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원피스를 입은 모리스 글 : 크리스틴 발다키노 그림 : 이자벨 말랑팡 번역 : 신수진 출판사 : 키다리 / 40쪽 발행일 : 2016-02-26

주황색 원피스를 좋아하는, 매력적인 남자아이 모리스를 소개합니다! ‘모리스’라는 이름을 가진 남자아이가 있습니다. 상상력이 풍부한 아이지요. 그림을 잘 그리고, 멋진 옷들이 걸려 있는 옷장을 좋아합니다. 특히나 주황색 원피스를 좋아해요. 호랑이, 태양, 엄마의 머리 색깔이 생각나거든요. 그러나 다른 아이들은 이해하지 못합니다. 원피스는 여자아이 거라고 하죠. 남자아이들은 모리스를 장난감 우주선에 태워 주지 않습니다. 우주 비행사는 원피스 같은 건 입지 않는다고 하면서요. 어느 날, 모리스는 배가 너무 아팠어요. 엄마는 학교에 가지 말고 집에서 쉬라고 했죠. 모리스는 고양이 루비와 함께 우주여행을 하는 꿈을 꾸었어요. 꿈에서 깬 뒤 모리스는 멋진 그림을 그렸지요. 그 그림을 학교에 가지고 가자 모든 것이 조금씩 변하기 시작했답니다. 남들과 다른 길을 택할 수 있는 용기, 상상력과 창의력을 키워 나가는 순수한 마음, 서로 다름을 받아들이고 조금씩 친해지는 아이들의 모습을 바라보는 동안 독자들의 마음도 꿈틀대기 시작할 거예요. 연약한 듯 보여도 활기찬 상상력을 가진, 멋진 아이 모리스를 소개합니다!

출판사 리뷰

서로 다른 취향과 차이를 알아 가는 따스한 상상력이 펼쳐지는 이야기 남과 ‘다르다’는 것을 스스로 판단하는 건 언제부터 가능할까요? 아마도 사물을 분별할 수 있게 되면서부터일 거예요. 서로 다른 차이를 알아채는 것은 중요한 인지능력이지요. 그러나 우리는 ‘차이’를 알아 가면서 그것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는 편견 또한 익혀 갑니다.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또 다른 차이를 두는 것. 바로, 차별 대우 말이지요. 이는 나와 다른 게 ‘좋지 않은 것’이라는 무의식적인 편견 때문일 거예요. 남다른 취미를 갖고 있다거나, 독특한 옷을 좋아한다거나, 키가 작거나, 공부를 못하거나, 몸이 약하거나……. 아이들의 세계에서 일어나는 차이는 수없이 많아 자칫 위험스러운 요소가 됩니다. 서로 다른 게 나쁘지 않다는 사실을 제대로 알지 못하고, 그저 겉보기에 나랑 다르다는 이유로 쉽게 상대를 놀려 대는 것이지요. 아이들에게 차이를 받아들이는 관용과 이해를 충분히 가르치지 않고 대충 넘기는 기성세대의 과오도 한몫할 테고요. 여기, 『원피스를 입은 모리스』의 주인공 모리스가 처한 상황도 다르지 않습니다. 모리스는 남자아이지만 주황색 원피스를 무척 좋아하잖아요. 엄마의 머리 색깔이 떠오르고, 이글거리는 태양과 용맹한 호랑이가 생각나기 때문인데, 학교 친구들은 “너랑 같이 못 놀아!” 하고 말해 버립니다. 남자아이이기 때문에 원피스를 입으면 안 되고, 우주 비행사는 원피스를 입지 않을뿐더러, 모리스와 함께 있으면 여자아이처럼 되어 버린다는 이유에서요. 작가는 이렇게 민감한 상황 한가운데에 모리스를 내려놓고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또래 사이의 갈등을 겪으며 모리스는 풀이 죽지만 자기 자신을 부끄러워하거나 탓하지 않아요. 모리스를 있는 그대로 보듬어 주는 엄마의 든든한 마음이 있기에 가능했을 거예요. 모리스는 자신만의 장점을 살려 전에 본 적 없는 멋진 우주선을 만들고, 학교 친구들은 모리스에게 조금씩 마음을 열기 시작하지요. 이 과정에서 아이들은 서로 다른 차이를 이해하고 배려하며 살아가는 삶의 가치를 서서히 배워 갑니다. 겉으론 씩씩해 보여도, 아이들은 누구나 여물지 않은 걱정과 고민이 많습니다. 모리스가 자신의 취향을 잃지 않고 또래와 소통하며 성장하기까지, 그 시간 속으로 함께 들어가 볼까요?

글작가
크리스틴 발다키노
그림작가
이자벨 말랑팡
옮긴이
신수진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