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산골 소년과 노신사 글 : 박윤규 그림 : 이준선 출판사 : 별숲 / 56쪽 발행일 : 2017-09-18

산골 마을에서 도시로 이사 갔던 까까머리 소년이
백발 노신사가 되어 고향 마을로 돌아오는 시간 여행길

아이들과 할아버지 할머니가 함께 볼 만한 가슴 따뜻한 동화가 나왔다. 별숲에서 출간한 『산골 소년과 노신사』는 오랫동안 해외에서 생활하던 노신사가 60여 년 만에 고향인 산골 마을로 돌아가서 어린 시절의 자신과 만나는 짤막한 판타지 영화 같은 이야기이다. 동화는 이 책을 쓴 박윤규 동화작가의 고향인 산청군 신안면 외고리를 배경으로 순진무구한 산골 개구쟁이 소년의 다소 위험스러우면서도 아기자기한 서정적인 이야기가 시처럼 아름다운 문장으로 독자들의 가슴을 곱게 물들인다. 이 책은 지금 어린이들이 경험해 보기 힘든 자연 속 산골 마을에서의 삶을 흥미롭게 만나게 해 준다. 아울러 검정 고무신의 추억을 가진 노장년 세대에게는 어릴 적 고향과 가족과 동무들에 대한 기억을 되살리고, 지나온 삶을 되짚으며 입가에 흐뭇한 미소를 짓게 해 줄 것이다.

어린이부터 할아버지 할머니까지 누구나 돌려 가며 즐겁게 읽고 이야기할 수 있는 이 책은 세대 간의 교감을 더욱 북돋아 줄 것이다. 특히 실버들을 위한 책이 절대 부족한 우리 현실에서, 지나간 추억을 쉽고 정갈하면서도 서정적인 문장으로 담아낸 글과 섬세하고 아름다운 수묵화 그림이 맛깔스레 어우러진 이 책은 노년층에게도 권장할 만하다.

출판사 리뷰

가로수가 노랗게 물든 어느 가을날 버스 정류소, 오랜 해외 생활을 하다 돌아온 듯한 노신사 앞에 옛날 시골 버스가 선다. 털보 운전기사가 문을 열어 주자 노신사는 성큼 버스에 올라타고, ‘자신이 태어난 강으로 돌아가는 한 마리 연어처럼 버스는 가로수를 물결처럼 헤치며’(본문 10쪽) 외줄기 꼬부랑길을 거슬러 올라간다. 이렇게 시작된 노신사의 고향으로 가는 시간 여행길은 ‘버스가 달리는 동안 노랗게 물든 가로수 잎새들은 서서히 초록색으로, 다시 연두색으로 변해’(본문 10쪽) 간다. 어느덧 고향 마을에 버스가 도착하자, 노신사는 온데간데없고 까까머리 소년이 버스에서 폴짝 뛰어내린다. 버스 승강구 계단 아래는 비포장도로의 먼지를 덮어쓴 채 60년 동안 주인을 기다리던 검정 고무신 한 켤레가 있고, 그 신발을 신은 아이는 비로소 온전히 어릴 적 고향의 품에 안긴다. 그리고 산골 소년의 때 묻지 않은 눈으로 보여 주는 산골 마을의 정경과 이야기가 이준선 그림작가의 섬세하고 따뜻한 수묵화 그림들과 어우러져 청보리밭처럼 순수하고 아름답게 펼쳐진다.
60년 전의 고향 마을로 되돌아간 호기심 많은 까까머리 소년은 봄부터 겨울까지 사계절을 보내며 산골 마을에서의 순박한 삶을 독자에서 선사한다. 대나무 숲이 울타리를 친 산골 마을에는 아지랑이가 솟는 따비밭이 있고, 피라미 모래무지와 더불어 물장구치던 발가숭이 친구들과, 형이 만들어 준 거미줄 잠자리채가 있었다. 그리고 호랑이가 등잔 같은 눈에 불을 켜고 고개를 넘어 아이의 곶감을 뺏으러 올지 모르는 밤이 있었고, 전깃불이 들어와 늑대와 여우를 먼 산으로 쫓아낸 전설 같은 이야기들이 고이 간직되어 있다.
고향 방문을 끝낸 주인공은 다시 현실의 노신사로 돌아와 버스를 기다린다. 그리고 마을로 통하는 시멘트 포장길 끝 타작마당의 늙은 정자나무를 돌아보며 ‘거기 누구라도 서 있는 듯이 한참 동안 손을 흔들어 주’(본문 53쪽) 다가, 다시 털보 운전사가 모는 옛날 시골 버스에 오른다.
‘버스가 떠난 자리엔 부드러운 저녁 바람이 감돌았다. 아무도 없는 그 자리를 반듯하게 놓인 조그만 검정 고무신 한 켤레가 지키고 있었다. 미루나무의 노란 잎사귀가 검정 고무신을 한 잎 한 잎 덮어 주는 고요한 가을 저녁이었다.’(본문 54쪽)

글작가
박윤규
그림작가
이준선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