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방귀 대마왕, 홍동지 글 : 우봉규 그림 : 이육남 출판사 : 아롬주니어 / 28쪽 발행일 : 2017-06-07

추천그림책

2018 기관 〈한국그림책연감〉 

[홍동지 놀음]은 우리나라 전래의 민속인형극입니다. 현재까지 전래된 민속인형극으로서는 유일한 것으로 중요무형문화재 제3호인 남사당놀이 중 하나인 ‘덜미’(인형극)에 속합니다. 일명 [박첨지 놀음], 또는 [꼭두각시 놀음]으로 부르기도 하는데, 이는 모두 주인공들의 이름에서 유래된 것입니다. 탈춤과 그 맥락을 같이 하지만, 탈춤과 다른 것은 사람이 아닌 ‘인형’이 등장한다는 점입니다. 주인공 홍동지를 통해 가부장적인 가족제도의 사회적 모순과 퇴폐적인 양반 사회의 모순을 해학과 풍자로 승화시켰습니다. 그림책에서는 아이들이 읽을 수 있도록 많은 부분을 생략하고 각색했습니다.

출판사 리뷰

작은아버지 박첨지와 홍동지는 서울 도성에 도착했어요. 그런데 도성 한복판에 아이들을 잡아먹은 호랑이를 잡으면 상금을 준다는 방이 붙어 있었습니다. 불의를 못 참는 홍동지는 아이들을 건드리면 누구도 용서할 수 없다며 호랑이를 잡기 위해 북한산으로 갔어요. 박첨지를 호랑이 미끼로 쓰기 위해 나뭇가지에 대롱대롱 매달고서 말이에요.
호랑이 동굴 앞에 도착한 홍동지는 박첨지를 높은 나무의 가지에 매달아 놓고 호랑이가 나타나길 기다렸어요. 하지만 아무리 기다려도 호랑이 털 끝 하나 보이지 않았지요. 갑자기 똥이 마려워진 홍동지는 동굴 안으로 들어갔어요. 그리고 자신의 특기인 똥을 누기 시작했어요.
그런데 그 사이 높이 매달린 박첨지 밑에 호랑이가 입을 딱 벌리고 있었어요. 입을 벌리고 박첨지가 떨어지기만을 기다리고 있던 호랑이는 동굴 속에서 나오는 이상한 냄새를 맡았어요. 동굴 속에 들어간 호랑이는 자산의 보금자리에 홍동지가 있는 것을 봤어요. 호랑이를 처음 본 홍동지는 놀란 나머지 엄청난 방귀를 뀌고 말았어요. 그 한 번의 방귀로 호랑이는 동굴 밖으로 날아갔고 홍동지는 얼떨결에 또 문제를 해결해버렸답니다.

글작가
우봉규
그림작가
이육남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