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나 혼자 읽을 거야! 글 : 민 레 그림 : 이사벨 로하스 번역 : 사과나무 출판사 : 크레용하우스 / 40쪽 발행일 : 2017-02-28

추천그림책

2018 기관 〈열린어린이〉 

“내가 끝까지 읽게 해 줘.”

나는 조용한 장소에서 책 읽는 것을 좋아해. 새로운 이야기를 만나면 신이 나거든! 그런데 책을 읽으려고만 하면 어디선가 동물들이 나타나 책 내용을 미리 다 말해 주는 거야. 이야기를 미리 들어 버리면 재미가 없는데 말이야. 어디로 가면 조용히 혼자서 책을 읽을 수 있을까? 동물들아, 다음에는 내가 책을 끝까지 다 읽게 해 줘!

출판사 리뷰

내가 책을 읽으려고만 하면
어디선가 동물들이 나타나 내용을 다 말해 주는 거야.
어디로 가면 나 혼자 조용히 읽을 수 있을까?

“제발 그만해!”
현관문 앞에 내가 오랫동안 기다려 온 책이 놓여 있었어. 이 책은 꼭 나 혼자 끝까지 읽고 싶은데 나무 아래에서 읽어도 새들이 모여들고, 굴에 들어가 읽어도 동물들이 모여드는 거야. 도대체 어디로 가야 아무에게도 방해받지 않고 책을 읽을 수 있는 걸까?
책을 옷 안에 꽁꽁 숨기고 동물들을 몰래몰래 지나 나무 숲 사이에 앉았어. 그런데 책을 펴자마자 또 동물들이 나타난 거야! 내가 나무인 줄 알았던 나무 네 그루는 바로 기린의 다리였어. 도망갈 거야. 제발 그만해! 제발 나 혼자 읽게 해 줘!

“너는 절대 상상하지 못할 거야.”
나는 혼자만의 공간을 찾기 위해 헤엄을 치고, 숨이 차게 뛰고, 기어올랐어. 그러다 외딴 섬을 발견했지. 드디어 혼자만의 공간에 도착한 거야! 한참을 재미나게 책을 읽고 있었는데 섬이 들썩거렸어. 이곳은 외딴 섬이 아니었던 거야. 바로 커다란 공룡의 등이었던 거지! 이곳도 나 혼자만의 공간은 아니었던 거야.
여러분은 조용히 책을 읽을 나만의 공간이 있나요? 아니면 취미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이 있나요? 주인공은 혼자만의 공간을 찾지 못하고 결국 책 속으로 풍덩! 들어갑니다.
다채롭고 상상력이 풍부한 일러스트와 예상하지 못한 결말을 통해 아이들은 주인공이 들어간 책 속에서 어떤 일이 벌어질지 상상해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주인공처럼 나 혼자만의 공간을 찾아 뛰어온 코뿔소와 자신이 같은 책을 읽고 있다는 것을 눈치챌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럼 코뿔소와 함께 말하겠죠? “아, 끝이구나!” 하고 말이에요.

글작가
민 레
그림작가
이사벨 로하스
옮긴이
사과나무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