 우리가 겪는 문제를 단순히 개인의 문제로 치부하지 않고 사회의 문제로 확장해 살펴보는 시각을 갖게 한다. 단풍나무집의 이웃에 시의 지원을 받은 또 다른 공유 주택이 생기고, 주민들이 찾는 작은 가게들도 생기면서 마을 전체가 달라지는 결말은 개인의 용기 있는 시도가 사회를 어떻게 변화시킬 수 있는지 보여 주며, 개인의 행복은 건강한 사회 공동체와 연결된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함께 살아가는 공간으로서의 가치

『모두를 위한 단풍나무집』은 십여 년 전, 서울 용산구의 해방촌에 ‘빈집’이라는 공유 주택이 만들어진 과정에서 영감을 얻어 기획되었다. 그 뒤 청년들이 자신의 문제를 사회 문제로 인식하고 스스로 나서 해결해 보고자 만든 ‘민달팽이 유니온’, 안심할 수 있는 관계망 안에서 함께 살기를 시도한 인천 검단의 ‘우리 동네 사람들’, 연대와 나눔을 실현하고자 한 성미산 마을의 ‘소행주’ 등이 만들어지고 다양한 시도를 해 나가는 모습과 이런 시도들이 오늘날 청년 대상의 주택 정책 변화로 이어지는 과정에 주목했다. 임정은 작가와 문종훈 화가는 여러 공유 주택을 직접 취재하면서 공동체 구성원으로서의 자세를 배우고 함께 고민했다. 그러면서 아이들에게 재산으로서의 집이 아니라 함께 살아가는 공간으로서의 집의 가치를 전달하기 위해 애썼다. 윰윰의 집 고치는 재주, 도군의 요리 실력, 먹물의 꼼꼼한 성격 등이 어우러져 단풍나무집을 신나고 행복하게 만드는 모습은 함께 살아가는 데에 필요한 진짜 재산은 돈이 아니라 각자가 가진 재주와 성격, 노력 들임 증명한다.

글작가
임정은
그림작가
문종훈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