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달그락 마을의 군밤소동 글 : 강수인 그림 : 강수인 출판사 : 아스터로이드북 / 48쪽 발행일 : 2018-01-27

추천그림책

2019 기관 〈한국그림책연감〉 

밤을 켜는 밤나무 위 달그락 마을! 그 곳에서 펼쳐지는 밤밤 축제의 대소동

달이 피어나 있는 거대한 밤나무 위, 어스름밤이 되면 달칵 달이 켜지고 하루가 시작되는 ‘달그락 마을’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오늘, ‘밤밤 축제’가 열립니다. 달지기를 맡고 있는 요정 무무, 꼬마 밤송이 밤톨, 나뭇등걸에 사는 돌멩이 떼구루, 이 세 친구들은 축제를 위해 군밤 장수를 계획하게 되지요. 과연 어떤 소동이 일어나는 것일까요?

작가의 독특한 상상력과 섬세하고 아기자기한 그림체로 달그락 마을이라는 흥미로운 세계가 창조되었습니다. 이 세계에는 서로 다른 생김새와 생각을 지닌 많은 구성원들이 주연 혹은 조연으로 등장합니다. ‘달그락 마을 시리즈’의 첫 그림책인 『달그락 마을의 군밤 소동』은 무무, 밤톨, 떼구루가 주인공입니다. 이 세 친구들은 ‘달그락’이라는 말과 어울리게 시작부터 마음이 잘 맞지 않아 투닥거리다가 서로 협력하기도 하고 또 실수를 저지르기도 하며 소란스러운 축제를 맞이합니다. 계획대로 일이 풀리지 않아 자칫 실망할 수도 있는 사건도 마을 주민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유쾌하고 발랄한 에피소드로 풀어내는 이 그림책은 함께 어우러져 살아가는 즐거움과 따뜻한 마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출판사 리뷰

밤을 켜는 ‘달그락 마을’
바다를 건너 들판을 지나 나무 숲이 우거진 그 곳에 거대한 밤나무가 자라고 있습니다. 그리고 언제부터인지 밤나무 꼭대기에는 어두운 밤을 환하게 밝혀주는 커다란 달이 마법처럼 피어나 있지요. 해가 지고 어스름밤이 다가오면 달!칵! 달이 켜지고 그제서야 하루가 시작되는 밤나무 위, 그 곳이 바로 ‘달그락 마을’입니다.

달그락 마을에서 열리는 밤밤 축제!
오늘은 달그락 마을에서 ‘밤밤 축제’가 열리는 날입니다. 꼬마 밤송이 밤톨, 나뭇등걸에 사는 돌멩이 떼구루, 달지기인 밤나무 요정 무무, 세 친구도 일찌감치 일어나 하루를 준비합니다. 어둑어둑 날이 저물자 달!칵! 달지기 무무가 달을 켭니다. 이제 마을은 축제 준비로 분주해집니다.

풍부한 색감과 아기자기한 디테일이 아름다운 그림!
『달그락 마을의 군밤 소동』은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던 강수인 작가의 첫 번째 그림책입니다. 사랑스러운 인형들, 나뭇잎, 지나가는 바람과 이야기 나누기를 좋아하는 작가가 밤을 켜는 달그락 마을이라는 흥미롭고 환상적인 세계를 만들어냈습니다. 밤나무와 밤송이, 너구리, 부엉이와 박쥐, 애벌레, 나방과 반딧불이 등 숲에 사는 식물, 땅과 하늘의 동물들, 낮과 밤의 벌레들 그리고 무생물인 돌멩이와 마법의 밤나무 요정까지! 그림책은 축제를 준비하는 달그락 마을 주민들의 다양한 이야기들로 가득합니다. 동양화를 전공한 작가는 섬세한 선과 색의 변화로 그림 만으로도 풍부한 이야깃거리를 그려내고 있습니다. 특히 노을이 지는 핑크빛 하늘, 어둑어둑 푸르스름한 하늘, 달빛이 은은한 하늘, 달이 숨은 컴컴한 하늘, 날이 밝아오는 하늘 등 다양한 하늘색의 변화가 일품입니다. 그리고 글을 먼저 읽는 어른들은 쉽게 발견하지 못하는 조연들의 많은 이야기가 그림 곳곳에 숨어 있습니다. 단 것을 좋아해서 축제가 끝날 무렵 결국 배탈이 난 박쥐, 달을 훔치고 싶어 하는 늑대 등… 어린이들의 흥미를 자극하는 이 책의 아기자기한 매력이지요.

생김새도 생각도 너무 다른 세 친구들이 만들어내는 흥미진진한 소동!
호기심 많고 일 벌이기를 좋아하는 무무가 제일 먼저 밤밤 축제 참가 신청서를 제출합니다. 친구들과 멋진 군밤 장수가 될 생각에 신이 나서 달려오지요. 하지만 친구들의 생각은 무무와 같지 않습니다. 떼구루는 맛있는 간식을 먹고 구경을 하며 그저 축제를 즐기고 싶은 생각뿐입니다. 결국 무무의 마법 가루와 만물상 밤톨이의 프라이팬으로 둘이서만 군밤을 구울 준비를 해봅니다. 과연 무엇이든 뚝딱 만들어내는 만능 해결사 떼구루 없이 준비가 잘 될 수 있을까요?

함께 어우러져 살아가는 조화로운 삶을 그려낸 그림책!
‘아무래도 군밤 굽기는 실패 같아…”
“톨톨톨!”
“밤톨이 말이 맞네. 괜찮아~ 이것도 나쁘지 않아, 무무!” - p.42
세상의 모든 일이 그렇듯 무무의 군밤 장수 역시 계획한 대로 진행 되진 않습니다. 하지만 일을 계획하고, 준비물을 준비하고, 필요한 도구를 뚝딱 만들어 내는 세 친구의 역할로 축제는 이미 충분히 멋지고 즐거운 일이 됩니다. 그리고 예상치 못한 결말이 더욱 큰 추억을 선사하기도 하지요. 강수인 작가는 생김새도 성격도 모두 다른 사람들이 모인 이 세상에서 각자의 역할로 어우러져 조화롭게 살아가는 모습을 그리고 싶었다고 말합니다. 일이 원하는 대로 흘러가지 않아도, 괜찮다는 작은 위로를 건네는 소중한 친구들과 그런대로의 상황을 유쾌하게 받아들이고 즐기는 긍정적인 마음을 보여주는 따뜻한 그림책입니다.

그림작가
강수인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