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검은 반점 글 : 정미진 그림 : 황미옥 출판사 : 엣눈북스(atnoon books) / 56쪽 발행일 : 2016-11-27

거울을 봤는데 얼굴에 검은 반점이 나 있어.
언제부터 있었던 거지?
오늘? 아니, 아주 오래전. 어쩌면 태어날 때부터.

어느 날 갑자기 생겨난 검은 반점. 소녀는 검은 반점을 인식한 순간부터 모든 불행이 검은 반점 탓인 것만 같다. 내 몸에 검은 반점이 난 걸까 내가 검은 반점 속에 있는 걸까. 감추고 지우려 할수록 반점은 점점 짙어질 뿐……. 그러던 어느 순간, 소녀는 옆 사람 무릎에서 붉은 색 반점을 발견하게 된다.

DPPA 출판지원 선정작

출판사 리뷰

어느 날 소녀는 얼굴에 난 검은 반점을 발견합니다.
소녀는 사람들이 자신의 검은 반점을 보고 흉을 볼까 봐 움츠러들지요.
검은 반점이 상징하는 것은 열등감, 상처, 단점 같은 부정적인 감정입니다.
자신의 단점을 인식하는 순간 자존감은 끝없이 떨어집니다.

하지만 소녀는 어느 날 문득 검은 반점을 발견했듯이 어느 날 문득
다른 이들도 주황 반점, 빨강 반점, 파랑 반점을 가지고 있다는 걸 알게 됩니다.

누구에게나 숨기고 싶은 콤플렉스는 있습니다.
그러한 단점들이 모여 개개인의 개성을 드러내고
세상을 다채롭게 만든다는 것을 소녀는 깨닫게 되지요.

별안간 생겨난, 혹은 태어날 때부터 가지고 있었던 검은 반점.
숨기고만 싶었던 콤플렉스를 있는 그대로 마주하고
그것을 남과 다른 자신만의 개성으로 받아들이는 순간.
타인과 나를 구별하는, 혹은 타인과 나를 어우러지게 만드는
장점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린이의 말

연필과 색연필을 재료로 평범한 인물의 깊은 고민을
현실적이고 섬세하게 표현하고 싶었습니다.
그리는 손과 재료가 종이로부터 떨어지지 못하는 소심한 작업 방식이
이번 『검은 반점』을 작업하며 어쩌면 가장 나답고
어울리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글작가
정미진
그림작가
황미옥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