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나는 아빠가 글 : 안단테 그림 : 조원희 출판사 : 우주나무 / 40쪽 발행일 : 2017-09-08

추천그림책

2018 기관 〈한국그림책연감〉 

균형 잡힌 아빠 상(像)을 그린 아빠 그림책. 2017년 볼로냐 라가치상을 받은 조원희 작가와 안단테 작가가 모든 평범한 아빠와 아이에게 선사하는 아빠 그림책입니다. 아이가 바라고 상상하는 아빠와 일상에서 마주치는 아빠를 두 박자의 호흡으로 구성하여 아빠를 향한 아이의 마음을 오롯이 담았습니다. 이를테면 아이는 아빠가 돈을 많이 벌어서 갖고 싶은 모든 것을 선물해 주길 바라는 한편 아빠가 퇴근길에 붕어빵을 사 온 것만으로도 팔짝팔짝 뛰며 좋아하지요.

『나는 아빠가』는 아빠가 완벽한 존재이길 바라는 아이의 마음과 그에 견주면 초라할 수도 있는 실제 모습을 나란히 자리 배치하여, 아빠를 향한 아이의 마음과 아빠의 참모습을 환상과 현실을 넘나들며 보여줍니다. 막힘없는 상상과 소박한 일상의 모습이 번갈아 나오는 패턴을 따라가면 아빠와 아이의 윤곽이 잡히는데, 별나지도 않고 크게 모나지도 않은 평범한 인물들입니다. 그렇기에 더욱 공감의 폭이 넓은지도 모릅니다. 평범하지만 그 존재만으로도 든든한 아빠와 마냥 어린 것 같지만 속 깊은 면도 있는 아이가 펼쳐 보이는 세계는 유쾌하고 따뜻하며 나아가 뭉클하기까지 합니다. 아이에게 최고의 아빠는 외형적인 능력치가 아니라 세상에서 자신을 가장 사랑해주는 남자어른입니다.

출판사 리뷰

2017년 볼로냐 라가치상을 수상한
조원희 작가의 아빠 그림책!

아빠…….
슈퍼맨이 아니어도 괜찮아요.
나는 아빠가 곁에 있기만 해도 좋아요.

균형 잡힌 아빠 상(像)을 그린 아빠 그림책
아이에게 아빠는 슈퍼맨과 같습니다. 그러나 아빠가 실제로 슈퍼맨은 아니지요. 아빠도 슈퍼맨 노릇 하기가 때때로 힘에 부칩니다. 아이 또한 아빠가 슈퍼맨이기 때문에 아빠를 좋아하는 것은 아닙니다. 이 책은 아빠가 완벽한 존재이길 바라는 아이의 마음과 그에 견주면 초라할 수도 있는 실제 모습을 나란히 자리 배치하여, 아빠를 향한 아이의 마음과 아빠의 참모습을 환상과 현실을 넘나들며 보여줍니다. 막힘없는 상상과 소박한 일상의 모습이 번갈아 나오는 패턴을 따라가면 아빠와 아이의 윤곽이 잡히는데, 별나지도 않고 크게 모나지도 않은 평범한 인물들입니다. 그렇기에 더욱 공감의 폭이 넓은지도 모릅니다. 대체로 유쾌하게 진행되는 이야기는 마지막에 뜻하지 않게 뭉클한 감정을 불러일으킵니다. 그 지점에서 독자는 아빠라는 존재의 근원을 마주하게 될 것입니다.

아빠에 대한 아이의 바람과 현실 사이
아이는 바랍니다. 아빠가 돈을 많이 벌기를, 날마다 놀아주고 재미있는 곳에 데려가 주기를, 사람들이 우러러보는 존재이길, 모르는 게 없고 못하는 게 없는 만능인이길, 세상에서 가장 힘 센 사람이기를.
아이는 또 보고 느낍니다. 고달픈 생활인으로서의 아빠를. 모두가 우러러보지도 않고, 세상에서 힘이 가장 세지도 않고, 모르는 게 없는 척척박사도 아니라는 것을 압니다.
이 두 가지 아빠의 모습은 아이의 바람(환상)과 현실에 대응합니다. 그러나 그것이 꼭 서로 대립하는 것은 아닙니다. 아이에게 그 두 가지 모습은 고스란히 아빠입니다. 환상 속의 아빠와 현실의 아빠는 분리되기도 하지만 하나로 겹쳐지기도 하니까요.

아이에게 아빠는 어떤 존재일까요?
아이가 아빠를 좋아하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요. 아빠의 물리적, 물질적 능력도 물론 한몫 할 겁니다. 그러나 그것은 표면적인 것에 지나지 않습니다. 아이에게 아빠는 엄마와 함께 세상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사람입니다. 어린 나이일수록 부모는 절대적인 존재지요. 그러니 천륜이라고 하는 친밀감이 형성될 수밖에 없고요. 아이가 부모에게 사랑받고자 하는 마음은 본능의 영역이니까요.
그러나 그것만으로도 설명이 부족합니다. 결정적으로 아이가 아빠를 좋아하는 마음의 가장 깊은 곳에는 사랑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아이에 대한 아빠의 사랑, 아빠에 대한 아이의 사랑 말입니다. 이 사랑을 느끼기에 아이는 아빠가 곁에 있기만 해도 좋다고 말할 수 있는 것 아닐까요? 아이에게 최고의 아빠는 외형적인 능력치가 아니라 세상에서 자신을 가장 사랑해주는 남자어른입니다. 이 책의 평범한 아빠처럼요.

대비의 미학으로 구현한 아빠와 아이의 관계
조원희 작가는 2017년 볼로냐 라가치상을 수상하면서 그 작품성을 국내외에 다시 한 번 입증했습니다. 이번 작품에서 조원희 작가는 대비의 미학을 탁월하게 구사합니다. 앞면에선 아빠에 대한 아이의 바람을 화려하게 펼치고 뒷면에선 그것이 충족되지 않아도 아빠를 좋아하는 아이의 마음을 소박하게 보여주는 식이지요. 이 두 박자 구성에서 앞면의 환상적인 다채색과 뒷면의 현실적인 모노톤은 뚜렷이 대비되는 한편 앞면의 메인 컬러가 뒷면의 포인트 컬러로 연결됩니다. 목표점을 정확히 알고 길을 찾는 노련한 탐험가처럼 조원희 작가는 화면 구성에서 채색에 이르기까지 거침없이 과장과 생략의 리듬을 타며 이야기의 핵으로 나아갑니다. 환상과 현실, 화려함과 소박함, 분출과 절제의 대비는 아빠와 아이의 건강한 관계를 돌아보게 합니다. 그리하여 마지막에 확인하는 것은 두 존재, 아빠와 아이 사이에 흐르는 따뜻한 마음입니다.
이 책의 제목 ‘나는 아빠가’는 완결된 문장이 아니지요. 이 문장을 완성하는 것은 독자의 몫으로 남겨두었습니다. 아이가 스스로 문장을 완성하기를 바라면서요.

글작가
안단테
그림작가
조원희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