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로드킬 우리 길이 없어졌어요 글 : 김재홍 그림 : 김재홍A 출판사 : 스푼북 / 40쪽 발행일 : 2013-04-15

강아지는 차 사고로 친구를 잃었어요. 친구 곁을 지키던 강아지에게 너구리가 다가왔어요. 너구리도 차 사고로 가족들을 잃고 혼자였어요. 너구리의 가족들은 먹이를 구하려고 길을 건너려다 사고를 당한 거예요. 강아지와 너구리는 서로에게 의지하며 너구리가 예전에 살았던 곳으로 떠나요. 그곳은 아늑하고 안전했거든요. 하지만 가는 길은 험했어요. 큰길을 여러 번 건너야 했고 차들이 바로 옆에서 아슬아슬하게 스쳐 지나갔어요. 겨우 도착한 그곳은 이미 도로 공사로 파헤쳐져 있었어요. 강아지와 너구리는 안전한 보금자리를 찾아 마지막 힘을 다해 깊은 산 속으로 떠났답니다.

출판사 리뷰

《동강의 아이들》작가 김재홍이 전하는 환경 문제!
길에서 안타깝게 사라지는 동물들의 이야기

강아지는 차 사고로 친구를 잃었어요. 친구 곁을 지키던 강아지에게 너구리가 다가왔어요.
너구리도 차 사고로 가족들을 잃고 혼자였어요. 너구리의 가족들은 먹이를 구하려고 길을 건너려다 사고를 당한 거예요. 강아지와 너구리는 서로에게 의지하며 너구리가 예전에 살았던 곳으로 떠나요. 그곳은 아늑하고 안전했거든요. 하지만 가는 길은 험했어요. 큰길을 여러 번 건너야 했고 차들이 바로 옆에서 아슬아슬하게 스쳐 지나갔어요. 겨우 도착한 그곳은 이미 도로 공사로 파헤쳐져 있었어요. 강아지와 너구리는 안전한 보금자리를 찾아 마지막 힘을 다해 깊은 산 속으로 떠났답니다.

출판사 리뷰
인간의 외면으로 동물들이 길 위에서 죽어 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가 집계한 바에 따르면 2008~2012년 전국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로드킬은 10,917건입니다. 2012년 한 해만 1,996마리의 고라니, 225마리의 너구리, 43마리의 멧돼지, 31마리의 멧토끼 등 수많은 동물이 길 위에서 목숨을 잃었습니다.
동물들은 먹이를 찾기 위해, 새로운 보금자리를 찾기 위해, 새끼를 낳기 위해 등 본능적으로 이동을 해야 하지만 사람들의 편리를 위해 만든 도로가 동물들의 보금자리와 이동 통로를 빼앗았습니다. 이 동물들이 인간에게 희생되어 길 위를 떠도는 영혼이 된다고 생각하니 작은 생명들이 안쓰럽습니다. 이 책을 읽은 어린이들은 생명에 대한 사랑과 환경 문제에 대해 새로운 생각을 갖게 될 것입니다.

강아지와 너구리가 보내는 편지
우리 동물들에겐 어디든지 갈 수 있는 푹신한 흙과 풀로 된 오솔길이 있었어요.
아스팔트 길이 생기기 전 말이죠.
먹을 것을 얻기 위해, 혹은 친구들을 만나기 위해서 우리는 오솔길을 다녀야 해요.
아스팔트 길이 생기면서 우리의 고향은 망가지고 오솔길은 막혀 버렸어요.
우리들은 사나운 차들이 정신없이 달리는 무서운 길을 건널 수밖에 없어요.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친구들이 아스팔트 길 위에서 죽었고, 지금 이 순간에도 죽어 가고 있어요. 우리 동물들과 사람들이 다 함께 행복하게 살 수는 없는 걸까요?

그림작가
김재홍A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