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나는 아무나 따라가지 않아요! 글 : 다그마 가이슬러 그림 : 다그마 가이슬러 번역 : 윤혜정 출판사 : 풀빛 / 32쪽 발행일 : 2017-11-17

“나 혼자 있을 때는 어떻게 해야 하지?”
처음 만나는 안전 교육 - 나는 아무나 따라가지 않아요!

아동 범죄는 모든 아이들에게 노출되어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 아이만은 괜찮겠지 하며 스스로 아동 범죄를 외면하는 부모들이 많습니다. 아동 범죄는 특정한 때, 특별한 장소에서만 일어나지 않습니다. 아이들이 있는 거의 모든 곳에 항상 위험이 도사리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아이들에게 겁을 주며 예방책을 알려 주어서는 안 됩니다. 지나치게 겁을 먹으면 소극적인 아이가 될 수 있으니까요.
아이에게 일어날 수 있는 범죄 중 유괴나 아동 성추행은 아이와 아주 가까운 주변에서 일어납니다. 간단한 지침을 알려 주는 것만으로도 얼마든지 아동 범죄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은 아이에게 일어날 수 있는 범죄를 가장 손쉽게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 줍니다. 책을 읽고 지침을 따라해 보면서 아이와 함께 안전 교육을 시작하세요.

출판사 리뷰

따라가도 되는 사람은 누굴까?
믿고 따라가도 되는 사람은 누구일지 리스트를 적어 보세요

《나는 아무나 따라가지 않아요!》에 나오는 루는 아주 간단한 방법으로 아동 범죄를 예방합니다. 바로 약속된 사람들만 따라가는 것이지요. 창고 수리를 도와준 적이 있는 아저씨, 옆집에 사는 아주머니 등 모두들 루를 집에 데려다 주겠다고 했지만 루는 따라가지 않았습니다. 이 아주머니, 아저씨들이 어느 집에 사는지, 이름이 무엇인지, 기르고 있는 강아지 이름은 무엇인지, 좋아하는 음식은 무엇인지 모르기 때문이지요. 또 엄마와의 약속을 절대로 잊지 않고 같은 장소에서 기다립니다. “엄마가 여기서 기다리라고 했어요.” 하면서요. 루는 어떻게 이렇게 단호할 수 있었을까요?
방법은 아주 간단합니다. 미리 부모님과 함께 따라가도 되는 사람들을 적어 본 것이지요. 엄마가 따로 말하지 않아도 믿고 따라가도 되는 사람은 한 집에 같이 사는 가족과 아주 가까운 관계에 있는 사람들이었습니다. 여기에 미리 약속된 사람만 따라가는 것도 허용되지요. 《나는 아무나 따라가지 않아요!》는 아동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가장 간단하고 효과적인 방법을 제시합니다. 면식범에 의한 아동 범죄를 예방하는 안전 교육에 도움이 될 것입니다.

그림작가
다그마 가이슬러
옮긴이
윤혜정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